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를 거룩하게 하는 자, 부부_고린도전서 7:1-16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 서로 분방하지 말라 다만 기도할 틈을 얻기 위하여 합의상 얼마 동안은 하되 다시 합하라 이는 너희가 절제 못함으로 말미암아 사탄이 너희를 시험하지 못하게 하려 함이라

6 그러나 내가 이 말을 함은 허락이요 명령은 아니니라

7 나는 모든 사람이 나와 같기를 원하노라 그러나 각각 하나님께 받은 자기의 은사가 있으니 이 사람은 이러하고 저 사람은 저러하니라

8 내가 결혼하지 아니한 자들과 과부들에게 이르노니 나와 같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9 만일 절제할 수 없거든 결혼하라 정욕이 불 같이 타는 것보다 결혼하는 것이 나으니라

10 결혼한 자들에게 내가 명하노니 (명하는 자는 내가 아니요 주시라) 여자는 남편에게서 갈라서지 말고

11 (만일 갈라섰으면 그대로 지내든지 다시 그 남편과 화합하든지 하라) 남편도 아내를 버리지 말라

12 그 나머지 사람들에게 내가 말하노니 (이는 주의 명령이 아니라) 만일 어떤 형제에게 믿지 아니하는 아내가 있어 남편과 함께 살기를 좋아하거든 그를 버리지 말며

13 어떤 여자에게 믿지 아니하는 남편이 있어 아내와 함께 살기를 좋아하거든 그 남편을 버리지 말라

14 믿지 아니하는 남편이 아내로 말미암아 거룩하게 되고 믿지 아니하는 아내가 남편으로 말미암아 거룩하게 되나니 그렇지 아니하면 너희 자녀도 깨끗하지 못하니라 그러나 이제 거룩하니라

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16 아내 된 자여 네가 남편을 구원할는지 어찌 알 수 있으며 남편 된 자여 네가 네 아내를 구원할는지 어찌 알 수 있으리요

하나님이 인간을 창조하시고 처음으로 만드신 제도가 결혼입니다. 그만큼 결혼은 인간에게 매우 중요합니다. 성경에 결혼과 부부에 관련된 말씀이 많은 것을 볼 때, 결혼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습니다. 바울도 결혼에 관한 문제를 여러 곳에서 중요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그만큼 결혼은 우리에게 매우 소중하고 고귀한 제도입니다.

결혼 관계 안에서 누려야 할 성(性)(3~6절)

결혼의 유익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바울은 그 중 성적인 부분을 설명합니다. 성(性)은 하나님이 주신 선물입니다. 신자들 중에는 성 자체를 죄악으로 여기는 사람들도 간혹 있습니다. 그러나 성은 하나님이 창조하신 좋은 것입니다. 성적인 즐거움도 하나님이 주신 선물입니다. 그렇지만 이 즐거움은 하나님이 주신 규칙 안에서 누려야 합니다. 바로 부부 관계 안에서 누려야 합니다. 바울은 부부 관계 안에서는 자유롭게 성적인 즐거움을 누려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배우자가 원할 때 서로 맞추어야 함을 말합니다(3〜5절). 기도하기 위한 상황 외에는 배우자와 잠자리를 함께하는 것을 거부하지 말라고 권면합니다(5절). 우리는 무엇보다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배우자에게 충실해야 합니다.

부부 관계에서 중요한 성(1~2, 7~9절)

바울은 부부 관계에 충실해야 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가 음행을 피하기 위함이라고 말합니다(1〜2절). 부부 관계가 소홀해지면 자칫 성적 유혹에 빠질 확률이 높아집니다. 부부 사이에 갈등이 심해질 위험도 더 높아집니다. 바울은 결혼을 하지 않은 이들이나 결혼했지만 여러 이유로 현재 혼자인 이들에게도, 혼자 사는 것도 좋지만 성적인 욕구를 제어할 수 없다면 결혼을 하라고 권합니다. 성적인 욕구를 제대로 제어하지 못해 음행의 죄악을 저지를 수 있는 인간의 연약함을 함께 인지하면서 권면하는 말씀입니다(7〜9절). 바울은 자기처럼 결혼을 하지 않는 것도 좋다고 말하는 동시에 그것은 은사에 따르는 것이라고 전제합니다. 은사가 아니라면 하나님이 만드신 결혼제도를 거부할 필요는 없습니다.

이혼은 최선의 선택이 아니다(10~16절)

바울은 이어서 이혼 문제를 거론합니다. 결혼은 하나님이 정하신 제도이므로 이혼하지 말 것을 명합니다(10〜11절). 설사 배우자가 불신자라 하더라도 배우자가 원하지 않는다면 이혼하지 말 것을 권면합니다(12〜14절). 불신자가 예수님 믿는 배우자로 인해 구원받을 수 있고, 자녀들도 하나님의 자녀가 될 기회를 얻기 때문입니다(14〜16절). 초대교회 시대에는 복음이 전해지기 시작한 때였으므로 부부 중 한 사람만 예수님을 믿는 가정이 많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가정에서 혼자 예수님을 믿는 신자들 가운데 신앙의 문제로 이혼을 고려하거나 실행하는 사람들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이런 경우에 대해 특별히 이렇게 권면한 것입니다. 그럼에도 예수님을 믿는다는 이유로 불신자인 배우자가 이혼을 원한다면 허락하라고 권면합니다(15절). 예수님을 믿는 것과 믿지 않는 것은 가치관에서부터 삶의 이유와 목적까지 많은 차이가 나기에 이렇게 권면한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런 경우에도 이혼이 최선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가능하다면 이혼하지 않고 부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교훈합니다(15〜16절). 궁극적으로 가족이 모두 구원받는 것이 가장 좋은 결과이므로 그렇게 되기 위해 힘써야 합니다.

결혼은 하나님의 아이디어입니다. 그렇기에 매우 소중하고 고귀합니다. 우리는 결혼을 고결하고 소중하게 지켜야 합니다. 결혼을 가볍게 여기지 말고, 부부가 한마음으로 가정을 견고하게 세우며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2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다 유익한 것이 아니요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내가 무엇에든지 얽매이지 아니하리라 13 음식은 배를 위하여 있고 배는 음식을 위하여 있으나 하나님은 이것 저것을 다 폐하시리라 몸은 음란을 위하여 있지 않고 오직 주를 위하여 있으며 주는 몸을 위하여 계시느니라 14 하나님이 주를 다시 살리셨고 또한 그의 권능으로 우리를 다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