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억울한 상황에서도 승리하기 위해서는_사무엘상 24:1-15

1 사울이 블레셋 사람을 쫓다가 돌아오매 어떤 사람이 그에게 말하여 이르되 보소서 다윗이 엔게디 광야에 있더이다 하니

2 사울이 온 이스라엘에서 택한 사람 삼천 명을 거느리고 다윗과 그의 사람들을 찾으러 들염소 바위로 갈새

3 길 가 양의 우리에 이른즉 굴이 있는지라 사울이 뒤를 보러 들어가니라 다윗과 그의 사람들이 그 굴 깊은 곳에 있더니

4 다윗의 사람들이 이르되 보소서 여호와께서 당신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원수를 네 손에 넘기리니 네 생각에 좋은 대로 그에게 행하라 하시더니 이것이 그 날이니이다 하니 다윗이 일어나서 사울의 겉옷 자락을 가만히 베니라

5 그리 한 후에 사울의 옷자락 벰으로 말미암아 다윗의 마음이 찔려

6 자기 사람들에게 이르되 내가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내 주를 치는 것은 여호와께서 금하시는 것이니 그는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가 됨이니라 하고

7 다윗이 이 말로 자기 사람들을 금하여 사울을 해하지 못하게 하니라 사울이 일어나 굴에서 나가 자기 길을 가니라

8 그 후에 다윗도 일어나 굴에서 나가 사울의 뒤에서 외쳐 이르되 내 주 왕이여 하매 사울이 돌아보는지라 다윗이 땅에 엎드려 절하고

9 다윗이 사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다윗이 왕을 해하려 한다고 하는 사람들의 말을 왕은 어찌하여 들으시나이까

10 오늘 여호와께서 굴에서 왕을 내 손에 넘기신 것을 왕이 아셨을 것이니이다 어떤 사람이 나를 권하여 왕을 죽이라 하였으나 내가 왕을 아껴 말하기를 나는 내 손을 들어 내 주를 해하지 아니하리니 그는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이기 때문이라 하였나이다

11 내 아버지여 보소서 내 손에 있는 왕의 옷자락을 보소서 내가 왕을 죽이지 아니하고 겉옷 자락만 베었은즉 내 손에 악이나 죄과가 없는 줄을 오늘 아실지니이다 왕은 내 생명을 찾아 해하려 하시나 나는 왕에게 범죄한 일이 없나이다

12 여호와께서는 나와 왕 사이를 판단하사 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왕에게 보복하시려니와 내 손으로는 왕을 해하지 않겠나이다

13 옛 속담에 말하기를 악은 악인에게서 난다 하였으니 내 손이 왕을 해하지 아니하리이다

14 이스라엘 왕이 누구를 따라 나왔으며 누구의 뒤를 쫓나이까 죽은 개나 벼룩을 쫓음이니이다

15 그런즉 여호와께서 재판장이 되어 나와 왕 사이에 심판하사 나의 사정을 살펴 억울함을 풀어 주시고 나를 왕의 손에서 건지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니라

살다 보면 억울한 고난을 당할 때가 있습니다. 그때 우리는 억울함을 이유로 상황을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해석하는 잘못을 범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진정한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억울한 상황에서도 참된 승리자가 되기 위한 길을 선택해야 합니다. 오늘은 본문의 다윗의 이야기를 통해 참된 승리의 길을 배우고자 합니다.

사울은 다윗이 엔게디 광야에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이에 3천 명의 군사를 데리고 다윗을 잡기 위해 들염소 바위로 갑니다(1~2절). 다윗은 고작 6백 명의 군사로 사울의 군대에 맞서야 했습니다. 오늘날 우리에게 찾아오는 위기 또한 우리가 감당하지 못할 모습으로 찾아옵니다. 그때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요나단이 고백한 것처럼 여호와의 구원은 어떠한 조건으로 좌우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14:6). 우리는 온전히 하나님만 신뢰해야 합니다.

