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죄와 화목 그리고 헌신_출애굽기 29:10-37

10.너는 수송아지를 회막 앞으로 끌어오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은 그 송아지 머리에 안수할지며

11.너는 회막 문 여호와 앞에서 그 송아지를 잡고

12.그 피를 네 손가락으로 제단 뿔들에 바르고 그 피 전부를 제단 밑에 쏟을지며

13.내장에 덮인 모든 기름과 간 위에 있는 꺼풀과 두 콩팥과 그 위의 기름을 가져다가 제단 위에 불사르고

14.그 수소의 고기와 가죽과 똥을 진 밖에서 불사르라 이는 속죄제니라

15.너는 또 숫양 한 마리를 끌어오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은 그 숫양의 머리 위에 안수할지며

16.너는 그 숫양을 잡고 그 피를 가져다가 제단 위의 주위에 뿌리고

17.그 숫양의 각을 뜨고 그 장부와 다리는 씻어 각을 뜬 고기와 그 머리와 함께 두고

18.그 숫양 전부를 제단 위에 불사르라 이는 여호와께 드리는 번제요 이는 향기로운 냄새니 여호와께 드리는 화제니라

19.너는 다른 숫양을 택하고 아론과 그 아들들은 그 숫양의 머리 위에 안수할지며

20.너는 그 숫양을 잡고 그것의 피를 가져다가 아론의 오른쪽 귓부리와 그의 아들들의 오른쪽 귓부리에 바르고 그 오른손 엄지와 오른발 엄지에 바르고 그 피를 제단 주위에 뿌리고

21.제단 위의 피와 관유를 가져다가 아론과 그의 옷과 그의 아들들과 그의 아들들의 옷에 뿌리라 그와 그의 옷과 그의 아들들과 그의 아들들의 옷이 거룩하리라

22.또 너는 그 숫양의 기름과 기름진 꼬리와 그것의 내장에 덮인 기름과 간 위의 꺼풀과 두 콩팥과 그것들 위의 기름과 오른쪽 넓적다리를 가지라 이는 위임식의 숫양이라

23.또 여호와 앞에 있는 무교병 광주리에서 떡 한 개와 기름 바른 과자 한 개와 전병 한 개를 가져다가

24.그 전부를 아론의 손과 그의 아들들의 손에 주고 그것을 흔들어 여호와 앞에 요제를 삼을지며

25.너는 그것을 그들의 손에서 가져다가 제단 위에서 번제물을 더하여 불사르라 이는 여호와 앞에 향기로운 냄새니 곧 여호와께 드리는 화제니라

26.너는 아론의 위임식 숫양의 가슴을 가져다가 여호와 앞에 흔들어 요제를 삼으라 이것이 네 분깃이니라

27.너는 그 흔든 요제물 곧 아론과 그의 아들들의 위임식 숫양의 가슴과 넓적다리를 거룩하게 하라

28.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아론과 그의 자손에게 돌릴 영원한 분깃이요 거제물이니 곧 이스라엘 자손이 화목제의 제물 중에서 취한 거제물로서 여호와께 드리는 거제물이니라

29.아론의 성의는 후에 아론의 아들들에게 돌릴지니 그들이 그것을 입고 기름 부음으로 위임을 받을 것이며

30.그를 이어 제사장이 되는 아들이 회막에 들어가서 성소에서 섬길 때에는 이레 동안 그것을 입을지니라

31.너는 위임식 숫양을 가져다가 거룩한 곳에서 그 고기를 삶고

32.아론과 그의 아들들은 회막 문에서 그 숫양의 고기와 광주리에 있는 떡을 먹을지라

33.그들은 속죄물 곧 그들을 위임하며 그들을 거룩하게 하는 데 쓰는 것을 먹되 타인은 먹지 못할지니 그것이 거룩하기 때문이라

34.위임식 고기나 떡이 아침까지 남아 있으면 그것을 불에 사를지니 이는 거룩한즉 먹지 못할지니라

35.너는 내가 네게 한 모든 명령대로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그같이 하여 이레 동안 위임식을 행하되

36.매일 수송아지 하나로 속죄하기 위하여 속죄제를 드리며 또 제단을 위하여 속죄하여 깨끗하게 하고 그것에 기름을 부어 거룩하게 하라

37.너는 이레 동안 제단을 위하여 속죄하여 거룩하게 하라 그리하면 지극히 거룩한 제단이 되리니 제단에 접촉하는 모든 것이 거룩하리라

구약시대에 속죄와 헌신을 위한 과정은 그리 쉽지 않았습니다. 드릴 것도 많고 할 일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 하나하나에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 제사장의 위임식 과정을 살펴보면서 우리의 삶과 경건과 헌신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보기를 바랍니다.

