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_마태복음 9:14-26

14.그 때에 요한의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와 바리새인들은 금식하는데 어찌하여 당신의 제자들은 금식하지 아니하나이까

15.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혼인집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을 동안에 슬퍼할 수 있느냐 그러나 신랑을 빼앗길 날이 이르리니 그 때에는 금식할 것이니라

16.생베 조각을 낡은 옷에 붙이는 자가 없나니 이는 기운 것이 그 옷을 당기어 해어짐이 더하게 됨이요

17.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지 아니하나니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도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됨이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둘이 다 보전되느니라

18.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실 때에 한 관리가 와서 절하며 이르되 내 딸이 방금 죽었사오나 오셔서 그 몸에 손을 얹어 주소서 그러면 살아나겠나이다 하니

19.예수께서 일어나 따라가시매 제자들도 가더니

20.열두 해 동안이나 혈루증으로 앓는 여자가 예수의 뒤로 와서 그 겉옷 가를 만지니

21.이는 제 마음에 그 겉옷만 만져도 구원을 받겠다 함이라

22.예수께서 돌이켜 그를 보시며 이르시되 딸아 안심하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하시니 여자가 그 즉시 구원을 받으니라

23.예수께서 그 관리의 집에 가사 피리 부는 자들과 떠드는 무리를 보시고

24.이르시되 물러가라 이 소녀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 하시니 그들이 비웃더라

25.무리를 내보낸 후에 예수께서 들어가사 소녀의 손을 잡으시매 일어나는지라

26.그 소문이 그 온 땅에 퍼지더라

예수님을 찾아온 세례 요한의 제자들은 예수님의 제자들이 금식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의아해하며 질문합니다. 금식을 경건한 신앙인이 지켜야 하는 마땅한 규율로 여겼던 그들에게 이 질문은 매우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답해 주셨습니다. 이 말씀에는 어떤 의미가 담겨 있을까요?

1. 형식에 치우친 신앙을 버리라.

금식은 요한의 제자와 바리새인 들이 종교의식으로 중요하게 행했던 규율이었습니다. 그들은 금식하지 않는 예수님의 제자들을 비판적 시선으로 보았으며 제자들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 예수님께 경각심을 주고 싶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질문을 받으신 예수님은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은 그들이 행하고 있는 금식을 비롯한 종교 행위야 말로 낡은 부대라고 지적하신 것입니다. 바리새인과 요한의 제자들은 율법적 형식주의에 매여 누구보다 부지런히 예식과 법을 지켜 왔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예수님이 오심으로 인하여 종교 예식과 형식이 더 이상 중요한 의미를 갖지 않게 되었음을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지키고 있는 행위들에 만족한 나머지 예수님이 주시는 새 포도주와 같은 복음의 기쁨이 필요하지 않는 상태가 된 것입니다. 이것은 그들이 자신들이 행하는 종교 행위들 속에 담긴 참된 의미를 인식하지 못한 채 형식에 치우쳐 있었음을 보여 주는 것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하나님과 친밀하고 바른 관계를 세우도록 돕는 분입니다. 만약 우리가 예수님을 믿으면서도 하나님과 진정한 사귐을 갖는 복을 놓친 채 형식에 얽매인다면 주님이 주시는 기쁨은 결코 누릴 수 엾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살아 계신 예수님과의 교제를 가로막고 방해하는 형식에만 치우치고 형식만을 고집하는 집착을 버리시기 바랍니다.

2. 주님이 주시는 기쁨을 맛보라.

인생 여정 중에 가장 기뻐하는 축제가 있다면 신랑이 신부를 맞이하는 결혼식일 것입니다. 과거 유대인들은 이 특별하고 기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일주일 동안 잔치를 열었습니다. 초대받은 모든 사람은 신랑의 기쁨에 동참하며 누구나 풍성한 음식으로 배불리며 만족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예수님은 금식에 대해 질문하는 요한의 제자들에게 신랑 되시는 예수님이 주시는 기쁨을 맛볼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주님이 주시는 새 포도주와 같은 기쁨을 경험할 수 있을까요?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의 눈으로 바라봄으로써 시작할 수 있습니다. 세례 요한의 제자와 바리새인 들과 달리 예수님 안에 있는 생명력을 맛보고 기쁨으로 돌아간 사람이 혈루증을 앓던 여인이었습니다. 12년이나 혈루증을 앓았던 여인은 예수님의 겉옷만 만져도 자신의 병이 나을 것이란 믿음을 가졌습니다. 그녀에게 예수님은 자신을 죽음과 질병에서 건져 주실 구원자 메시아였습니다. 그녀의 믿음에 대해 예수님은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녀는 회복과 풍성한 기쁨을 맛볼 수 있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향한 믿음이야말로 우리의 새 가죽 부대입니다. 이 믿음 안에서 예수님은 참된 생명과 기쁨으로 우리를 채워 주십니다. 믿음 안에서 예수님이 주시는 기쁨과 만족을 받아 누리시기 바랍니다.

기독교 신앙은 예수님과의 관계에 기초를 두고 있습니다. 신앙이 그저 형식에 머문다면 예수님이 원하시는 생명력 있는 관계를 경험할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익숙해져 있는 형식과 관습을 벗어 버리기 위해서는 먼저 예수그리스도를 향한 믿음을 회복해야 합니다. 우리를 향한 주님의 사랑을 더 깊이 묵상할수록 우리의 믿음은 날로 새로워지고 든든해질 것입니다.

3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2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3 새 노래 곧 우리 하나님께 올릴 찬송을 내 입에 두셨으니 많은 사람이 보고 두려워하여 여호와를 의지하리로다 4 여호와를 의지하고 교만한 자와 거짓에 치우치는 자를 돌아보지

1 내가 말하기를 나의 행위를 조심하여 내 혀로 범죄하지 아니하리니 악인이 내 앞에 있을 때에 내가 내 입에 재갈을 먹이리라 하였도다 2 내가 잠잠하여 선한 말도 하지 아니하니 나의 근심이 더 심하도다 3 내 마음이 내 속에서 뜨거워서 작은 소리로 읊조릴 때에 불이 붙으니 나의 혀로 말하기를 4 여호와여 나의 종말과 연한이 언제까지인지 알게 하사 내가 나의

죄로 징계당할 때 진실하게 기도하십시오_시편 38:1-22 1 여호와여 주의 노하심으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고 주의 분노하심으로 나를 징계하지 마소서 2 주의 화살이 나를 찌르고 주의 손이 나를 심히 누르시나이다 3 주의 진노로 말미암아 내 살에 성한 곳이 없사오며 나의 죄로 말미암아 내 뼈에 평안함이 없나이다 4 내 죄악이 내 머리에 넘쳐서 무거운 짐 같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