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를 죽이는 사람들_사사기 9:16-25

16.이제 너희가 아비멜렉을 세워 왕으로 삼았으니 너희가 행한 것이 과연 진실하고 의로우냐 이것이 여룹바알과 그의 집을 선대함이냐 이것이 그의 손이 행한 대로 그에게 보답함이냐

17.우리 아버지가 전에 죽음을 무릅쓰고 너희를 위하여 싸워 미디안의 손에서 너희를 건져냈거늘

18.너희가 오늘 일어나 우리 아버지의 집을 쳐서 그의 아들 칠십 명을 한 바위 위에서 죽이고 그의 여종의 아들 아비멜렉이 너희 형제가 된다고 그를 세워 세겜 사람들 위에 왕으로 삼았도다

19.만일 너희가 오늘 여룹바알과 그의 집을 대접한 것이 진실하고 의로운 일이면 너희가 아비멜렉으로 말미암아 기뻐할 것이요 아비멜렉도 너희로 말미암아 기뻐하려니와

20.그렇지 아니하면 아비멜렉에게서 불이 나와서 세겜 사람들과 밀로의 집을 사를 것이요 세겜 사람들과 밀로의 집에서도 불이 나와 아비멜렉을 사를 것이니라 하고

21.요담이 그의 형제 아비멜렉 앞에서 도망하여 피해서 브엘로 가서 거기에 거주하니라

22.아비멜렉이 이스라엘을 다스린 지 삼 년에

23.하나님이 아비멜렉과 세겜 사람들 사이에 악한 영을 보내시매 세겜 사람들이 아비멜렉을 배반하였으니

24.이는 여룹바알의 아들 칠십 명에게 저지른 포학한 일을 갚되 그들을 죽여 피 흘린 죄를 그들의 형제 아비멜렉과 아비멜렉의 손을 도와 그의 형제들을 죽이게 한 세겜 사람들에게로 돌아가게 하심이라

25.세겜 사람들이 산들의 꼭대기에 사람을 매복시켜 아비멜렉을 엿보게 하고 그 길로 지나는 모든 자를 다 강탈하게 하니 어떤 사람이 그것을 아비멜렉에게 알리니라

우리가 자신의 욕구와 감정이 채워지는 것으로 기뻐하고 있다면, 혹은 하나님의 사랑과 함께하심으로 만족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하나님에게서 멀어진 것입니다. 오늘 하나님에게서 멀어져 서로를 죽이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지금 하나님과 얼마나 깊이 동행하고 있는지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요담은 세겜 사람들의 행위가 진실하고 의로운 것이냐고 따져 물었습니다(16절). 그들이 그들을 위해 싸운 기드온을 잊어버리고 선대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선대 하기는커녕 오히려 기드온의 아들들을 몰살하는 행악자를 지지했습니다. 세겜 사람들은 하나님의 인애에 따라 행동하지 않고 눈에 보이는 선동가의 말을 더 신뢰했습니다. 그렇게 한 이유는 분명합니다. 그들 마음에 하나님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죄와 탐욕과 욕망이 가득한 그들의 마음은 선동가의 거짓 유혹에 가장 좋은 먹잇감이었습니다.

요담은 그들의 행위가 진실하고 의로운 것이라면 그 결과가 기쁨일 것이고, 진실과 의에 기반하지 않았다면(악이라면) 그 결과는 멸망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19-20절). 성경의 기쁨과 일반적인 기쁨은 차이가 있습니다. 성경에서 주의 백성이 기뻐하는 것은 그들을 사랑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의 존재와 그분의 약속 그리고 신실하게 말씀을 성취하는 그분의 역사를 향한 기쁨입니다. 반면에 하나님 없는 자들의 기쁨은 죄와 악에 기반한 감정과 탐욕이 채워지는 만족입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지 않은 것을 선택한 자들의 마지막 모습은 동일합니다. 고통과 소멸과 형벌입니다(20절). 인간은 반드시 하나님을 만나 자신을 향한 하나님의 뜻 가운데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 아닌 것에 소망을 두는 자들의 삶은 허탄해질 것입니다. 지금은 부유하고 화려하고 기쁨이 가득한 것처럼 보일지라도 그 모든 것은 불 가운데 사그라질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의 약속을 아는 주의 백성입니다. 결국 사라져 버릴 허망한 것에 소망을 두지 마십시오.

아비멜렉의 몰락은 그를 세워 주었던 곳에서 시작됩니다. 그를 왕으로 만들었던 사람들이 배반한 것입니다(22절). 그들은 왜 돌아선 것일까요? 그들이 아비멜렉을 배신한 이유는 아비멜렉을 왕으로 세운 이유와 동일한 것이었습니다. 인간적이고 세속적인 이유입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 그를 왕으로 세웠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 그를 배반한 것입니다(28절). 세상의 정치와 경제가 결코 우리의 소망이 될 수 없습니다.

세겜과 아비멜렉을 향한 하나님의 의도는 명확합니다. 그들이 행한 악이 그들 머리 위로 돌아가는 것입니다(24절).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고, 오래 참으시고, 좋은 것을 주시는 분입니다. 반면에 벌주시고, 심판하시고, 죄에 대해 보수하시는 분이기도 합니다(나 1:2-3). 우리가 하나님의 사랑과 인애를 떠나 죄를 선택한다면 우리는 이제와는 다른 하나님의 다른 얼굴을 대면하게 될 것입니다.

세상은 쉽게 변합니다. 사람들의 감정과 태도와 행동이 시시각각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다변합니다. 왜 그럴까요? 그들의 삶에는 기초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들 삶의 기반이 온전하고 거룩하며 영원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우리 삶을 허무하게 사라질 것 위에 세우지 마십시오. 말씀과 능력 위에 우리 삶이 세워지길 소망합니다.

3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