모세가 수송아지를 회막 앞으로 끌어오면, 아론과 그 아들들이 송아지 머리에 안수한 후에 모세가 회막 문 앞에서 잡아 제물로 바쳤습니다(10-14절). 이 제사는 속죄제로, 소의 모든 것을 하나님께 바치고, 그 피는 모두 제단 밑에 쏟았습니다. 이 속죄제의 과정은 속죄의 본질을 잘 보여 줍니다. 죄의 삯은 사망이기 때문에 죄 사함은 죽음(대속)을 통해 가능합니다. 죄의 대가는 죽음뿐입니다. 그 죽음을 누가 짊어지는지의 문제가 있을 뿐입니다.

속죄제 이후에 다른 제사가 따라옵니다(15-18절). 죄는 우리와 하나님 사이를 갈라놓습니다(사 59:2). 그렇기에 우선적으로 하나님과 우리 사이를 갈라놓은 죄부터 해결해야 합니다. 하지만 속죄로 모든 것이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속죄 후에 우리 마음과 헌신을 하나님께 드려야 합니다. 숫양을 전부 태워 드리는 번제는 속죄 이후에 감사하는 의미의 제사로 이해할 수도 있고, 헌신의 다짐으로 이해할 수도 있습니다. 속죄 후에는 구속의 은혜에 감사하고 주님께 헌신하는 삶이 이어져야 합니다.

또 다른 숫양은 화제로 드립니다(19-25절). 이 숫양의 피는 아론과 그 아들들을 위한 의식으로 사용됩니다. 오른쪽 귓불에 바르고, 오른손과 오른발 엄지에 바르고, 관유와 함께 그들의 옷에 뿌립니다. 앞선 제사의 피는 속죄와 감사를 위한 것이었다면, 이 제물의 피는 아론과 그 아들들을 거룩한 제사장으로 세우기 위한 정결의 도구였습니다. 이러한 과정은 아론과 그 아들들에게 그들이 감당해야 하는 직분이 얼마나 거룩하고 온전해야 하는지를 깊이 각인시켰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의 보혈로 정결하게 된 우리는 얼마나 더 거룩하고 온전한 삶을 살아가야 할까요?

하나님은 아론과 그 아들들의 몫을 정해 주십니다(27-34절). 하나님이 제사장에게 주신 몫은 거룩한 곳에서 조리하고, 특정한 장소에서 먹고, 아침까지 남은 것은 불태워야 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것을 내 마음대로 해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재능과 능력, 그리고 소유를 주신 이유는 그것으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살라는 의미입니다.

속죄와 화목 그리고 헌신을 위한 일련의 제사들은 하루에, 단번에 끝나지 않습니다. 이레 동안 하나님의 명령대로 매일 반복되었습니다(35-37절). 그 명령은 ‘속죄’와 ‘거룩한 제단’에 대한 이해를 위해서였습니다. 반복해서 말하고 강조하는 이유는 중요하기 때문이고, 결코 망각해서는 안 되기 때문입니다. 아론과 그 아들들은 이 모든 과정을 통해 그들의 정체성과 직무에 대해 오롯이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경건 훈련을 강조하고 반복하는 이유는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성도의 삶을 살기 위한 것입니다.

지금 우리는 제사를 드리지 않습니다. 하나님을 섬기기 위해 제물을 잡을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아론과 그 아들들에게 요구하시는 삶과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삶이 다르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의 삶은 동일합니다. 거룩해야 하며, 온전한 헌신으로 하나님을 섬겨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2 악인이 의인 치기를 꾀하고 그를 향하여 그의 이를 가는도다 13 그러나 주께서 그를 비웃으시리니 그의 날이 다가옴을 보심이로다 14 악인이 칼을 빼고 활을 당겨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엎드러뜨리며 행위가 정직한 자를 죽이고자 하나 15 그들의 칼은 오히려 그들의 양심을 찌르고 그들의 활은 부러지리로다 16 의인의 적은 소유가 악인의 풍부함보다 낫도다 1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