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조롭게 인도하시는 하나님_창세기 29:1-14

1 야곱이 길을 떠나 동방 사람의 땅에 이르러

2 본즉 들에 우물이 있고 그 곁에 양 세 떼가 누워 있으니 이는 목자들이 그 우물에서 양 떼에게 물을 먹임이라 큰 돌로 우물 아귀를 덮었다가

3 모든 떼가 모이면 그들이 우물 아귀에서 돌을 옮기고 그 양 떼에게 물을 먹이고는 우물 아귀 그 자리에 다시 그 돌을 덮더라

4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 형제여 어디서 왔느냐 그들이 이르되 하란에서 왔노라

5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홀의 손자 라반을 아느냐 그들이 이르되 아노라

6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그가 평안하냐 이르되 평안하니라 그의 딸 라헬이 지금 양을 몰고 오느니라

7 야곱이 이르되 해가 아직 높은즉 가축 모일 때가 아니니 양에게 물을 먹이고 가서 풀을 뜯게 하라

8 그들이 이르되 우리가 그리하지 못하겠노라 떼가 다 모이고 목자들이 우물 아귀에서 돌을 옮겨야 우리가 양에게 물을 먹이느니라

9 야곱이 그들과 말하는 동안에 라헬이 그의 아버지의 양과 함께 오니 그가 그의 양들을 치고 있었기 때문이더라

10 야곱이 그의 외삼촌 라반의 딸 라헬과 그의 외삼촌의 양을 보고 나아가 우물 아귀에서 돌을 옮기고 외삼촌 라반의 양 떼에게 물을 먹이고

11 그가 라헬에게 입맞추고 소리 내어 울며

12 그에게 자기가 그의 아버지의 생질이요 리브가의 아들 됨을 말하였더니 라헬이 달려가서 그 아버지에게 알리매

13 라반이 그의 생질 야곱의 소식을 듣고 달려와서 그를 영접하여 안고 입맞추며 자기 집으로 인도하여 들이니 야곱이 자기의 모든 일을 라반에게 말하매

14 라반이 이르되 너는 참으로 내 혈육이로다 하였더라 야곱이 한 달을 그와 함께 거주하더니

야곱은 아내를 구하기 위해 하란으로 왔지만 결혼 지참금 조차 없는 빈손이었습니다. 아브라함의 종이 리브가를 만나러 가던 장면과 너무나 대조적입니다. 하지만 그것조차 하나님의 계획이었습니다. 야곱을 나그네와 같이 만드셔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경험하게 하신 것입니다. 본문은 야곱의 여정을 순조롭게 이끄시는 하나님을 보여 줍니다.

야곱은 긴 여정 끝에 동방 사람의 땅에 이릅니다. 그런데 그곳에 ‘마침’ 우물이 있었고, ‘마침’ 양 떼를 몰고 온 목자들을 만났습니다. 그들은 ‘마침’ 하란에서 온 사람들이었고, ‘마침’ 라반을 알고 있었습니다. 야곱이 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 때 ‘마침’ 그의 딸 라헬이 우물로 오고 있었습니다(1〜6절). 야곱의 여정은 한 번도 본 적 없는 외삼촌의 집을 찾아가는 막막한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순조롭게 인도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의 종이 리브가를 만날 때도 순조롭게 인도하셨던 하나님이 야곱에게도 동일한 은혜를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당신의 섭리 가운데 우리를 가장 정확한 때에, 정확한 방법으로 인도하십니다. 라반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야곱은 마음이 조급해졌습니다. 무엇보다 자신의 아내가 될지 모를 라헬에게 잘 보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목자들에게 양 떼가 다 모이기를 기다리지 말고 빨리 물을 먹이라고 재촉합니다(7〜8절). 야곱은 언제나 소극적이었습니다. 그래서 에서와 달리 장막에 조용히 거하는 것을 좋아했습니다(25:27). 하지만 이제 달라졌습니다. 하나님이 언약의 말씀을 주시자 그는 기대를 품고, 적극적인 사람이 되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뜻과 계획을 확신하면 행동과 인격이 변화됩니다. 내 삶에 하나님을 향한 기대와 열심이 식었다면 하나님의 뜻과 계획을 먼저 찾으시기를 바랍니다.

마침내 라헬이 양들을 이끌고 우물에 도착했습니다. 야곱은 그녀가 라헬임을 짐작하고 우물 아귀의 돌을 옮기고 양 떼에게 물을 먹였습니다. 물을 다 먹인 후에 라헬에게 입을 맞추고, 소리 내어 울면서 자신이 라반의 조카이며 리브가의 아들임을 밝힙니다(9〜12절). 야곱의 입장에서는 라헬을 만난 것이 하나님의 인도하심이었듯이 라헬의 입장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하나님은 오늘날에도 우리가 생각하지 못하는 방법과 상황 속에서 우리의 발걸음을 인도하십니다. 그리하여 마침내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도록 하십니다(롬 8:28).

누이의 아들 야곱이 왔다는 소식을 들은 라반은 우물가로 달려 나와 야곱에게 입 맞추고 집으로 인도합니다. 라반은 야곱이 함께 머물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13〜14절). 야곱이 라반의 집에 ‘한 달’동안 머물렀는데, 라반은 그 한 달 동안 뭔가를 기다렸을 것 같습니다. 과거에 아브라함의 종이 누이를 데리고 갈 때 많은 지참금을 주었던 것을 기억하고 있었기에 곧 많은 지참금을 받으리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도록 아무런 소식이 없자 더는 야곱을 그냥 머물게 해줄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지금까지는 야곱에게 순조로운 상황들이 펼쳐졌는데, 변수가 발생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큰 섭리라는 그림에서 보면 그 변수조차 작은 점에 불과합니다.

하나님은 야곱이 수많은 일들을 겪는 과정에서 그를 순조롭게 이끌어 주십니다. 이제까지 지쳐 있던 야곱의 몸과 마음에 충분한 쉼이 되었을 것이고, 신실하게 약속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향한 신뢰의 마음이 더해졌을 것입니다. 우리의 일상이 순조롭게 흘러갈 때 우리를 회복시키시고 힘을 더하시는 하나님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