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므온과 안나의 찬양_누가복음 2:21-40

21 할례할 팔 일이 되매 그 이름을 예수라 하니 곧 잉태하기 전에 천사가 일컬은 바러라

22 모세의 법대로 정결예식의 날이 차매 아기를 데리고 예루살렘에 올라가니

23 이는 주의 율법에 쓴 바 첫 태에 처음 난 남자마다 주의 거룩한 자라 하리라 한 대로 아기를 주께 드리고

24 또 주의 율법에 말씀하신 대로 산비둘기 한 쌍이나 혹은 어린 집비둘기 둘로 제사하려 함이더라

25 예루살렘에 시므온이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이 사람은 의롭고 경건하여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자라 성령이 그 위에 계시더라

26 그가 주의 그리스도를 보기 전에는 죽지 아니하리라 하는 성령의 지시를 받았더니

27 성령의 감동으로 성전에 들어가매 마침 부모가 율법의 관례대로 행하고자 하여 그 아기 예수를 데리고 오는지라

28 시므온이 아기를 안고 하나님을 찬송하여 이르되

29 주재여 이제는 말씀하신 대로 종을 평안히 놓아 주시는도다

30 내 눈이 주의 구원을 보았사오니

31 이는 만민 앞에 예비하신 것이요

32 이방을 비추는 빛이요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영광이니이다 하니

33 그의 부모가 그에 대한 말들을 놀랍게 여기더라

34 시므온이 그들에게 축복하고 그의 어머니 마리아에게 말하여 이르되 보라 이는 이스라엘 중 많은 사람을 패하거나 흥하게 하며 비방을 받는 표적이 되기 위하여 세움을 받았고

35 또 칼이 네 마음을 찌르듯 하리니 이는 여러 사람의 마음의 생각을 드러내려 함이니라 하더라

36 또 아셀 지파 바누엘의 딸 안나라 하는 선지자가 있어 나이가 매우 많았더라 그가 결혼한 후 일곱 해 동안 남편과 함께 살다가

37 과부가 되고 팔십사 세가 되었더라 이 사람이 성전을 떠나지 아니하고 주야로 금식하며 기도함으로 섬기더니

38 마침 이 때에 나아와서 하나님께 감사하고 예루살렘의 속량을 바라는 모든 사람에게 그에 대하여 말하니라

39 주의 율법을 따라 모든 일을 마치고 갈릴리로 돌아가 본 동네 나사렛에 이르니라

40 아기가 자라며 강하여지고 지혜가 충만하며 하나님의 은혜가 그의 위에 있더라

예수님은 초라한 모습으로 세상에 오셨습니다. 아기 예수님의 모습 속에는 사람들이 주목할만한 어떤 영광도 찾을 수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예언자들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을 선포하게 하십니다.

예수님의 정결 예식(21〜24절)

예수님은 태어나신 지 8일이 되어, 율법의 규례를 따라 할례를 받으셨고, 그 부모는 천사가 일러 준 대로 아기 이름을 ‘예수’로 지었습니다. 이어서 정결 예식의 날이 되었습니다. 정결 예식의 날은 레위기 12장의 산모의 정결법에 근거한 날입니다. 산모가 남자아이를 낳았을 경우에는 40일, 여자아이를 낳았을 경우에는 80일이 지나고서 하나님께 번제와 속죄제를 드렸습니다. 요셉과 마리아는 정해진 날에 예루살렘으로 올라가 가난한 자들이 드리는 예물로 정결 예식을 치렀습니다. 예수님은 이렇듯 태어나면서부터 하나님의 율법을 따르셨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렇게 율법을 온전히 지키셨기 때문에 의로우신 것이 아닙니다. 그분은 율법을 지키실 필요가 없는 분임에도 율법 안에 들어오신 것은 우리의 죄를 대신 지시기 위한 사랑의 행위입니다.

시므온의 찬양(25~35절)

요셉과 마리아가 아기 예수님을 데리고 성전에 들어갈 때 시므온을 만났습니다. 시므온은 성령으로 충만한 사람이었고, 구원자를 만나기 전에는 죽지 않을 것이라는 예언을 받았습니다. 그런 그가 아기 예수님을 보고서는 그분이 구원자이심을 알고 찬양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예수님이 행하실 놀라운 일들을 선포합니다. 만민을 위해 예비된 구원자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의 구원이 이루어진다는 것입니다. 그분은 모든 이방인을 비추는 빛이 되시고,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이 되시는 분입니다. 시므온의 예언은 예수 그리스도로 인해 이스라엘이 패하는 사람과 흥하는 사람으로 나뉘리라 말해줍니다. 또한 마리아가 장차 큰 아픔을 겪게 될 것이지만 이는 많은 사람의 죄를 드러내고 사하는 놀라운 사역을 위한 것임을 예언하고 있습니다. 성령님이 시므온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을 선포하신 것입니다. 시므온은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아기 예수님을 품에 안고 하나님의 영광을 찬양했습니다. 성령 안에서 살아가는 성도는 세상의 영광을 기뻐하며 하나님께 감사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붙들고 하나님께 감사하는 사람입니다.

안나의 찬양(36~40절)

선지자 안나가 등장하는데, 그녀는 과부로 한평생을 살아왔고, 나이가 매우 많았습니다. 그녀는 아기 예수님을 보고 하나님께 감사를 드렸습니다. 그리고 메시아를 기다리는 많은 사람에게 아기 예수님에 대해 말했습니다. 요셉과 마리아는 성령님의 놀라운 축복과 예언의 말씀을 듣고 나사렛으로 돌아갔습니다. 하나님은 위로를 바라며 한평생 과부로 성전을 떠나지 않고 주야로 금식하며 기도함으로 섬기던 여 선지자 안나를 이렇게 위로하시고 그에게 기쁨을 주셨습니다. 더 나아가 이스라엘의 죄 사함을 바라는 모든 사람에게 아기 예수님을 통해 소망을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마리아를 통해 태어나셨기에 겉으로 보기에는 전혀 특별해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분이 구원자시며 메시아시라는 사실이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통해 반복해서 확인되고 있습니다. 특별히 성령의 사람이라고 할 수 있는 시므온과 안나가 아기 예수님이 어떤 분인지 선포하고 있습니다. 성령님은 지금도 예수님이 세상의 구세주이심을 알려주시고 믿게 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오직 성령님의 인도하심으로 예수님을 온전히 믿고 따를 수 있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