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손의 최후를 통한 반전 _사사기 16:23-31

23.블레셋 사람의 방백들이 이르되 우리의 신이 우리 원수 삼손을 우리 손에 넘겨 주었다 하고 다 모여 그들의 신 다곤에게 큰 제사를 드리고 즐거워하고

24.백성들도 삼손을 보았으므로 이르되 우리의 땅을 망쳐 놓고 우리의 많은 사람을 죽인 원수를 우리의 신이 우리 손에 넘겨 주었다 하고 자기들의 신을 찬양하며

25.그들의 마음이 즐거울 때에 이르되 삼손을 불러다가 우리를 위하여 재주를 부리게 하자 하고 옥에서 삼손을 불러내매 삼손이 그들을 위하여 재주를 부리니라 그들이 삼손을 두 기둥 사이에 세웠더니

26.삼손이 자기 손을 붙든 소년에게 이르되 나에게 이 집을 버틴 기둥을 찾아 그것을 의지하게 하라 하니라

27.그 집에는 남녀가 가득하니 블레셋 모든 방백들도 거기에 있고 지붕에 있는 남녀도 삼천 명 가량이라 다 삼손이 재주 부리는 것을 보더라

28.삼손이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주 여호와여 구하옵나니 나를 생각하옵소서 하나님이여 구하옵나니 이번만 나를 강하게 하사 나의 두 눈을 뺀 블레셋 사람에게 원수를 단번에 갚게 하옵소서 하고

29.삼손이 집을 버틴 두 기둥 가운데 하나는 왼손으로 하나는 오른손으로 껴 의지하고

30.삼손이 이르되 블레셋 사람과 함께 죽기를 원하노라 하고 힘을 다하여 몸을 굽히매 그 집이 곧 무너져 그 안에 있는 모든 방백들과 온 백성에게 덮이니 삼손이 죽을 때에 죽인 자가 살았을 때에 죽인 자보다 더욱 많았더라

31.그의 형제와 아버지의 온 집이 다 내려가서 그의 시체를 가지고 올라가서 소라와 에스다올 사이 그의 아버지 마노아의 장지에 장사하니라 삼손이 이스라엘의 사사로 이십 년 동안 지냈더라

하나님께 아무리 많은 복과 은사를 받아도 모든 사람이 하나님의 뜻대로 살리라는 보장이 없습니다. 삼손의 실패는 하나님이 주신 복과 권능에 적절하게 반응하지 못한 한 인물의 실제 사례입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그에게 은혜를 베푸셔서 그가 죽는 순간에 반전을 일으키셨습니다.

블레셋 지도자들과 백성은 삼손을 생포한 것을 기념하는 종교 축제를 열기 위해 신당에 모였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땅을 망치고 많은 동족을 죽인 원수 삼손을 그들의 신 다곤 신이 넘겨주었다고 찬양했습니다(23-24절). 그러나 삼손을 그들에게 넘겨준 존재는 다곤이 아니라 여호와 하나님입니다. 다곤은 아무 능력이 없는 우상에 불과합니다. 다곤처럼 사람이 만들어 낸 우상에 불과한 것을 섬기는 자들이 많습니다. 헛된 우상을 버리고 하나님께 돌아와 살아 계시고 참되신 하나님을 섬겨야 합니다(살전 1:9).

분위기가 한창 무르익어 갈 때 블레셋 사람들이 삼손을 불러다가 재주를 부리게 했습니다(25절). 삼손은 재주를 부리고 두 기둥 사이에 섰습니다. 잠시 후 삼손은 한 소년의 안내를 받아 다곤 신전을 버티고 있는 기둥을 찾아갔습니다(26절). 당나귀 턱뼈로 천 명을 죽였던 영웅이 이제는 두 눈을 잃고 감옥에 갇혀 짐승이 하는 일을 하고 심지어 조롱까지 받으며 소년의 손을 붙잡아야 겨우 움직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참으로 처량한 모습입니다. 선 줄로 생각하는 자는 넘어질까 조심해야 합니다(고전 10:12).

