삼손의 비극적 몰락_사사기 16:15-22

15.들릴라가 삼손에게 이르되 당신의 마음이 내게 있지 아니하면서 당신이 어찌 나를 사랑한다 하느냐 당신이 이로써 세 번이나 나를 희롱하고 당신의 큰 힘이 무엇으로 말미암아 생기는지를 내게 말하지 아니하였도다 하며

16.날마다 그 말로 그를 재촉하여 조르매 삼손의 마음이 번뇌하여 죽을 지경이라

17.삼손이 진심을 드러내어 그에게 이르되 내 머리 위에는 삭도를 대지 아니하였나니 이는 내가 모태에서부터 하나님의 나실인이 되었음이라 만일 내 머리가 밀리면 내 힘이 내게서 떠나고 나는 약해져서 다른 사람과 같으리라 하니라

18.들릴라가 삼손이 진심을 다 알려 주므로 사람을 보내어 블레셋 사람들의 방백들을 불러 이르되 삼손이 내게 진심을 알려 주었으니 이제 한 번만 올라오라 하니 블레셋 방백들이 손에 은을 가지고 그 여인에게로 올라오니라

19.들릴라가 삼손에게 자기 무릎을 베고 자게 하고 사람을 불러 그의 머리털 일곱 가닥을 밀고 괴롭게 하여 본즉 그의 힘이 없어졌더라

20.들릴라가 이르되 삼손이여 블레셋 사람이 당신에게 들이닥쳤느니라 하니 삼손이 잠을 깨며 이르기를 내가 전과 같이 나가서 몸을 떨치리라 하였으나 여호와께서 이미 자기를 떠나신 줄을 깨닫지 못하였더라

21.블레셋 사람들이 그를 붙잡아 그의 눈을 빼고 끌고 가사에 내려가 놋 줄로 매고 그에게 옥에서 맷돌을 돌리게 하였더라

22.그의 머리털이 밀린 후에 다시 자라기 시작하니라

모든 일은 끝이 좋아야 그 일이 잘되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시작은 미약하고 보잘것없어 보여도 인생의 끝이 좋으면 성공한 사람이라고 인정받을 것입니다. 그러나 처음에 아무리 위대하게 시작해도 끝이 좋지 않으면 실패한 인생이라고 평가받을 것입니다. 삼손의 인생이 그러했습니다.

세 번이나 속은 들릴라는 순전히 돈에 대한 욕심과 자존심에 대한 오기로 삼손을 더욱더 괴롭혔습니다. “당신은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라는 말로 시작해 자신을 세 번이나 희롱했다며 삼손을 매일 들볶았습니다(15-16절). 이에 삼손은 죽을 지경이 되어 괴로워했습니다. 이 상황에서 그는 얼마든지 그녀 곁을 떠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녀 곁에 머물면서 힘들어했습니다. 그의 인생에 닥칠 불행은 모두 스스로 선택한 것입니다. 죄의 유혹을 방치하면 처음엔 달콤해도 결과는 혹독합니다. 영혼이 파멸됩니다.

삼손은 자신이 모태에서부터 하나님께 나실인으로 바쳐진 자이므로 평생 머리털을 자른 적이 없으며 만일 머리털이 잘리면 힘을 못 쓴다고 고백합니다(17절). 삼손은 자신의 정체성을 이렇게 정확하게 알면서 그동안 왜 나실인의 삶을 살지 않았을까요? 그는 나실인으로 부름 받았다는 사실에 무관심했습니다. 그의 힘은 하나님이 주신 소명이 아니라 그저 자신의 욕망을 해소하는 괴력일 뿐이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자유를 육체의 기회로 삼지 말고 오직 사랑으로 서로 종노릇 해야 합니다(갈 5:13).

삼손의 비밀을 알아낸 들릴라는 이미 철수해 버린 블레셋 지도자들에게 연락하여 돈을 챙겨서 한 번만 더 와달라고 합니다(18절). 들릴라가 삼손을 깊이 재운 다음 그의 머리털을 자르자 삼손의 힘이 사라졌습니다(19절). 삼손은 이전과 같이 힘을 써보려고 했지만 소용없습니다. 여호와께서 그를 떠나셨기 때문입니다(20절). 이는 삼손의 힘이 머리털이 아니라 그와 함께하셨던 하나님께 있었음을 뜻합니다. 하나님이 주신 은사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쓰지 않고 자신의 정욕과 야망에만 이용하면 결국 인생이 몰락할 것입니다.

블레셋 사람들이 삼손을 사로잡고 두 눈을 뽑아 가사로 끌고 내려갔습니다(21절). 삼손은 전에 가사에서 성문, 문기둥, 빗장을 어깨에 메고 힘을 과시한 적이 있습니다(1-3절). 그랬던 그가 맹인이 되어 그 먼 길을 다시 돌아갔습니다. 평생 하나님이 주신 소명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눈에 보기 좋은 대로 살았던 삼손이 눈을 잃었습니다. 세상 쾌락에 눈이 멀면 하나님을 볼 수 없습니다.

블레셋 사람들은 그를 사슬로 묶어 감옥에서 연자 맷돌을 돌리게 했습니다. 당시 연자 맷돌을 돌리는 일은 짐승이나 노예가 하던 일입니다. 그들은 힘이 빠진 삼손에게 확실한 수모를 준 것입니다. 부러울 것 없을 만큼 하나님께 복을 받은 사람의 마지막 모습이 너무 처량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삼손의 최후가 아닙니다. 삼손의 머리털이 다시 자라기 시작합니다(22절). 먹구름에 한 줄기 빛과 같이 그에게 무언가 놀라운 일이 일어날 것 같은 기대감이 고조됩니다.

삼손은 하나님의 영을 힘입어 대적들을 손쉽게 무찌르는 불세출의 용사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약점을 다스리지 못하고 불순종을 거듭하여 결국 비참한 신세로 전락했습니다. 성도가 거룩한 본분과 하나님의 말씀을 잊어버리면 이같이 됩니다. 은혜를 소중하게 여기고 주님의 약속을 끝까지 붙드십시오. 그래야 최후에 하나님께 인정받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2 악인이 의인 치기를 꾀하고 그를 향하여 그의 이를 가는도다 13 그러나 주께서 그를 비웃으시리니 그의 날이 다가옴을 보심이로다 14 악인이 칼을 빼고 활을 당겨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엎드러뜨리며 행위가 정직한 자를 죽이고자 하나 15 그들의 칼은 오히려 그들의 양심을 찌르고 그들의 활은 부러지리로다 16 의인의 적은 소유가 악인의 풍부함보다 낫도다 1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