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만찬의 의미_누가복음 22:24-38

24 또 그들 사이에 그 중 누가 크냐 하는 다툼이 난지라

25 예수께서 이르시되 이방인의 임금들은 그들을 주관하며 그 집권자들은 은인이라 칭함을 받으나

26 너희는 그렇지 않을지니 너희 중에 큰 자는 젊은 자와 같고 다스리는 자는 섬기는 자와 같을지니라

27 앉아서 먹는 자가 크냐 섬기는 자가 크냐 앉아서 먹는 자가 아니냐 그러나 나는 섬기는 자로 너희 중에 있노라

28 너희는 나의 모든 시험 중에 항상 나와 함께 한 자들인즉

29 내 아버지께서 나라를 내게 맡기신 것 같이 나도 너희에게 맡겨

30 너희로 내 나라에 있어 내 상에서 먹고 마시며 또는 보좌에 앉아 이스라엘 열두 지파를 다스리게 하려 하노라

31 시몬아, 시몬아, 보라 사탄이 너희를 밀 까부르듯 하려고 요구하였으나

32 그러나 내가 너를 위하여 네 믿음이 떨어지지 않기를 기도하였노니 너는 돌이킨 후에 네 형제를 굳게 하라

33 그가 말하되 주여 내가 주와 함께 옥에도, 죽는 데에도 가기를 각오하였나이다

34 이르시되 베드로야 내가 네게 말하노니 오늘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모른다고 부인하리라 하시니라

35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를 전대와 배낭과 신발도 없이 보내었을 때에 부족한 것이 있더냐 이르되 없었나이다

36 이르시되 이제는 전대 있는 자는 가질 것이요 배낭도 그리하고 검 없는 자는 겉옷을 팔아 살지어다

37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기록된 바 그는 불법자의 동류로 여김을 받았다 한 말이 내게 이루어져야 하리니 내게 관한 일이 이루어져 감이니라

38 그들이 여짜오되 주여 보소서 여기 검 둘이 있나이다 대답하시되 족하다 하시니라

어제 본문에서 누가는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떡을 떼어 주시고, 포도주를 나누어 주시면서 유월절 어린양으로서 당신의 몸과 피를 그들을 위해 내어 주시는 모습을 기록합니다. 이제는 성만찬이 가진 의미가 무엇인지 밝히며 교회가 주님의 이름으로 모여 함께 떡과 잔을 나눌 때 어떤 정신을 가져야 하는지를 보여 줍니다.

서로 섬기는 자가 됨(24~27절)

성만찬이 갖는 첫째 의미는 ‘섬기는 자가 됨’입니다.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포도주와 빵을 나눠 주셨는데, 사실 이런 일은 종들이 하는 일입니다. 예수님이 친히 그 일을 하신 것입니다. 그런데도 교회의 지도자들이 되어야 할 제자들 사이에 ‘누가 크냐?’는 다툼이 일어납니다(24절; 참조, 막 10:35〜45; 마 20:20〜28). 그들이 아직 성만찬의 의미를 깨닫지 못한 것입니다. 이에 예수님은 이방인들의 임금이나 집권자들과 같은 모습을 교회의 지도자들이 가져서는 안 된다고 가르치시며(25〜26절) 성만찬 때 누가 섬겼는지를 기억하라고 하십니다(27절). 그래서 지금도 성만찬에서 빵과 포도주를 나눠 주는 사람은 교회의 지도자들인 목사와 장로, 또는 연장자들입니다. 이 자체가 교회의 질서, 곧 앞에 선 지도자가 종으로 공동체를 섬겨야 한다는 사실을 보여 주는 상징적 행위입니다. 성찬을 받을 때마다 우리는 서로 섬기는 종이 되겠다는 마음을 다잡아야 합니다.

하나님 나라를 통치함(28~30절)

성만찬이 가지는 둘째 의미는 ‘하나님 나라를 통치함’입니다. 고대에는 왕과 신하들이 한자리에 둘러앉아 식사를 나누는 것 자체가 나라를 통치하는 행위였습니다. 그 자리에서 정책의 논의가 이뤄지고, 실행 방식이 결정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사도들이 당신과 함께했던 자들임을 인정하시고(28절), 아버지께서 맡기신 나라, 곧 통치권을 그들에게 맡기겠다고 하십니다(29절). 이 성만찬의 전통은 그대로 전수되고 있습니다. 성찬에 참여하는 성도는 모두 하나님 나라에 속한 지도자로서 하나님의 통치권을 세상에 나타내는 사람들입니다.

주님처럼 고난받음(31~38절)

성만찬의 셋째 의미는 ‘주님처럼 고난받음’입니다. 예수님은 베드로가 사탄에게 시험을 당하고, 주님을 부인할 것임을 예고하십니다(31, 34절). 그럼에도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돌이킨 후에 네 형제를 굳게 하라”는 말씀을 주십니다(32절). 나머지 제자들에게도 이제는 고난의 길을 걸어야 함을 가르치십니다(35〜36절). 이처럼 성도는 예수님처럼 고난 당할 것이고, 그 과정에서 넘어지기도 하지만 곧 회개하고 돌아와야 합니다. 그러나 사도들은 당시 예수님의 가르침을 제대로 깨닫지 못했습니다. 베드로는 주님과 함께 옥에도, 죽는데에도 가겠다고 하지만, 우리가 다 알듯이 그는 그러지 못했습니다(33절). 다른 사도들은 검 두 개를 내보이며 자기들의 준비 상태를 예수님께 보였지만, 사실상 그들 역시 자기들 앞에 놓인 고난을 알지 못했음을 보여 줍니다(38절). 비록 그들이 실패하기도 하고 부끄러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결국 주님의 길을 걸었음을 우리는 압니다. 우리 역시 부족한 자들이지만 그 길을 걸어가야 합니다.

초대교회의 성만찬, 곧 공동체 예배는 공동체의 질서를 확인하는 자리였고, 세상에 복음을 전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자리였으며, 성도들이 세상에서 예수님을 부인했던 죄를 용서받고, 새롭게 사명을 되새기는 제사였습니다. 하나님은 지금도 살아 계시고 역사하시기에 동일한 권능과 은혜를 우리의 예배와 성찬 가운데 베풀어 주실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