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나귀를 타신 우리의 왕 예수 그리스도_누가복음 19:28-40

28 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시고 예루살렘을 향하여 앞서서 가시더라

29 감람원이라 불리는 산쪽에 있는 벳바게와 베다니에 가까이 가셨을 때에 제자 중 둘을 보내시며

30 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로 들어가면 아직 아무도 타 보지 않은 나귀 새끼가 매여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끌고 오라

31 만일 누가 너희에게 어찌하여 푸느냐 묻거든 말하기를 주가 쓰시겠다 하라 하시매

32 보내심을 받은 자들이 가서 그 말씀하신 대로 만난지라

33 나귀 새끼를 풀 때에 그 임자들이 이르되 어찌하여 나귀 새끼를 푸느냐

34 대답하되 주께서 쓰시겠다 하고

35 그것을 예수께로 끌고 와서 자기들의 겉옷을 나귀 새끼 위에 걸쳐 놓고 예수를 태우니

36 가실 때에 그들이 자기의 겉옷을 길에 펴더라

37 이미 감람 산 내리막길에 가까이 오시매 제자의 온 무리가 자기들이 본 바 모든 능한 일로 인하여 기뻐하며 큰 소리로 하나님을 찬양하여

38 이르되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왕이여 하늘에는 평화요 가장 높은 곳에는 영광이로다 하니

39 무리 중 어떤 바리새인들이 말하되 선생이여 당신의 제자들을 책망하소서 하거늘

40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만일 이 사람들이 침묵하면 돌들이 소리 지르리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하나님의 구원을 이루시기 위한 마지막 사역을 위해 상징적인 의미의 행보를 보이시는데, 본문에서는 어린 나귀를 타시고 예루살렘 성에 들어가시는 모습이 나타납니다. 이는 메시아로 오심을 공식적으로 선포하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당신이 메시아이심을 이제 본격적으로 드러내기 시작하신 것입니다.

나귀를 타시는 예수님(28~35절)

예루살렘에 입성하시기 위해 예수님은 제자 둘을 보내시며 아무도 타 보지 않은 나귀 새끼를 풀어서 끌고 오라고 명하십니다. 아무도 타 보지 않은 나귀 새끼는 안장을 지우지 않은, 아직 사람을 태우지도, 짐을 지우지도 않은 어린 나귀를 가리킵니다. 나귀를 타고 입성한다는 것은 왕의 입성을 연상시키는 퍼포먼스(performance)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예수님은 어린 나귀를 타심으로 스가랴 9:9의 예언을 이루셨습니다. 왕으로 임하시되 겸손한 왕으로 오신 그리스도이심을 보여 주신 것입니다. 메시아에 대한 구약의 예언을 이루시기 위해 어린 나귀를 타신 것입니다. 아직 안장도 없었기에 제자들은 자기들의 겉옷을 나귀 새끼 위에 걸쳤습니다(35절). 예수님은 권력을 누리시기 위해 이 땅에 오신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겸손히 십자가를 지시고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시기 위해 이 땅에 오신 메시아이십니다. 그래서 어린 나귀를 타시고 겸손하게 예루살렘으로 입성하시고 우리의 구원을 위해 그 길을 걸으신 것입니다.

메시아, 우리의 왕이신 예수님(36~38절)

예수님이 어린 나귀를 타고 예루살렘 성으로 향하시자 제자들이 겉옷을 벗어 길에 폈습니다(36절). 왕의 행차에 융단을 까는 것과 같은 퍼포먼스입니다. 다른 복음서를 보면 사람들은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며 “호산나”, “다윗의 자손”,“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왕”이라고 외쳤습니다. 예수님을 메시아로, 왕으로 선포하는 외침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를 앞두고 메시아로, 구원자로, 왕으로 선포되십니다.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목적이 무리를 통해 선포된 것입니다. 물론 무리의 외침은 계속되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리실 때에는 아무도 예수님을 왕이나 메시아로 선포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무리의 이러한 외침을 통해 예수님이 메시아시며 왕이심을 선포하셨습니다.

돌들이 소리 지르리라(39~40절)

무리의 외침을 불편해하는 이들이 있었습니다. 바리새인들입니다(39절). 그들은 이렇게 외쳐 대는 제자들을 꾸짖으라고 예수님께 요청합니다. 예수님을 메시아로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신성모독 죄로 몰아 죽이려 하고 있는데 사람들이 예수님을 메시아로, 왕으로 높이니 당황했을 법도 합니다. 그들은 예수님이 정상적이라면 제자들과 무리를 진정시켜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오히려 이들이 잠잠하면 돌들이 소리 지르리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이 메시아이심을 감출 수가 없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너무 확실하기에 때가 되었으므로 하나님이 어떤 방식으로든 예수님을 메시아로, 만왕의 왕으로 선포하실 것임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이 구원자로, 메시아로 이 땅에 오셨음은 부인할 수 없는 명명백백한 진리입니다.

예수님은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리고 때가 차매 그 목적을 이루시기 위해 메시아이심을 드러내시고 구원자의 길로 당당히 행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계획 가운데 이 땅에 오신 우리의 구원자이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자랑하고 높이고 선포하고 전하는 자로 살아가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2 악인이 의인 치기를 꾀하고 그를 향하여 그의 이를 가는도다 13 그러나 주께서 그를 비웃으시리니 그의 날이 다가옴을 보심이로다 14 악인이 칼을 빼고 활을 당겨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엎드러뜨리며 행위가 정직한 자를 죽이고자 하나 15 그들의 칼은 오히려 그들의 양심을 찌르고 그들의 활은 부러지리로다 16 의인의 적은 소유가 악인의 풍부함보다 낫도다 1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