다윗에게 역전의 기회가 찾아옵니다. 사울이 생리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홀로 굴에 들어갔는데, 마침 그곳에 다윗과 그의 일행이 있었던 것입니다. 사울을 제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지만, 다윗은 사울의 겉옷 자락만 자릅니다(3〜4절). 다윗은 얼마든지 사울을 죽이고 정당화할 명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다윗은 그 기회를 자신의 이기심을 채우는 기회로 삼지 않았습니다. 우리도 언제 어디서나 하나님의 뜻을 최우선해야 합니다. 평소에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사림이 극적인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가장 거룩한 것을 선택합니다.

다윗은 사울의 옷자락을 벤 것을 심하게 자책합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군사들에게 사울이 ‘여호와의 기름부음을 받은 자’임을 말하며 그를 해하지 말라고 지시합니다(5〜7절). 다윗은 사울을 여전히 여호와의 기름부음을 받은 왕으로 여긴 것입니다. 이러한 태도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에서 비롯됩니다. 즉 다윗은 하나님이 직접 선택하신 종을 해하는 것은 곧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이라 여겼습니다. 우리도 성숙한 믿음을 본받아 하나님의 의로우심을 믿으며 원수갚는 일을 하나님의 손에 맡겨야 합니다.

다윗은 굴에서 나가 사울을 “내 주 왕이여”라고 부릅니다. 엎드려 절하며 억울함을 호소합니다. 특별히 사울을 “내 아버지여”라고 부르며 사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노력합니다(8〜11절). 이렇듯 다윗은 자신을 원수로 여기는 사울을 여전히 인정하고 존중했습니다. 승리는 상대를 꺾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손을 내밀어 그를 용서하고 품는 것이 진정한 승리입니다. 다윗은 자신이 죽은 개와 한 마리 벼룩과 같이 미천한 존재이니 자신을 죽이려 추격하는 것은 무익한 일임을 강조합니다. 그러면서 의로우신 재판장이신 여호와께서 자신의 억울함을 판결하실 것을 호소합니다(14~15절). 다윗의 이러한 모습은 그저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처세가 아니었습니다. 그는 진실로 자신의 모습을 낮출 줄 아는 겸손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런 겸손함이 하나님의 마음에 합했습니다. 하나님은 겸손한 자를 쓰십니다. 우리의 작음을 인정할 때 비로소 하나님의 크심을 고백할 수 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의 의로우심을 바라보았기에 원수를 해할 기회와 힘이 있었음에도 하나님께 모든 것을 의탁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도 부당하고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공의로운 판단을 구하며 기도로 맞설 수 있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6 그가 다윗을 인도하여 내려가니 그들이 온 땅에 편만하여 블레셋 사람들의 땅과 유다 땅에서 크게 약탈하였음으로 말미암아 먹고 마시며 춤추는지라 17 다윗이 새벽부터 이튿날 저물 때까지 그들을 치매 낙타를 타고 도망한 소년 사백 명 외에는 피한 사람이 없었더라 18 다윗이 아말렉 사람들이 빼앗아 갔던 모든 것을 도로 찾고 그의 두 아내를 구원하였고 19

1 다윗과 그의 사람들이 사흘 만에 시글락에 이른 때에 아말렉 사람들이 이미 네겝과 시글락을 침노하였는데 그들이 시글락을 쳐서 불사르고 2 거기에 있는 젊거나 늙은 여인들은 한 사람도 죽이지 아니하고 다 사로잡아 끌고 자기 길을 갔더라 3 다윗과 그의 사람들이 성읍에 이르러 본즉 성읍이 불탔고 자기들의 아내와 자녀들이 사로잡혔는지라 4 다윗과 그와 함께 한

1 블레셋 사람들은 그들의 모든 군대를 아벡에 모았고 이스라엘 사람들은 이스르엘에 있는 샘 곁에 진 쳤더라 2 블레셋 사람들의 수령들은 수백 명씩 수천 명씩 인솔하여 나아가고 다윗과 그의 사람들은 아기스와 함께 그 뒤에서 나아가더니 3 블레셋 사람들의 방백들이 이르되 이 히브리 사람들이 무엇을 하려느냐 하니 아기스가 블레셋 사람들의 방백들에게 이르되 이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