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약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다_시편 41:1-13

1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2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3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4 내가 말하기를 여호와여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내가 주께 범죄하였사오니 나를 고치소서 하였나이다

5 나의 원수가 내게 대하여 악담하기를 그가 어느 때에나 죽고 그의 이름이 언제나 없어질까 하며

6 나를 보러 와서는 거짓을 말하고 그의 중심에 악을 쌓았다가 나가서는 이를 널리 선포하오며

7 나를 미워하는 자가 다 하나같이 내게 대하여 수군거리고 나를 해하려고 꾀하며

8 이르기를 악한 병이 그에게 들었으니 이제 그가 눕고 다시 일어나지 못하리라 하오며

9 내가 신뢰하여 내 떡을 나눠 먹던 나의 가까운 친구도 나를 대적하여 그의 발꿈치를 들었나이다

10 그러하오나 주 여호와여 내게 은혜를 베푸시고 나를 일으키사 내가 그들에게 보응하게 하소서 이로써

11 내 원수가 나를 이기지 못하오니 주께서 나를 기뻐하시는 줄을 내가 알았나이다

12 주께서 나를 온전한 중에 붙드시고 영원히 주 앞에 세우시나이다

13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영원부터 영원까지 송축할지로다 아멘 아멘

신자의 영적 상태가 제대로 드러나는 때는 그가 성공을 누리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고난에 처했을 때 그 사람의 됨됨이가 가장 정확하게 드러납니다. 고난은 그 사람의 영혼을 그대로 보여 주기 때문입니다. 오늘 다윗은 그런 인생의 시점에서 하나님이 주시는 복에 대해 말합니다.

다윗은 가난한 자를 돌보는 자에게 복이 있음을 선언합니다(1절). 하나님은 궁핍한 자들에게 자비를 베푸는 사람을 재앙의 날에 건지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를 보호하시고 약속의 땅에서 복을 받게 하시며, 병상에서 그를 붙들어 주실 것입니다(2〜3절). 이렇게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으로 이웃을 사랑하는 자에게 하나님은 행복과 보호와 안전과 건강을 약속하십니다(참조, 마 5:7). 이 약속을 붙들고 선을 행하십시오. 때가 되면 반드시 거둘 것입니다.

다윗은 하나님이 병상에서 자신을 돌보시며 어떤 병이든 떨치고 일어나게 하실 것을 간구합니다. 그는 자신이 당하는 여러 재앙과 슬픔 그리고 질병의 고통이 자신의 죄 때문이라는 사실을 고백하며 겸허하게 회개하고 있습니다(4절). 자신의 상태를 하나님 앞에 솔직히 드러내고 영혼의 치유를 간구한 것입니다. 우리도 넘어지고 깨진 상태, 곧 상한 심령으로 하나님 앞에 나아가야 합니다. 하나님은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멸시하지 않으십니다(51:17).

그런데 중병에 걸린 다윗을 비방하는 원수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다윗에게 악담을 퍼붓고 그가 죽기만을 기다릴 정도로 악랄했습니다(5절). 다윗이 다시는 일어나지 못할 것이라는 거짓 소문을 퍼뜨렸다는 것은(6〜8절) 다윗을 폐위하려는 음모를 실행했다는 뜻입니다. 심지어 다윗의 가까운 친구마저 그를 배반했습니다(9절). 이런 상황에서는 의지할 대상이 하나님밖에 없습니다. 성도는 오직 하나님께 고통을 호소하며 믿음을 지켜야 합니다.

다윗은 하나님께 은혜를 구하며 자신이 그들에게 보복하게 해 달라고 간구합니다(10절). 그는 원수가 자신을 이기지 못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11절). 왜냐하면 그는 빈약한 자에게 자비를 베풀고 자기 죄를 고백했기에 하나님이 자신을 기뻐하신다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보복은 개인적 차원의 것이 아닙니다. 그는 신정국가 이스라엘의 왕인 자신을 대적하는 자들을 응징하여 하나님의 공의를 세우기를 원했습니다. 우리도 하나님의 정의를 위해 원수의 도발을 막고 평화가 임하도록 간구해야 합니다.

다윗은 하나님이 자신을 온전하게 붙드시고 영원히 주의 앞에서 세우실 것을 확신합니다(12절). 그는 영원토록 하나님의 보호 안에서 안전할 것을 믿습니다. 죽음의 질병과 원수들의 핍박을 겪는 그에게 하나님이 구원을 베푸시고 승리를 주실 것을 믿으며 하나님을 높였습니다. 우리도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할 때 하나님을 찬양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나님이 오늘도 우리를 고난 중에 돌보시고 원수들을 이기게 하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오늘도 내일도, 영원히 찬양받기에 합당하신 존귀한 분입니다.

다윗은 심각한 고통 속에서 겸손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부르며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는 삶의 모범을 보였습니다. 그는 약한 자들을 돌보았고, 자신을 있는 그대로 하나님께 내어놓았으며, 자신을 대적하는 원수와 배신자들에게 하나님의 공의가 임하기를 간구했습니다. 그래서 고난 중에도 승리를 확신하며 하나님께 송영을 드렸습니다. 우리도 이와 같아 복을 받는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