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이스라엘, 교회_누가복음 6:12-26

12 이 때에 예수께서 기도하시러 산으로 가사 밤이 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시고

13 밝으매 그 제자들을 부르사 그 중에서 열둘을 택하여 사도라 칭하셨으니

14 곧 베드로라고도 이름을 주신 시몬과 그의 동생 안드레와 야고보와 요한과 빌립과 바돌로매와

15 마태와 도마와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셀롯이라는 시몬과

16 야고보의 아들 유다와 예수를 파는 자 될 가룟 유다라

17 예수께서 그들과 함께 내려오사 평지에 서시니 그 제자의 많은 무리와 예수의 말씀도 듣고 병 고침을 받으려고 유대 사방과 예루살렘과 두로와 시돈의 해안으로부터 온 많은 백성도 있더라

18 더러운 귀신에게 고난 받는 자들도 고침을 받은지라

19 온 무리가 예수를 만지려고 힘쓰니 이는 능력이 예수께로부터 나와서 모든 사람을 낫게 함이러라

20 예수께서 눈을 들어 제자들을 보시고 이르시되 너희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하나님의 나라가 너희 것임이요

21 지금 주린 자는 복이 있나니 너희가 배부름을 얻을 것임이요 지금 우는 자는 복이 있나니 너희가 웃을 것임이요

22 인자로 말미암아 사람들이 너희를 미워하며 멀리하고 욕하고 너희 이름을 악하다 하여 버릴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도다

23 그 날에 기뻐하고 뛰놀라 하늘에서 너희 상이 큼이라 그들의 조상들이 선지자들에게 이와 같이 하였느니라

24 그러나 화 있을진저 너희 부요한 자여 너희는 너희의 위로를 이미 받았도다

25 화 있을진저 너희 지금 배부른 자여 너희는 주리리로다 화 있을진저 너희 지금 웃는 자여 너희가 애통하며 울리로다

26 모든 사람이 너희를 칭찬하면 화가 있도다 그들의 조상들이 거짓 선지자들에게 이와 같이 하였느니라

예수님은 새 이스라엘의 왕으로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나라를 세우셨습니다. 이는 마치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세우기 위해 아브라함을 불러 그 기틀을 닦으시고, 그 씨로 열두 지파를 만들어 그들과 언약을 맺으셨던 것과 같습니다. 예수님은 베드로를 비롯한 제자들을 부르시고, 열두 제자들을 세워 새로운 이스라엘을 건국하셨습니다.

새 이스라엘의 건국(12~16절)

이 단락은 5:1~6:16의 결론부이자 ‘평지 설교’라 불리는 6:17~49로 들어가는 전환부의 역할을 합니다. 누가복음과 사도행전에서는 기도라는 주제가 매우 중합니다. 특히 누가복음에는 다른 복음서에 비해 예수님이 기도하셨다는 기록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수세 3:21, 사도 선택 6:12, 신앙고백 받으심 9:18, 변화산 9:28〜29, 기도를 가르치심 11:1). 예수님은 사도를 세우시기 전에 산에서 밤이 새도록 기도하셨습니다(12절). 이는 예수님이 하나님과 이스라엘이 언약을 맺을 당시 모세의 역할을 감당하셨음을 보여 줍니다(참조, 출 19장). 그리고 열두 사도를 세우셨는데, 시내 산에서 하나님이 이스라엘 열두 지파와 언약을 맺으셨던 것처럼, 이제는 열두 제자들과 언약을 맺으시고 새로운 이스라엘을 세우실 것을 보여 줍니다(13〜16절). 열두 제자는 새로운 이스라엘로, 예수님의 모습처럼 기도의 권능으로 이 세상에 놀라운 일들을 일으켜야 했습니다.

치유와 권능의 나라(17~19절)

평지 설교(17〜49절)는 새로운 하나님 나라의 새로운 율법과 같습니다. 누가는 새 율법이 적용될 새 하나님 나라가 어떤 나라인지 밝히고 있습니다. 새로운 하나님의 나라는 수많은 무리와 백성에게 말씀을 가르치고 병을 고치며 더러운 귀신을 내쫓는 권능의 나라입니다(17〜18절). 그리고 그 능력의 근원은 예수님으로부터 나오며, 그 능력은 모든 사람에게 미칩니다(19절). 즉 새로운 하나님의 나라는 온 땅의 모든 민족을 구원하는 나라가 될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후 세워질 교회가 범세계적 공동체가 될 것을 이미 바라보고 계셨던 것입니다.

다른 가치관과 질서의 나라(20~26절)

평지 설교의 대상은 일차적으로 제자들입니다(20a절). 제자들은 수많은 무리 가운데서 부름 받았습니다. 이는 제자들의 공동체, 곧 교회가 예수님의 은혜를 필요로 하는 수많은 사람에게 보냄 받았음을 뜻합니다. 교회는 세상을 변화시켜 가는 소수로서 세상을 다스리시는 주님의 권능을 나타냅니다. 그렇기에 교회는 반드시 세상과는 완전히 다른 가치관과 질서를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교회는 가난하고 굶주리고 슬프고 미움받고 공격당할 수 있지만, 오히려 이를 통해 주님의 복을 누릴 수 있음을 믿으며, 자신이 세상에서 선지자의 역할을 한다는 사실에 기뻐하며 뛰놀 수 있는 공동체입니다(20b〜23절). 부요한 자, 배부른 자, 웃는 자, 즉 세상의 가치관을 따르는 자들과는 대척점에 있는 공동체입니다(24〜26절). 교회는 이 세상을 위한 대안 공동체로서 부름을 받았습니다. 세상과는 다른 가치관, 다른 질서로 살아가는 모습을 통해 주님의 빛을 비추어야 합니다.

“나는 제자 되기는 부담스럽고 무리 중 한 명으로 살겠다.” 이 말은 주님의 은혜를 누리고는 싶지만, 헌신하기는 싫다는 말입니다. 이런 성도는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외치는 자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제자로 부름 받았습니다. 그래서 세상과는 반대로 좁은 문, 좁은 길을 선택할 때 진정한 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세상과 다른 가치관과 질서 안에서 살기를 기뻐하고 자랑스러워하십시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