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실한 하나님께 신실함으로_사무엘상 1:19-28

19 그들이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여호와 앞에 경배하고 돌아가 라마의 자기 집에 이르니라 엘가나가 그의 아내 한나와 동침하매 여호와께서 그를 생각하신지라

20 한나가 임신하고 때가 이르매 아들을 낳아 사무엘이라 이름하였으니 이는 내가 여호와께 그를 구하였다 함이더라

21 그 사람 엘가나와 그의 온 집이 여호와께 매년제와 서원제를 드리러 올라갈 때에

22 오직 한나는 올라가지 아니하고 그의 남편에게 이르되 아이를 젖 떼거든 내가 그를 데리고 가서 여호와 앞에 뵙게 하고 거기에 영원히 있게 하리이다 하니

23 그의 남편 엘가나가 그에게 이르되 그대의 소견에 좋은 대로 하여 그를 젖 떼기까지 기다리라 오직 여호와께서 그의 말씀대로 이루시기를 원하노라 하니라 이에 그 여자가 그의 아들을 양육하며 그가 젖 떼기까지 기다리다가

24 젖을 뗀 후에 그를 데리고 올라갈새 수소 세 마리와 밀가루 한 에바와 포도주 한 가죽부대를 가지고 실로 여호와의 집에 나아갔는데 아이가 어리더라

25 그들이 수소를 잡고 아이를 데리고 엘리에게 가서

26 한나가 이르되 내 주여 당신의 사심으로 맹세하나이다 나는 여기서 내 주 당신 곁에 서서 여호와께 기도하던 여자라

27 이 아이를 위하여 내가 기도하였더니 내가 구하여 기도한 바를 여호와께서 내게 허락하신지라

28 그러므로 나도 그를 여호와께 드리되 그의 평생을 여호와께 드리나이다 하고 그가 거기서 여호와께 경배하니라

하나님은 언제나 신실하십니다. 그러하기에 태초부터 우리를 한결같이 사랑하셔서 구원하셨고, 세상 끝날까지 우리와 함께하실 것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신실함'에 대한 믿음이 있을 때 우리에게서도 자연스럽게 하나님을 향한 ’신실한 반응’이 나타나게 됩니다. 한나는 신실하신 하나님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에 다시는 얼굴에 근심 빛을 띠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기도 응답을 받은 한나는 다음 날 아침 일찍 하나님께 경배하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그리고 엘가나와 동침하고 임신하게 됩니다(19절). 하나님이 한나의 기도를 들으시고 그녀를 생각하셔서 아이를 갖게 하신 것입니다. ‘생각한다’는 말은 ‘기억하다' ‘각인한다’라는 뜻입니다. 누군가에게 잊히지 않고 기억된다는 것은 너무나 귀하고 소중한 일입니다. 그런데 전능하신 하나님이 우리를 기억하신다니, 이 얼마나 놀랍고 감사한 일입니까? 하나님이 우리를 기억하시기에 우리도 하나님을 늘 기억해야 합니다.

한나는 때가 이르러 아이를 낳고 이름을 사무엘이라고 지었습니다(20절). 여기서 ‘때'는 단순히 출산의 시기가 되었다는 의미만이 아니라 한나의 고통이 끝나는 때, 하나님이 작정하신 때를 가리킵니다. 하나님이 한나의 고통을 없애 주시고 새로운 역사를 이루실 시점이 이르렀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우리에게도 때로 고통의 시간이 찾아오지만, 하나님은 당신의 때에 반전의 역사를 일으키실 것입니다.

아이를 낳은 후 해마다 제사를 드리러 올라가는 시기가 돌아오자, 한나는 사무엘을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있게 할 때가 되면 올라가겠다고 말합니다(21〜22절). 서원을 이행할 때를 생각하고 기다린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소중한 아들이었습니다. 그럼에도 한나는 하나님께 서원한 바를 이행할 것을 다짐합니다.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믿는다면 우리가 하나님 앞에 다짐한 약속도 신실하게 이행해야 합니다.

서원 이행에 대한 한나의 결심에 엘가나는 동의하며, “그대의 소견에 옳은 대로 하라”고 말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말씀대로 이루시기를 원하노라”라고 선언합니다(23절). 자기의 소견에 따라 옳은 대로 행하던 시대에 하나님의 뜻에 따라 행하려는 아내의 결정을 존중한 것입니다. 엘가나에게도 사무엘은 지극히 사랑하는 아내에게서 얻은 소중한 아들이었습니다. 그럼에도 하나님께 서원한 바를 신실하게 지키고자 합니다. 때로는 하나님께 약속한 내용을 함께 지켜야 할 때가 있습니다. 가족과 공동체가 하나님의 약속에 한마음 한뜻으로 신실하게 응답하기를 바랍니다.

한나는 서원을 이행할 때가 되자, 하나님께 바칠 제물을 가지고 아이를 데리고 여호와의 집으로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주신 것을 다시 하나님께 드린다고 고백하고 하나님께 아이를 드렸습니다(24〜28절). 한나의 결심과 서원 이행은 모든 성도가 따라야 할 표준 규범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는 자녀가 내 소유가 아니라 하나님의 소유라는 태도, 자녀를 하나님께 맡기려는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우리 자녀는 내 뜻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에 따라 하나님의 일꾼으로 신실하게 양육해야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신실하심에 따라 하루하루 은혜로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신실하신 약속의 성취를 매 순간 확인하면서 우리 또한 주님의 신실한 자녀로 살아감으로 우리 삶을 하나님이 기뻐 받으실만한 산 제사로 드려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