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막 제작에 사용된 물품_출애굽기 38:21-31

21.성막 곧 증거막을 위하여 레위 사람이 쓴 재료의 물목은 제사장 아론의 아들 이다말이 모세의 명령대로 계산하였으며

22.유다 지파 훌의 손자요 우리의 아들인 브살렐은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모든 것을 만들었고

23.단 지파 아히사막의 아들 오홀리압이 그와 함께 하였으니 오홀리압은 재능이 있어서 조각하며 또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는 베 실로 수 놓은 자더라

24.성소 건축 비용으로 들인 금은 성소의 세겔로 스물아홉 달란트와 칠백삼십 세겔이며

25.계수된 회중이 드린 은은 성소의 세겔로 백 달란트와 천칠백칠십오 세겔이니

26.계수된 자가 이십 세 이상으로 육십만 삼천오백오십 명인즉 성소의 세겔로 각 사람에게 은 한 베가 곧 반 세겔씩이라

27.은 백 달란트로 성소의 받침과 휘장 문의 기둥 받침을 모두 백 개를 부어 만들었으니 각 받침마다 한 달란트씩 모두 백 달란트요

28.천칠백칠십오 세겔로 기둥 갈고리를 만들고 기둥 머리를 싸고 기둥 가름대를 만들었으며

29.드린 놋은 칠십 달란트와 이천사백 세겔이라

30.이것으로 회막 문 기둥 받침과 놋 제단과 놋 그물과 제단의 모든 기구를 만들었으며

31.뜰 주위의 기둥 받침과 그 휘장 문의 기둥 받침이며 성막의 모든 말뚝과 뜰 주위의 모든 말뚝을 만들었더라

성막 제작에 사용된 물품은 막대한 양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이 이렇게 막대한 양의 예물을 드릴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을 향한 사랑과 헌신이 있었을 뿐 아니라 애굽에서 나올 때 많은 재물을 가지고 나왔기 때문입니다. 이는 전적으로 하나님 은혜의 결과입니다. 이렇게 성막 재료를 총결산하는 내용은 하나님이 베푸신 구원의 은혜와 그로 인한 이스라엘의 헌신의 정도를 보여 줍니다.

성막 건축에 레위 사람이 사용한 물품은 제사장 아론의 아들 이다말이 모두 계산했습니다(21절). 이다말이 레위 사람들의 일을 관장한 것입니다. 이는 모세의 명령에 따른 것이었습니다. 이다말은 모세의 명령에 따라 그 직무를 수행했습니다. 이는 성막을 건축하는 과정 중에 레위 사람들이 이다말의 지도력에 순종해 질서 있게 진행했음을 보여 줍니다. 교회에서 하나님의 일은 권위에 복종하는 가운데 질서와 조화 속에 진행되어야 합니다.

성막 건축의 두 주역 브살렐과 오홀리압의 주도하에 성막 제작이 완료되었습니다(22-23절). 하나님이 모세에게 명하신 모든 것을 브살렐이 만들었고 조력자 오홀리압이 주로 조각과 수놓는 일을 관장했습니다. 브살렐은 모세의 명령을 따라 성전 제작 책임자로 사명을 감당했습니다. 모세의 명령은 곧 하나님의 명령이었습니다. 믿음의 공동체는 지도자나 성도들 모두 하나님의 말씀 앞에 겸손한 자세로 순종해야 합니다.

성막 건축에 사용된 금은 모두 29달란트 730세겔이고(24절), 은은 인구조사 때 계수된 자들이 생명의 속전으로 은 반 세겔씩을 드린 것으로, 모두 100달란트 1775세겔입니다(25절). 은 100달란트로는 성소의 널판받침과 지성소 휘장 기둥 받침을 만들었고, 나머지 1775세겔로 기둥 갈고리, 기둥머리, 기둥 가름대를 만들었습니다(27-28절). 생명의 속전을 드린 20세 이상의 성인 남자의 숫자가 603,550명이었습니다(26절). 그들이 드린 생명의 속전은 성막을 짓는 데 사용했습니다. 이 속전은 자신의 생명이 하나님께 속한 것임을 고백하는 것으로, 부자든 가난한 사람이든 모두 동일한 금액을 드렸습니다. 성도는 자신의 생명이 하나님께 속했음을 인정하고 고백하는 자들입니다. 자신의 생명이 하나님의 것임을 인정하는 성도들이 하나님의 교회를 이루어 갑니다.

이스라엘 자손이 예물로 드린 놋은 모두 70달란트 2400세겔이었습니다(29절). 이 놋으로 성소 휘장 문 기둥 받침, 놋 제단, 놋 그물, 단의 모든 부속 기구를 만들었고, 뜰 사면의 성막 포장 기둥 받침, 성막뜰 문 휘장 기둥 받침, 성막 본체용 말뚝들, 성막 뜰 사면의 포장용 말뚝을 제작했습니다(30-31절). 성막 제작에는 이렇게 금과 은과 놋 등이 필요한 곳에 적절하게 사용되었습니다. 이와 같이 교회에도 사람들의 다양한 은사와 재능이 적재적소에 사용되어야 합니다. 금 그릇과 은 그릇만 아니라 나무 그릇과 질그릇도 다 쓰임새가 있는 것과 같이(딤후 2:20) 우리도 하나님께 각자의 모습대로 귀하게 쓰임을 받아야 합니다.

이스라엘 자손이 성막을 만드는 과정에는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감사와 헌신의 표시가 그대로 나타났습니다. 말할 수 없는 큰 은혜로 구원받은 우리도 하나님께 마땅히 감사와 헌신을 드려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피 값으로 우리를 사서 교회를 세우셨기에 우리는 그리스도인의 몸인 교회를 충성스럽게 섬겨야 합니다. 그럴 때 하나님의 풍성한 은혜와 복이 임할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