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지가 사역을 향하여_누가복음 9:18-36

18 예수께서 따로 기도하실 때에 제자들이 주와 함께 있더니 물어 이르시되 무리가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19 대답하여 이르되 세례 요한이라 하고 더러는 엘리야라, 더러는 옛 선지자 중의 한 사람이 살아났다 하나이다

20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하나님의 그리스도시니이다 하니

21 경고하사 이 말을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 명하시고

22 이르시되 인자가 많은 고난을 받고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버린 바 되어 죽임을 당하고 제삼일에 살아나야 하리라 하시고

23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24 누구든지 제 목숨을 구원하고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제 목숨을 잃으면 구원하리라

25 사람이 만일 온 천하를 얻고도 자기를 잃든지 빼앗기든지 하면 무엇이 유익하리요

26 누구든지 나와 내 말을 부끄러워하면 인자도 자기와 아버지와 거룩한 천사들의 영광으로 올 때에 그 사람을 부끄러워하리라

27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여기 서 있는 사람 중에 죽기 전에 하나님의 나라를 볼 자들도 있느니라

28 이 말씀을 하신 후 팔 일쯤 되어 예수께서 베드로와 요한과 야고보를 데리고 기도하시러 산에 올라가사

29 기도하실 때에 용모가 변화되고 그 옷이 희어져 광채가 나더라

30 문득 두 사람이 예수와 함께 말하니 이는 모세와 엘리야라

31 영광중에 나타나서 장차 예수께서 예루살렘에서 별세하실 것을 말할새

32 베드로와 및 함께 있는 자들이 깊이 졸다가 온전히 깨어나 예수의 영광과 및 함께 선 두 사람을 보더니

33 두 사람이 떠날 때에 베드로가 예수께 여짜오되 주여 우리가 여기 있는 것이 좋사오니 우리가 초막 셋을 짓되 하나는 주를 위하여, 하나는 모세를 위하여, 하나는 엘리야를 위하여 하사이다 하되 자기가 하는 말을 자기도 알지 못하더라

34 이 말 할 즈음에 구름이 와서 그들을 덮는지라 구름 속으로 들어갈 때에 그들이 무서워하더니

35 구름 속에서 소리가 나서 이르되 이는 나의 아들 곧 택함을 받은 자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으라 하고

36 소리가 그치매 오직 예수만 보이더라 제자들이 잠잠하여 그 본 것을 무엇이든지 그 때에는 아무에게도 이르지 아니하니라

십자가를 향한 예수님의 걸음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이 가야 하는 십자가의 길을 밝히 드러내시기 전에 제자들의 신앙고백을 듣고자 하셨습니다. 예수님이 누구신지 정확히 알고, 그 믿음을 고백하는 이들을 통해 당신이 무엇을 위해 이 세상에 오셨는지 드러내고자 하신 것입니다. 본문에 등장하는 베드로의 신앙고백은 예수님의 사역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전환점이 됩니다.

베드로의 고백(18~21절)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무리가 당신을 누구라고 말하는지 물으셨습니다. 이에 제자들은 세례 요한, 엘리야, 선지자라 말한다고 대답합니다. 이 대답들은 예수님이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오신 메시아이심을 정확히 알지 못한 대답들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이어서 그들은 당신을 누구라고 믿는지 물으셨습니다. 이때 베드로는 ‘하나님의 그리스도’라고 대답했습니다. 이 표현은 ‘하나님으로 말미암은 그리스도’, 즉 하나님이 보내신 메시아라는 고백입니다. 성도와 교회는 이 신앙의 고백 위에 세워졌습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그리스도, 곧 우리의 완전하신 구원자이심을 믿는 고백이 우리의 신앙입니다.

고난을 예고하심(22~27절)

베드로의 신앙고백을 들으신 예수님은 죄인들을 위해 이 땅에서 어떤 일을 하실지 밝히 드러내십니다. 많은 고난을 받고 죽임을 당하신 이후 사흘 만에 살아나실 것이라고 예고하십니다. 이것이 예수님이 가실 길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이 걸어가실 길을 처음으로 밝히 말씀하셨습니다. 이전까지와는 전혀 다른 사역의 전환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예수님을 구원자로 믿고 따르는 제자의 삶 역시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는 고난의 삶임을 알려 주십니다. 그런데 고난과 죽음을 말씀하신 예수님은 놀라운 역설을 말씀해 주십니다. 자기 목숨을 지키고자 십자가를 외면한다면 죽을 것이고,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 십자가 앞에 생명을 내어놓으면 목숨을 얻을 것이라고 말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는 고난을 두려워하지 않고, 그 믿음의 고백대로 복음을 기뻐하고 자랑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예수님의 변화(28~36절)

예수님은 놀라운 표적을 베드로, 요한, 야고보에게 드러내십니다. 그들과 함께 산에서 기도하실 때 예수님의 용모가 변화되었고, 구약의 율법과 선지자를 대표하는 모세와 엘리야가 예수님과 함께 대화합니다. 그 대화 내용은 그리스도의 죽음이었습니다. 이 놀라운 모습을 베드로는 졸다가 목격했습니다. 그는 그 영광에 놀라 그곳에 초막을 짓고 머무르자고 말했습니다. 그 영광에 완전히 압도되어 자신이 무엇을 말하는지도 알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그때 하나님은 예수님이 그리스도이심을 확인해 주셨습니다. 이로써 예수님의 십자가 사역이 구약의 모든 율법과 예언의 성취임이 선포되었습니다. 십자가의 죽음 이전에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이 나타났습니다. 성도는 그리스도와 함께 영원한 영광을 누릴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그 영광 이전에 십자가의 길이 우리 앞에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베드로의 고백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앞으로 걸어가실 십자가의 길이 밝히 드러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렇듯 그리스도의 영광은 십자가의 길을 통해 선포되었습니다. 다시 오실 그리스도를 기다리는 성도는 이 고백에 동참한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각자에게 주어진 십자가의 길을 걸으며 다시 오실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을 기다리는 사람들입니다. 이 세상의 영광이 우리의 종착역이 될 수 없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