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에 못 박힌 만왕의 왕_요한복음 19:14-22

14 이 날은 유월절의 준비일이요 때는 제육시라 빌라도가 유대인들에게 이르되 보라 너희 왕이로다

15 그들이 소리 지르되 없이 하소서 없이 하소서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빌라도가 이르되 내가 너희 왕을 십자가에 못 박으랴 대제사장들이 대답하되 가이사 외에는 우리에게 왕이 없나이다 하니

16 이에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도록 그들에게 넘겨 주니라

17 그들이 예수를 맡으매 예수께서 자기의 십자가를 지시고 해골(히브리 말로 골고다)이라 하는 곳에 나가시니

18 그들이 거기서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을새 다른 두 사람도 그와 함께 좌우편에 못 박으니 예수는 가운데 있더라

19 빌라도가 패를 써서 십자가 위에 붙이니 나사렛 예수 유대인의 왕이라 기록되었더라

20 예수께서 못 박히신 곳이 성에서 가까운 고로 많은 유대인이 이 패를 읽는데 히브리와 로마와 헬라 말로 기록되었더라

21 유대인의 대제사장들이 빌라도에게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라 쓰지 말고 자칭 유대인의 왕이라 쓰라 하니

22 빌라도가 대답하되 내가 쓸 것을 썼다 하니라

예수님이 체포되고 재판을 통해 사형 판결을 받으시기까지 하루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일반적으로 범죄자가 체포되어 조사를 받고 재판을 통해 형벌을 선고받을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립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경우 말도 안 될 정도로 신속하게 진행되었습니다. 불의한 세상은 이렇듯 하나님의 아들을 죽이는 마지막 순간까지 불의로 가득했습니다.

그는 우리의 왕이 아니다!(14~16절)

로마 제국은 각 식민지의 왕을 그대로 두고 총독을 파견해 관리하는 정책을 펼쳤습니다. 예수님 당시에는 헤롯의 아들들이 분봉왕으로 이스라엘을 나누어 다스리고 있었습니다. 그렇기에 로마로서는 유대인의 왕이 하나 더 있는 것이 그리 큰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예수님이 유대인의 왕이라고 해도 반드시 로마에 반역을 일으킬 것이라고 볼 필요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빌라도는 ‘너희 왕’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했습니다(15절). 그러나 대제사장들은 로마 황제 외에는 자신들의 왕이 없다고 외칩니다(15절). 이는 매우 충격적인 발언이었습니다.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선민이라는 자부심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고 지도자인 대제사장들이 로마 황제가 자신들을 다스리는 유일한 왕이라고 선언한 것입니다. 구약 이스라엘처럼 진정한 왕이신 하나님을 버리고 이방의 우상을 따른 패역함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하나님만을 유일한 왕으로 인정하는 자가 하나님의 참된 백성입니다.

강도와 함께 못 박히신 그리스도(17~18절)

결국 예수님은 골고다 언덕에서 십자가에 못 박히십니다. 양옆에는 강도들이 함께 못 박혔습니다. 예수님이 강도들과 같은 취급을 받으신 것입니다. 가운데에서 처형당하셨다는 것은 가장 악한 죄수라는 의미일 것입니다. 예수님은 모든 인류의 죄를 담당하시고 십자가에 못 박히셨습니다. 그러니 헤아리기조차 힘든 죄악을 짊어지고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입니다. 따지고 보면 예수님이 짊어지신 우리의 죄악을 따진다면 아마 십자가형은 가볍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지은 죄를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짊어지신 것입니다. 이사야 53:5 말씀처럼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었습니다. 우리 죄가 이렇게 무겁다는 사실과 그 모든 죄를 용서받은 은혜가 이렇게 크다는 사실을 생각하며 죄 용서의 감격을 잃지 말아야 합니다.

만왕의 왕이 못 박히시다(19~22절)

예수님의 십자가 위쪽에는 세 가지 언어로 ‘나사렛 예수 유대인의 왕’이라고 기록된 패가 붙어 있었습니다(19〜20절). 모든 사람이 알아볼 수 있도록 기록한 것입니다. 대제사장은 ‘자칭 유대인의 왕’이라고 수정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빌라도는 쓸 것을 썼을 뿐이라며 그대로 두었습니다(22절). 예수님은 하나님이시고, 만왕의 왕이십니다. 그런 분이 유대인의 왕이라는 패를 달고 십자가에 못 박히셨습니다. 어찌 보면 참 모순 같은 모양새지만, 예수님을 가장 잘 표현한 것이기도 합니다. 만왕의 왕이신 하나님이 인류의 모든 죄를 짊어지시고 십자가에서 돌아가셔서 구세주가 되심을 가장 선명하게 보여 주는 장면입니다. 우리는 그 은혜로 인해 살았고, 살아가야 합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죄 때문에 수모와 고초를 당하셨고, 죄인의 모습으로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하나님이시지만 기꺼이 우리의 죄를 대신 짊어지시고 십자가에 못 박히신 우리의 왕, 우리의 주님이십니다.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히신 우리 왕이시며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로 인해 구원의 기쁨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십자가는 한량없는 은혜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