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황혼을 위하여_창세기 47:23-31

23 요셉이 백성에게 이르되 오늘 내가 바로를 위하여 너희 몸과 너희 토지를 샀노라 여기 종자가 있으니 너희는 그 땅에 뿌리라

24 추수의 오분의 일을 바로에게 상납하고 오분의 사는 너희가 가져서 토지의 종자로도 삼고 너희의 양식으로도 삼고 너희 가족과 어린 아이의 양식으로도 삼으라

25 그들이 이르되 주께서 우리를 살리셨사오니 우리가 주께 은혜를 입고 바로의 종이 되겠나이다

26 요셉이 애굽 토지법을 세우매 그 오분의 일이 바로에게 상납되나 제사장의 토지는 바로의 소유가 되지 아니하여 오늘날까지 이르니라

27 이스라엘 족속이 애굽 고센 땅에 거주하며 거기서 생업을 얻어 생육하고 번성하였더라

28 야곱이 애굽 땅에 십칠 년을 거주하였으니 그의 나이가 백사십칠 세라

29 이스라엘이 죽을 날이 가까우매 그의 아들 요셉을 불러 그에게 이르되 이제 내가 네게 은혜를 입었거든 청하노니 네 손을 내 허벅지 아래에 넣고 인애와 성실함으로 내게 행하여 애굽에 나를 장사하지 아니하도록 하라

30 내가 조상들과 함께 눕거든 너는 나를 애굽에서 메어다가 조상의 묘지에 장사하라 요셉이 이르되 내가 아버지의 말씀대로 행하리이다

31 야곱이 또 이르되 내게 맹세하라 하매 그가 맹세하니 이스라엘이 침상 머리에서 하나님께 경배하니라

참으로 길고도 험악한 삶을 살았던 야곱의 파란만장한 이야기가 이제 그 마지막을 앞두고 있습니다. 그 인생의 마지막을 바라보며, 우리에게도 찾아올 인생의 황혼을 어떻게 아름답게 장식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보기를 바랍니다.

기근이 더욱 극심해진 가운데, 요셉은 애굽의 토지법을 개혁하여 위기를 잘 넘기고 있었습니다(23〜26절). 애굽 백성은 힘든 때를 지나고 있었지만, 이스라엘 족속은 반대로 그곳에서 생육하고 번성하는 중이었습니다(27절). 이는 신실하신 하나님이 약속을 성취하신 결과로, 아브라함에서 시작해(17:19) 야곱까지 이어진(28:3) 약속이었습니다. 하나님의 약속은 결코 변함이 없습니다. 그분은 신실하시며 영원하신 분입니다. 오늘날 우리는 어떤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의 성실하심을 의지하며 선하신 역사를 기대해야 합니다. 그럴 때 하나님은 우리의 생각을 넘어서는 놀라운 방법들을 통해 당신의 약속을 이루어 주실 것입니다.

야곱이 애굽 땅에서 17년 동안 거주하며 향년 147세를 맞이합니다(28절). 가나안에서 77년을, 밧단아람에서 20년을, 다시 가나안에서 33년을, 애굽에서 17년의 시간을 보낸 후 파란만장했던 나그네 인생도 막을 내렸습니다. 우리 인생에도 언젠가는 반드시 끝이 찾아옵니다. 하나님 나라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나그네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만약 이 땅의 것에 지나친 미련을 갖는다면 허무한 인생의 끝을

맞이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야곱은 죽을 날이 가까워 오자 요셉을 불러 인애와 성실함으로 약속을 행할 것을 요구합니다(29절). ‘인애와 성실함’은 인간에게 계시된 하나님의 성품인데, 요셉이 자신의 능력이 아닌 하나님을 의지함으로 이룰 것을 당부한 것입니다. 야곱은 오랜 세월 자신의 꾀와 노력으로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인생의 끝에서 그가 발견한 것은 자신의 능력이 아니라 하나님의 인애와 성실함이 자신을 붙들고 계셨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자신의 능력을 신뢰하지 말고, 신실하신 하나님을 신뢰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야곱은 요셉에게 자신의 허벅지 아래에 손을 넣고 자신을 애굽 땅이 아닌 조상의 묘지(막벨라 굴)에 장사할 것을 맹세시킵니다(29〜30절). 이는 아브라함이 이삭의 아내를 찾기 위해 종에게 맹세를 요구할 때와 동일한 행동입니다(24:2). 곧 이 맹세의 내용은 개인의 유익이 아닌 하나님의 언약과 자손을 위한 일임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우리도 나의 신앙만이 아닌 다음 세대의 신앙을 위하여 끝까지 책임을 다해야 합니다.

야곱은 약속 이행에 대한 요셉의 맹세가 끝나자마자 즉각적으로 하나님께 감사하며 경배합니다(31절). 야곱은 오랜 세월을 지내면서 감사하는 사람으로 다듬어졌던 것입니다. 진정한 신앙인은 인생의 마지막을 원망과 불평이 아닌 소망과 감사로 보낼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인생에 크고 작은 일들이 사람을 통해 이루어졌을지라도 궁극적으로 그것을 이루어 주신 분은 바로 하나님이심을 알고 그분께 영광을 돌려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께 감사하고 경배함으로 죽음을 맞이하는 말년의 야곱의 모습은 요셉에게 신앙을 전수하는 아름다운 신앙의 표본이 되었습니다. 진정 우리도 이 땅에서 나그네 임을 깨닫고, 오직 하나님의 인애와 성실함을 의지하기를 바랍니다. 남은 생애가 오직 하나님을 경배하는 삶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