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의 노래가 기쁨의 춤으로_시편 30:1-12

1 여호와여 내가 주를 높일 것은 주께서 나를 끌어내사 내 원수로 하여금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심이니이다

2 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내가 주께 부르짖으매 나를 고치셨나이다

3 여호와여 주께서 내 영혼을 스올에서 끌어내어 나를 살리사 무덤으로 내려가지 아니하게 하셨나이다

4 주의 성도들아 여호와를 찬송하며 그의 거룩함을 기억하며 감사하라

5 그의 노염은 잠깐이요 그의 은총은 평생이로다 저녁에는 울음이 깃들일지라도 아침에는 기쁨이 오리로다

6 내가 형통할 때에 말하기를 영원히 흔들리지 아니하리라 하였도다

7 여호와여 주의 은혜로 나를 산 같이 굳게 세우셨더니 주의 얼굴을 가리시매 내가 근심하였나이다

8 여호와여 내가 주께 부르짖고 여호와께 간구하기를

9 내가 무덤에 내려갈 때에 나의 피가 무슨 유익이 있으리요 진토가 어떻게 주를 찬송하며 주의 진리를 선포하리이까

10 여호와여 들으시고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여호와여 나를 돕는 자가 되소서 하였나이다

11 주께서 나의 슬픔이 변하여 내게 춤이 되게 하시며 나의 베옷을 벗기고 기쁨으로 띠 띠우셨나이다

12 이는 잠잠하지 아니하고 내 영광으로 주를 찬송하게 하심이니 여호와 나의 하나님이여 내가 주께 영원히 감사하리이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가장 슬펐던 때가 언제입니까? 사랑하는 가족이 세상을 떠나거나 자신이나 가까운 친구가 난치병에 걸리면 슬픔을 가누기 어려울 것입니다. 누구나 기쁘게 살아가고 싶지만, 인생에는 견디기 어려운 슬픔이 닥치기도 합니다. 다윗도 살면서 이런 일들을 많이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상황에서도 하나님을 찾았습니다.

끌어 올리시는 하나님(1~3절)

슬픔에 빠졌을 때, 슬픔에서 헤어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주변에서 온갖 말로 위로해 주어도 위로가 되지 않습니다. 가장 밑바닥까지 내려갔다고 여겨질 땐 그 상실감과 좌절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다윗은 이러한 상황을 스올과 무덤으로 표현했습니다(3절). 스올은 보통 성경에서 음부(陰府)라고 번역되는데, 가장 밑바닥까지 내려간 상태라 해도 될 것입니다. 죽음에 이를 정도로 최악의 상황에 처한 것을 의미합니다. 2절을 보면 시인이 육체적 혹은 영적 질병으로 인해 고통받는 상태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가장 밑바닥까지 가라앉은 다윗을 하나님이 끌어내셨습니다. 이는 끌어 올려 건져 내셨다는 표현입니다(1, 3절). 그리고 질병도 고쳐 주셨습니다(2절). 우리가 밑바닥까지 내려갈지라도 하나님은 우리를 그곳에 내버려 두지 않으십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부르짖으면 우리를 끌어 올려 건져 내십니다. 그리고 고쳐 주십니다.

도우시는 하나님(4~10절)

다윗은 하나님께 찬송할 것을 공동체에 요청합니다(4절). 다윗은 인생의 밑바닥을 여러 번 경험한 사람입니다. 사울 왕의 시기로 인해 죽을 뻔한 위기를 여러 번 넘겼고, 아들 압살롬의 반역으로 인해 쫓기는 신세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다윗은 그러한 고통의 순간은 잠깐일 뿐이라고 고백합니다(5절). 반면 하나님이 주시는 은총은 평생 누리게 될 것이라고 고백합니다. 다윗은 과거에, 모든 것이 형통하여 영원히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 자만했습니다. 그때 하나님이 얼굴을 가리시어 그는 하나님께 부르짖을 수밖에 없었습니다(6〜7절). 유대인들이 자주 되뇌는 경구 중 하나가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말입니다. 이 말은 다윗이 반지 세공사에게 형통할 때도 교만하지 않고 절망에 빠졌을 때도 용기를 얻을 수 있는 글귀를 새겨 달라고 요청하자, 반지 세공사가 솔로몬 왕자에게 도움을 청하여 받은 글귀라고 합니다. 우리도 하나님이 은혜를 베푸시면 인생에 닥친 슬픔이 영원하지 않으리라는 믿음을 가져야 합니다.

슬픔을 기쁨으로 바꾸시는 하나님(11~12절)

다윗이 가진 권력도 인생에 엄습해 오는 슬픔과 고난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그는 슬픔을 기쁨으로 바꾸실 분은 하나님밖에 없음을 깨달았습니다(11절). 그래서 그는 하나님을 찬송했습니다. 주님께 예배하며 나아갔습니다. 이렇게 때로는 슬픔이 예배의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을 슬픔 속에 방치하지 않으시고, 깊은 수렁에서 끌어 올려 기쁨을 맛보게 해 주십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당신의 은혜로 가득 찬 예배로 나아오도록 이끄십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슬픔에서 회복되었을 때 할 일은, 하나님이 베푸신 구원을 성도들과 나누며 그분의 영광을 드높이는 것입니다.

혹시 견딜 수 없는 슬픔 가운데 있습니까? 이제는 희망이 없다고 생각하며 주저앉아 있습니까? 인생의 밑바닥까지 내려갔다며 좌절하고 있습니까? 그 슬픔은 잠깐이고, 평생 누리게 될 하나님의 은총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바라보고, 그분께 부르짖으며 “나를 돕는 자가 되소서”라고 기도하는 믿음의 사람이 되시길 축원합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사람이 땅 위에 번성하기 시작할 때에 그들에게서 딸들이 나니 2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들이 좋아하는 모든 여자를 아내로 삼는지라 3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나의 영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 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이 육신이 됨이라 그러나 그들의 날은 백이십 년이 되리라 하시니라 4 당시에 땅에는 네피림이 있었고 그 후에도 하나님

1 이것은 아담의 계보를 적은 책이니라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모양대로 지으시되 2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고 그들이 창조되던 날에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고 그들의 이름을 사람이라 일컬으셨더라 3 아담은 백삼십 세에 자기의 모양 곧 자기의 형상과 같은 아들을 낳아 이름을 셋이라 하였고 4 아담은 셋을 낳은 후 팔백 년을 지내며 자녀들을

16 가인이 여호와 앞을 떠나서 에덴 동쪽 놋 땅에 거주하더니 17 아내와 동침하매 그가 임신하여 에녹을 낳은지라 가인이 성을 쌓고 그의 아들의 이름으로 성을 이름하여 에녹이라 하니라 18 에녹이 이랏을 낳고 이랏은 므후야엘을 낳고 므후야엘은 므드사엘을 낳고 므드사엘은 라멕을 낳았더라 19 라멕이 두 아내를 맞이하였으니 하나의 이름은 아다요 하나의 이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