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십자가에 못 박힌 만왕의 왕_요한복음 19:14-22

14 이 날은 유월절의 준비일이요 때는 제육시라 빌라도가 유대인들에게 이르되 보라 너희 왕이로다

15 그들이 소리 지르되 없이 하소서 없이 하소서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빌라도가 이르되 내가 너희 왕을 십자가에 못 박으랴 대제사장들이 대답하되 가이사 외에는 우리에게 왕이 없나이다 하니

16 이에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도록 그들에게 넘겨 주니라

17 그들이 예수를 맡으매 예수께서 자기의 십자가를 지시고 해골(히브리 말로 골고다)이라 하는 곳에 나가시니

18 그들이 거기서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을새 다른 두 사람도 그와 함께 좌우편에 못 박으니 예수는 가운데 있더라

19 빌라도가 패를 써서 십자가 위에 붙이니 나사렛 예수 유대인의 왕이라 기록되었더라

20 예수께서 못 박히신 곳이 성에서 가까운 고로 많은 유대인이 이 패를 읽는데 히브리와 로마와 헬라 말로 기록되었더라

21 유대인의 대제사장들이 빌라도에게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라 쓰지 말고 자칭 유대인의 왕이라 쓰라 하니

22 빌라도가 대답하되 내가 쓸 것을 썼다 하니라

예수님이 체포되고 재판을 통해 사형 판결을 받으시기까지 하루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일반적으로 범죄자가 체포되어 조사를 받고 재판을 통해 형벌을 선고받을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립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경우 말도 안 될 정도로 신속하게 진행되었습니다. 불의한 세상은 이렇듯 하나님의 아들을 죽이는 마지막 순간까지 불의로 가득했습니다.

그는 우리의 왕이 아니다!(14~16절)

로마 제국은 각 식민지의 왕을 그대로 두고 총독을 파견해 관리하는 정책을 펼쳤습니다. 예수님 당시에는 헤롯의 아들들이 분봉왕으로 이스라엘을 나누어 다스리고 있었습니다. 그렇기에 로마로서는 유대인의 왕이 하나 더 있는 것이 그리 큰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예수님이 유대인의 왕이라고 해도 반드시 로마에 반역을 일으킬 것이라고 볼 필요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빌라도는 ‘너희 왕’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했습니다(15절). 그러나 대제사장들은 로마 황제 외에는 자신들의 왕이 없다고 외칩니다(15절). 이는 매우 충격적인 발언이었습니다.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선민이라는 자부심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고 지도자인 대제사장들이 로마 황제가 자신들을 다스리는 유일한 왕이라고 선언한 것입니다. 구약 이스라엘처럼 진정한 왕이신 하나님을 버리고 이방의 우상을 따른 패역함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하나님만을 유일한 왕으로 인정하는 자가 하나님의 참된 백성입니다.

강도와 함께 못 박히신 그리스도(17~18절)

결국 예수님은 골고다 언덕에서 십자가에 못 박히십니다. 양옆에는 강도들이 함께 못 박혔습니다. 예수님이 강도들과 같은 취급을 받으신 것입니다. 가운데에서 처형당하셨다는 것은 가장 악한 죄수라는 의미일 것입니다. 예수님은 모든 인류의 죄를 담당하시고 십자가에 못 박히셨습니다. 그러니 헤아리기조차 힘든 죄악을 짊어지고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입니다. 따지고 보면 예수님이 짊어지신 우리의 죄악을 따진다면 아마 십자가형은 가볍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지은 죄를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짊어지신 것입니다. 이사야 53:5 말씀처럼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었습니다. 우리 죄가 이렇게 무겁다는 사실과 그 모든 죄를 용서받은 은혜가 이렇게 크다는 사실을 생각하며 죄 용서의 감격을 잃지 말아야 합니다.

만왕의 왕이 못 박히시다(19~22절)

예수님의 십자가 위쪽에는 세 가지 언어로 ‘나사렛 예수 유대인의 왕’이라고 기록된 패가 붙어 있었습니다(19〜20절). 모든 사람이 알아볼 수 있도록 기록한 것입니다. 대제사장은 ‘자칭 유대인의 왕’이라고 수정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빌라도는 쓸 것을 썼을 뿐이라며 그대로 두었습니다(22절). 예수님은 하나님이시고, 만왕의 왕이십니다. 그런 분이 유대인의 왕이라는 패를 달고 십자가에 못 박히셨습니다. 어찌 보면 참 모순 같은 모양새지만, 예수님을 가장 잘 표현한 것이기도 합니다. 만왕의 왕이신 하나님이 인류의 모든 죄를 짊어지시고 십자가에서 돌아가셔서 구세주가 되심을 가장 선명하게 보여 주는 장면입니다. 우리는 그 은혜로 인해 살았고, 살아가야 합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죄 때문에 수모와 고초를 당하셨고, 죄인의 모습으로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하나님이시지만 기꺼이 우리의 죄를 대신 짊어지시고 십자가에 못 박히신 우리의 왕, 우리의 주님이십니다.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히신 우리 왕이시며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로 인해 구원의 기쁨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십자가는 한량없는 은혜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다윗이 그 마음에 생각하기를 내가 후일에는 사울의 손에 붙잡히리니 블레셋 사람들의 땅으로 피하여 들어가는 것이 좋으리로다 사울이 이스라엘 온 영토 내에서 다시 나를 찾다가 단념하리니 내가 그의 손에서 벗어나리라 하고 2 다윗이 일어나 함께 있는 사람 육백 명과 더불어 가드 왕 마옥의 아들 아기스에게로 건너가니라 3 다윗과 그의 사람들이 저마다 가족을 거

13 이에 다윗이 건너편으로 가서 멀리 산 꼭대기에 서니 거리가 멀더라 14 다윗이 백성과 넬의 아들 아브넬을 대하여 외쳐 이르되 아브넬아 너는 대답하지 아니하느냐 하니 아브넬이 대답하여 이르되 왕을 부르는 너는 누구냐 하더라 15 다윗이 아브넬에게 이르되 네가 용사가 아니냐 이스라엘 가운데에 너 같은 자가 누구냐 그러한데 네가 어찌하여 네 주 왕을 보호하

1 십 사람이 기브아에 와서 사울에게 말하여 이르되 다윗이 광야 앞 하길라 산에 숨지 아니하였나이까 하매 2 사울이 일어나 십 광야에서 다윗을 찾으려고 이스라엘에서 택한 사람 삼천 명과 함께 십 광야로 내려가서 3 사울이 광야 앞 하길라 산 길 가에 진 치니라 다윗이 광야에 있더니 사울이 자기를 따라 광야로 들어옴을 알고 4 이에 다윗이 정탐꾼을 보내어 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