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떠한 자를 하나님이 받아 주시는가?_누가복음 18:9-17

9 또 자기를 의롭다고 믿고 다른 사람을 멸시하는 자들에게 이 비유로 말씀하시되

10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가니 하나는 바리새인이요 하나는 세리라

11 바리새인은 서서 따로 기도하여 이르되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

12 나는 이레에 두 번씩 금식하고 또 소득의 십일조를 드리나이다 하고

13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14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에 저 바리새인이 아니고 이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받고 그의 집으로 내려갔느니라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하시니라

15 사람들이 예수께서 만져 주심을 바라고 자기 어린 아기를 데리고 오매 제자들이 보고 꾸짖거늘

16 예수께서 그 어린 아이들을 불러 가까이 하시고 이르시되 어린 아이들이 내게 오는 것을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런 자의 것이니라

1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하나님의 나라를 어린 아이와 같이 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결단코 거기 들어가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오늘 본문은 하나님이 어떤 자를 의롭게 여기시는지 알려 줍니다.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자칫 관습적으로 하게 되어 껍데기만 그럴듯하고 신앙의 알맹이는 상실한 신앙인이 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비유를 통해 외식적인 신앙을 경계하라고 교훈해 주십니다.

스스로 의롭다고 착각하는 자(9~12절)

예수님은 성전에 올라가서 기도하는 바리새인과 세리의 비유를 들려주십니다(9〜10절). 둘은 매우 다른 모습을 보입니다. 바리새인은 당당한 반면, 세리는 매우 위축되어 있습니다. 바리새인은 자신의 의로운 행위를 자랑하면서 세리와 자신을 비교했습니다. 반면 세리는 자신이 죄인이라는 사실을 뼈저리게 고백하며 용서를 구했습니다. 바리새인은 유대교라는 종교적 틀 안에서 매우 모범적이었습니다. 그러한 종교 행위들이 하나님께 인정받을 만하리라고 착각했습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은 이 바리새인을 의롭다고 인정하지 않으십니다. 완전하게 거룩하고 의로우신 하나님을 전혀 인식하지 않은 자를 하나님은 거들떠보지 않으십니다. 이 바리새인은 하나님 앞에 서서 기도한 것이 아니라 단지 주변을 의식하며 겉치레만 했을 뿐입니다. 하나님이 빠진 종교 행위를 하나님은 절대 의롭다고 인정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 앞에 온전히 서 있는 자(13~14절)

반면 세리는 하나님 앞에 자신이 죄인임을 고백하며 통탄합니다(13절). 이 세리는 적어도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모습을 정직하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진정으로 하나님 앞에 선 자는 자신을 자랑할 수 없습니다. 완벽한 의와 거룩함을 가지신 하나님 앞에서는 누구도 자신을 내세울 수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 세리는 스스로 보기에도 자신이 바리새인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타락했다고 여겼습니다. 그러나 자신을 변명할 수도 있었을 텐데, 하나님 앞에 가슴을 치며 자신이 죄인임을 고백하며 하나님께 긍휼을 구했습니다. 진정으로 하나님을 만나고 있는 자는 세리였습니다. 하나님과 추상적으로 만나는 자는 교만해지지만, 하나님을 실제로 만나는 자는 겸손해집니다. 하나님 앞에 진솔하게 서서 신앙생활하고 있는지 살펴보십시오.

어린아이같이 순수한 마음을 가진 자(15〜17절)

제자들이 아기를 데리고 예수님께 오는 이들을 꾸짖었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아기들이 가까이 오는 것을 금하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앞서 외식에 젖어 외형적 종교 생활로 일관하는 바리새인에 대해 말씀하신 예수님은 하나님의 나라가 어린아이와 같은 자의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16절). 어린아이는 때로 분별력이 부족하지만,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자기를 내세우지 않습니다.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순수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믿음은 단순한 자의 것입니다. 믿음은 순수한 자의 것입니다. 자기의 생각과 자기의 방식으로 가득한 자들은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기 어렵습니다. 하나님을 있는 그대로 순수하게 사모하며 신뢰하는 자가 온전한 신앙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통치가 임하는 하나님의 나라는 계산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자에게 합당합니다.

우리의 신앙생활이 종교생활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과 인격적으로 만나지 않는 채 이루어지는 종교관습과 행위는 박제된 신앙에 불과합니다. 그러한 종교생활이 지속되면 신앙생활이 화석화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면 진짜 교회도, 진짜 그리스도인도 사라지고 껍데기뿐인 종교만 남을 것입니다. 매일 하나님을 깊이 만나면서 자기를 낮추며 온전한 신앙으로 살아가길 축복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