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의 선한 삶_베드로전서 2:11-25

11.사랑하는 자들아 거류민과 나그네 같은 너희를 권하노니 영혼을 거슬러 싸우는 육체의 정욕을 제어하라

12.너희가 이방인 중에서 행실을 선하게 가져 너희를 악행한다고 비방하는 자들로 하여금 너희 선한 일을 보고 오시는 날에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하려 함이라

13.인간의 모든 제도를 주를 위하여 순종하되 혹은 위에 있는 왕이나

14.혹은 그가 악행하는 자를 징벌하고 선행하는 자를 포상하기 위하여 보낸 총독에게 하라

15.곧 선행으로 어리석은 사람들의 무식한 말을 막으시는 것이라

16.너희는 자유가 있으나 그 자유로 악을 가리는 데 쓰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종과 같이 하라

17.뭇 사람을 공경하며 형제를 사랑하며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왕을 존대하라

18.사환들아 범사에 두려워함으로 주인들에게 순종하되 선하고 관용하는 자들에게만 아니라 또한 까다로운 자들에게도 그리하라

19.부당하게 고난을 받아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면 이는 아름다우나

20.죄가 있어 매를 맞고 참으면 무슨 칭찬이 있으리요 그러나 선을 행함으로 고난을 받고 참으면 이는 하나님 앞에 아름다우니라

21.이를 위하여 너희가 부르심을 받았으니 그리스도도 너희를 위하여 고난을 받으사 너희에게 본을 끼쳐 그 자취를 따라오게 하려 하셨느니라

22.그는 죄를 범하지 아니하시고 그 입에 거짓도 없으시며

23.욕을 당하시되 맞대어 욕하지 아니하시고 고난을 당하시되 위협하지 아니하시고 오직 공의로 심판하시는 이에게 부탁하시며

24.친히 나무에 달려 그 몸으로 우리 죄를 담당하셨으니 이는 우리로 죄에 대하여 죽고 의에 대하여 살게 하려 하심이라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너희는 나음을 얻었나니

25.너희가 전에는 양과 같이 길을 잃었더니 이제는 너희 영혼의 목자와 감독 되신 이에게 돌아왔느니라

성도는 하늘에 시민권을 둔 하나님 나라의 백성입니다. 하나님 백성은 이 땅에서 살아가는 동안에도 하늘에 속한 자의 태도와 모습을 갖추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그 태도와 모습이란 무엇일까요? 한마디로 인간적 소욕을 따르지 않고 다른 사람을 섬기는 종으로서 사시며 우리에게 본보기가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는 것입니다.

1. 인간적 소욕을 따르지 않는 삶

사람은 누구나 죄로 인해 타락하고 오염된 욕망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그 욕망은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따라 거룩하게 살지 못하도록 방해하고, 옛사람의 생활로 돌아가도록 유혹합니다. 사도 바울은 자기 속에서 역사하는 이러한 욕망을 보면서 자신을 ‘곤고한 자’라고 고백한 적이 있습니다(롬 7:24). 성경은 하나님을 위해 살던 사람들도 내면의 욕망을 다스리지 못하고 실족하게 된 경우들을 보여 줍니다. 사울은 이스라엘의 왕으로 하나님께 선택받았습니다. 하나님은 사무엘을 그에게 보내셔서 이스라엘 백성을 대적한 아말렉족속을 진멸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사울은 아말렉 왕과 그들이 소유했던 양 떼와 소 떼가 아까워 진멸하지 않았습니다. 전쟁의 승리를 상징하는 전리품과 명예에 욕심이 생겼던 것입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거룩한 성도들 속에도 이러한 욕심과 욕망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그것들을 제어할 수 있을까요? 하나님이 우리 각자에게 맡기신 사명과 목표에 우리의 마음과 생각을 집중해야 합니다. 누군가 우리에게 빨간색을 생각하지 말라고 말하는 순간 우리는 빨간색을 떠올리게 됩니다. 따라서 우리가 빨간색을 생각하지 않는 방법은 파란색을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처럼 우리가 추한 욕망에서 벗어나 육체의 정욕을 추구하는 영적 전쟁에서 이기고 싶다면 오로지 하나님을 위해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를 생각해야 합니다.

2. 종으로 이웃들을 섬기며 사는 삶

그리스도의 선한 행실을 본받는 구체적 삶의 모습 가운데 하나는 관계 안에서 선을 베푸는 것입니다. 베드로는 우리가 세상에서 선한 행실을 보여 주어야 한다고 격려하며, 특히 상관들에게 순종하라고 권면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악한 제도와 악한 권위를 무조건적으로 수용하거나 순종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권위에 도전하고 비판하려는 교만한 자아를 내려놓으라는 권면의 말씀입니다. 교만한 마음을 버리고 이웃을 진심으로 섬길 때만 우리는 불의한 세상에 도전할 수 있고, 세상에 속한 사람들을 그리스도께 인도할 수 있습니다. 구주 예수님이 죄인을 구원하기 위해 무엇을 하셨는지 생각해봅시다. 주님은 하나님의 아들이심에도 하나님과 동등 됨을 취하지 않으시고 종으로 오셔서 죄인들을 섬겨 주셨습니다. 그리스도의 섬김을 통해 우리가 구원받고 의로운 존재가 된 것입니다. 우리가 종이 되어 이웃을 섬기고 권위에 순종하며 사는 것은 윤리적이고 도덕적 수준을 뛰어넘는 것입니다. 우리의 섬김은 그리스도로 인해 우리가 얻게 된 하나님의 의가 우리 삶에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삶의 방식입니다. 물론 우리가 다른 사람들을 섬기다 보면 억울한 일을 당할 수도 있고 마음에 깊은 상처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우리를 위해 고난 당하신 예수님을 생각하며 인내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마침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아름다운 열매를 거두게 될 것입니다.

성도는 선행을 통해 하나님의 선하심을 드러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다른 사람에게 권세를 부리고 그들로부터 섬김을 받으려는 옛 성품과 욕심을 내려놓아야 합니다. 그리고 예수그리스도와 같이 자신을 낮추며 이웃을 사랑하고 섬기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이러한 우리의 선행을 통해 하나님이 영광을 받으십니다.

2 views

Recent Posts

See All

이스라엘에서 자란 악_사사기 20:1-16

1 이에 모든 이스라엘 자손이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와 길르앗 땅에서 나와서 그 회중이 일제히 미스바에서 여호와 앞에 모였으니 2 온 백성의 어른 곧 이스라엘 모든 지파의 어른들은 하나님 백성의 총회에 섰고 칼을 빼는 보병은 사십만 명이었으며 3 이스라엘 자손이 미스바에 올라간 것을 베냐민 자손이 들었더라 이스라엘 자손이 이르되 이 악한 일이 어떻게 일어났

전례를 찾을 수 없는 타락의 참상_사사기 19:16-30

16.저녁 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 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7.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8.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최악의 타락으로 들어가는 여정_사사기 19:1-15

1.이스라엘에 왕이 없을 그 때에 에브라임 산지 구석에 거류하는 어떤 레위 사람이 유다 베들레헴에서 첩을 맞이하였더니 2.그 첩이 행음하고 남편을 떠나 유다 베들레헴 그의 아버지의 집에 돌아가서 거기서 넉 달 동안을 지내매 3.그의 남편이 그 여자에게 다정하게 말하고 그를 데려오고자 하여 하인 한 사람과 나귀 두 마리를 데리고 그에게로 가매 여자가 그를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