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기관과 바리새인 들의 행위_마태복음 23:1-12

1.이에 예수께서 무리와 제자들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3.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4.또 무거운 짐을 묶어 사람의 어깨에 지우되 자기는 이것을 한 손가락으로도 움직이려 하지 아니하며

5.그들의 모든 행위를 사람에게 보이고자 하나니 곧 그 경문 띠를 넓게 하며 옷술을 길게 하고

6.잔치의 윗자리와 회당의 높은 자리와

7.시장에서 문안 받는 것과 사람에게 랍비라 칭함을 받는 것을 좋아하느니라

8.그러나 너희는 랍비라 칭함을 받지 말라 너희 선생은 하나요 너희는 다 형제니라

9.땅에 있는 자를 아버지라 하지 말라 너희의 아버지는 한 분이시니 곧 하늘에 계신 이시니라

10.또한 지도자라 칭함을 받지 말라 너희의 지도자는 한 분이시니 곧 그리스도시니라

11.너희 중에 큰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하리라

12.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누구든지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유대인들은 서기관과 바리새인 들을 영적 지도자로 인정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모든 백성이 서기관과 바리새인 들의 위선과 죄를 분명히 인식하도록 도우십니다. 그들의 행위를 따르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따를 수 있는 비결을 가르쳐 주십니다.

1. 율법의 권위자로 행세함

예수님은 서기관과 바리새인 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다고 말씀하십니다.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율법을 전해 준 지도자입니다. 따라서 ‘모세의 자리’는 율법을 해석하고 가르치는 사람의 권위를 뜻하는 말입니다. 서기관과 바리새인 들은 날마다 율법을 읽고 백성에게 들려주는 역할을 감당했습니다. 그러한 행위로 백성은 그들을 율법의 권위자로 여기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정작 그들의 관심은 백성을 바르게 인도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지위를 통해 사람들로부터 추앙받는 것이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이 그 자리에서 감당해야 할 역할에 최선을 다하기보다 그 지위를 이용해 자기만족을 충족하는 모습을 지적하셨습니다.

오늘날 교회 안에도 많은 직분과 직위가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그러한 직분을 사모해야 하고, 그 자리에서 주님과 성도들을 섬기는 것을 기뻐해야 합니다. 그러나 교회를 오래 다니다 보면 직분을 마치 명예처럼 여기려는 욕망이 생기기도 합니다. 사람들에게 집사나 권사나 장로로 불려야만 인정받는 느낌이 드는 것입니다. 하지만 교회 안에서 우리가 받는 모든 직분은 우리의 명예와 자기만족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그 직분에 합당한 역할을 함으로써 교회를 건강하게 세우고 성도들을 섬기도록 하나님이 제정하신 것입니다. 서기관과 바리새인 들은 이러한 하나님의 뜻을 저버림으로 예수님께 책망을 받았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허영심을 본받지 말고, 직분에 합당한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2. 위선적 삶을 살아감

서기관과 바리새인 들은 율법의 해석에도 결함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율법을 그릇 해석하고, 사람들이 짊어지기 어려운 규칙들을 과도하게 만들어 놓기만 하고는 정작 사람들이 그 규칙대로 살도록 돕는 일은 외면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높은 자리에 앉아 사람들에게 존경받는 것은 당연하게 여겼습니다. 그들은 사람들에게 존경받기 위해 일부러 사람들이 보는 곳에서 율법의 규례를 지키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예수님은 이처럼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고 사람들에게 잘 보이려는 것을 위선이라고 규정하십니다. 우리 역시 이들처럼 위선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사람들의 눈을 많이 의식합니다. 우리가 교회에서 하는 행실과 가정에서 하는 행실이 다르다면 그것은 위선의 죄가 됩니다. 교회에서는 언행을 조심하고, 외부인들이 보는 앞에서는 신자처럼 거룩한 행동을 보이지만, 가정에서는 함부로 자기감정을 드러내기도 하고 폭력적 언어도 자주 사용한다면 우리 역시 서기관과 바리새인 들과 같은 죄를 짓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들의 위선을 본받지 말아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성도들과 함께 있든지, 불신자들과 함께 있든지, 가정에 있든지 거룩하게 행동하기를 힘써야 합니다. 요셉이 하나님 앞에 있다는 의식을 갖고 보디발 아내의 유혹을 물리쳤듯이, 사람들이 보지 않는 곳에서도 언제나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하심을 명심하며 거룩한 모습으로 살아가기 위해 힘써야 합니다.

서기관과 바리새인 들은 하나님 앞에서 살아간다는 의식이 없는 사람들이었습니다. 비록 그들이 율법을 암송하고 사람들에게 그 말씀을 가르치는 일을 했지만, 그들의 삶에는 참된 순종이 없었습니다. 우리는 교회 안에서 성도로서 경건하게 행해야 하고 교회 밖, 삶의 현장에서도 하나님 보시기에 동일하게 경건한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고난 속에서 도우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4:24-31

24.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25.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26.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27.여호와께서 아론에게 이르시되 광야에 가서 모세를 맞으

하나님이 주신 것_출애굽기 4:18-23

18.모세가 그의 장인 이드로에게로 돌아가서 그에게 이르되 내가 애굽에 있는 내 형제들에게로 돌아가서 그들이 아직 살아 있는지 알아보려 하오니 나로 가게 하소서 이드로가 모세에게 평안히 가라 하니라 19.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20.모세가 그의 아내와 아들들을 나귀에 태우고 애굽으로 돌

모세의 핑계_출애굽기 4:10-17

10.모세가 여호와께 아뢰되 오 주여 나는 본래 말을 잘 하지 못하는 자니이다 주께서 주의 종에게 명령하신 후에도 역시 그러하니 나는 입이 뻣뻣하고 혀가 둔한 자니이다 11.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누가 사람의 입을 지었느냐 누가 말 못 하는 자나 못 듣는 자나 눈 밝은 자나 맹인이 되게 하였느냐 나 여호와가 아니냐 12.이제 가라 내가 네 입과 함께 있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