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으로 위로하라_데살로니가전서 4:13-18

13.형제들아 자는 자들에 관하여는 너희가 알지 못함을 우리가 원하지 아니하노니 이는 소망 없는 다른 이와 같이 슬퍼하지 않게 하려 함이라

14.우리가 예수께서 죽으셨다가 다시 살아나심을 믿을진대 이와 같이 예수 안에서 자는 자들도 하나님이 그와 함께 데리고 오시리라

15.우리가 주의 말씀으로 너희에게 이것을 말하노니 주께서 강림하실 때까지 우리 살아 남아 있는 자도 자는 자보다 결코 앞서지 못하리라

16.주께서 호령과 천사장의 소리와 하나님의 나팔 소리로 친히 하늘로부터 강림하시리니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들이 먼저 일어나고

17.그 후에 우리 살아 남은 자들도 그들과 함께 구름 속으로 끌어 올려 공중에서 주를 영접하게 하시리니 그리하여 우리가 항상 주와 함께 있으리라

18.그러므로 이러한 말로 서로 위로하라

죽음의 문제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모든 사람에게 중요한 주제입니다. 이것은 데살로니가 성도들에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데살로니가 성도들은 죽음 이후에 관해 많은 질문과 의문을 품고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사도 바울은 그리스도인이라면 반드시 알아야 하는 영원한 소망에 대해 데살로니가 성도들에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1. 죽은 자들은 부활할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시면 죽은 자들이 부활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사도 바울이 그렇게 믿는 이유는 그리스도께서 자신을 믿는 자들에게 죽음이 없는 영원한 생명을 약속하셨기 때문입니다(요 11:25-26).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친히 죽음에서 부활하심으로 이 약속의 확실성을 보장해 주셨습니다. 사도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만나는 영광을 경험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확실한 증거들이 있었기에 사도 바울은 죽은 자들을 가리켜 그들이 다시 깨어날 것을 기다리는 잠자는 자들이라고 말할 수 있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잠자는 자들은 장차 주님이 다시 오시는 날에 부활하여 새로운 육체를 입게 될 것(고전 15:44)이고 살아 있는 성도들과 함께 공중에서 주를 만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주님과 함께 영원히 새 하늘과 새 땅의 주인으로 통치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약속을 믿는 자들은 지금까지 믿음이 없는 세상에서 배운 죽음에 대한 인식을 완전히 바꾸어야 합니다. 세상에서 말하는 죽음은 그동안의 삶을 끝내는 허무한 이별입니다. 그러나 성도들에게 죽음은 결코 끝이 아니라 그리스도와 영원히 함께할 부활의 날을 기대하며 안식하는 기간입니다. 이 부활의 약속을 굳게 믿을 때 우리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물리칠 수 있고, 오히려 이 소망으로 죽음 앞에서 두려워하는 자들을 위로하고 격려할 수 있습니다.

2. 주님과 영원히 함께할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죽음을 바라보고 슬퍼하는 데살로니가 성도들을 향해 또 하나의 소망을 이야기합니다. 그것은 구주이신 예수님이 재림하실 때 우리가 그와 함께 영원히 거하게 되리란 소망입니다. 부활한 성도들은 주님이 재림하실 때 공중에서 주를 만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주님과 영원히 교제하는 복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구세주와 주인으로 고백하는 사람은 그 믿음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와 연합합니다(롬 6:3-5). 예수님을 믿는 것은 예수님을 따르는 것이고, 예수님을 따르는 것은 예수님과 동행하며 그분 안에 거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땅에서 우리가 예수님과 동행하고 그분 안에 거하는 것은 매우 제한적인 경험입니다. 예수님이 재림하시면 우리는 죽음에서 일어나 새롭고 신령한 몸을 얻게 될 뿐 아니라 그분과 더없이 친밀한 교제를 나누게 될 것입니다. 이런 확신과 소망이 있었기 때문에 바울은 자기가 세상을 떠나 그리스도와 함께 있는 것이 훨씬 더 좋은 일(빌 1:23)이라고 고백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도 이 소망으로 마음을 무장해야 합니다. 우리에게 죽음은 끝이 아니라 그리스도와 영원히 교제하는 길로 들어가는 관문이기 때문입니다. 이 소망이 있는 사람은 죽음 앞에서 잠시 이별을 슬퍼할지언정 죽음 자체를 두려워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죽음의 문제로 두려워하고 슬퍼하는 지체들을 이 소망의 말씀으로 위로합니다.

이 세상에서 죽음을 피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기 때문입니다.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는 죽음 이후에 완전히 다른 운명을 맞이합니다. 믿는 자에게는 부활과 새 하늘과 새 땅이 약속되어 있고 그곳에서 그리스도와 영원히 교제할 것입니다. 이 소망을 주신 하나님께 찬양과 감사를 드립시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이스라엘에서 자란 악_사사기 20:1-16

1 이에 모든 이스라엘 자손이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와 길르앗 땅에서 나와서 그 회중이 일제히 미스바에서 여호와 앞에 모였으니 2 온 백성의 어른 곧 이스라엘 모든 지파의 어른들은 하나님 백성의 총회에 섰고 칼을 빼는 보병은 사십만 명이었으며 3 이스라엘 자손이 미스바에 올라간 것을 베냐민 자손이 들었더라 이스라엘 자손이 이르되 이 악한 일이 어떻게 일어났

전례를 찾을 수 없는 타락의 참상_사사기 19:16-30

16.저녁 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 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7.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8.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최악의 타락으로 들어가는 여정_사사기 19:1-15

1.이스라엘에 왕이 없을 그 때에 에브라임 산지 구석에 거류하는 어떤 레위 사람이 유다 베들레헴에서 첩을 맞이하였더니 2.그 첩이 행음하고 남편을 떠나 유다 베들레헴 그의 아버지의 집에 돌아가서 거기서 넉 달 동안을 지내매 3.그의 남편이 그 여자에게 다정하게 말하고 그를 데려오고자 하여 하인 한 사람과 나귀 두 마리를 데리고 그에게로 가매 여자가 그를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