그러나 삼손은 아직 죽지 않았습니다. 기둥에 기댄 삼손은 여호와께 “하나님, 이번만 강하게 하여 블레셋 사람에게 원수를 단번에 갚게 하소서”라고 간절히 기도했습니다(28절). 이전에 목말라 죽게 되었을 때 물을 달라고 기도한 후 처음이자 마지막 기도입니다. 삼손은 죽음을 각오하고 비장하게 기도했습니다. 비록 복수를 위해 기도했지만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혼신의 힘을 다 쏟아부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맡기신 일을 다음으로 미루지 말고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여호와께 간절히 기도를 드린 삼손은 신전의 상층과 지붕을 받들고 있는 두 기둥 사이에 서서 두 기둥을 힘껏 밀며 소리쳤습니다. “블레셋 사람과 함께 죽기를 원하노라!” 그러자 기둥이 무너져 삼손과 블레셋 사람들이 모두 죽었습니다(29-30절). 이때 죽은 사람들이 삼손이 평생 죽인 사람보다 더 많았다고 합니다. 자신의 욕망에 따라 천방지축 날뛰던 삼손도 하나님의 섭리를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 사람은 죽지만 하나님의 역사는 기필코 이루어집니다.

삼손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친인척들이 찾아와 그의 주검을 소라와 에스다올 사이에 있는 그의 아버지 마노아의 무덤에 묻어 주었습니다(31절). 이곳은 그가 어려서 자란 고향이며 처음으로 여호와의 영을 경험한 장소입니다. 그의 이야기가 처음 시작한 곳으로 돌아와 막을 내리고 있습니다. 삼손의 이야기는 끝이 났지만 당신의 백성을 구원코자 하시는 하나님의 역사는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삼손에 대하여 히브리서 저자는 믿음으로 이기며 의를 행했다고 평가합니다(히 11:32-33). 비록 삼손이 정욕에 사로잡혀 계속 실수를 반복하기는 했지만 죽음을 통해 실추된 자신의 명예와 하나님의 영광을 다시 회복시켰음을 알 수 있습니다. 비참한 그의 마지막 순간에 한 줄기 빛이 반짝였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믿음의 눈으로 하나님의 신비한 역사를 바라보고 기대해야 할 이유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사역자가 전심전력할 일_디모데전서 4:6-16

6 네가 이것으로 형제를 깨우치면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일꾼이 되어 믿음의 말씀과 네가 따르는 좋은 교훈으로 양육을 받으리라 7 망령되고 허탄한 신화를 버리고 경건에 이르도록 네 자신을 연단하라 8 육체의 연단은 약간의 유익이 있으나 경건은 범사에 유익하니 금생과 내생에 약속이 있느니라 9 미쁘다 이 말이여 모든 사람들이 받을 만하도다 10 이를 위하여 우

교회가 힘써야 할 가장 중요한 일_디모데전서 3:14-4:5

14 내가 속히 네게 가기를 바라나 이것을 네게 쓰는 것은 15 만일 내가 지체하면 너로 하여금 하나님의 집에서 어떻게 행하여야 할지를 알게 하려 함이니 이 집은 살아 계신 하나님의 교회요 진리의 기둥과 터니라 16 크도다 경건의 비밀이여, 그렇지 않다 하는 이 없도다 그는 육신으로 나타난 바 되시고 영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으시고 천사들에게 보이시고 만국에

바른 사역자를 세우라_디모데전서 3:1-13

1 미쁘다 이 말이여, 곧 사람이 감독의 직분을 얻으려 함은 선한 일을 사모하는 것이라 함이로다 2 그러므로 감독은 책망할 것이 없으며 한 아내의 남편이 되며 절제하며 신중하며 단정하며 나그네를 대접하며 가르치기를 잘하며 3 술을 즐기지 아니하며 구타하지 아니하며 오직 관용하며 다투지 아니하며 돈을 사랑하지 아니하며 4 자기 집을 잘 다스려 자녀들로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