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약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반응_창세기 17:15-27

15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네 아내 사래는 이름을 사래라 하지 말고 사라라 하라

16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가 네게 아들을 낳아 주게 하며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를 여러 민족의 어머니가 되게 하리니 민족의 여러 왕이 그에게서 나리라

17 아브라함이 엎드려 웃으며 마음속으로 이르되 백 세 된 사람이 어찌 자식을 낳을까 사라는 구십 세니 어찌 출산하리요 하고

18 아브라함이 이에 하나님께 아뢰되 이스마엘이나 하나님 앞에 살기를 원하나이다

19 하나님이 이르시되 아니라 네 아내 사라가 네게 아들을 낳으리니 너는 그 이름을 이삭이라 하라 내가 그와 내 언약을 세우리니 그의 후손에게 영원한 언약이 되리라

20 이스마엘에 대하여는 내가 네 말을 들었나니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를 매우 크게 생육하고 번성하게 할지라 그가 열두 두령을 낳으리니 내가 그를 큰 나라가 되게 하려니와

21 내 언약은 내가 내년 이 시기에 사라가 네게 낳을 이삭과 세우리라

22 하나님이 아브라함과 말씀을 마치시고 그를 떠나 올라가셨더라

23 이에 아브라함이 하나님이 자기에게 말씀하신 대로 이 날에 그 아들 이스마엘과 집에서 태어난 모든 자와 돈으로 산 모든 자 곧 아브라함의 집 사람 중 모든 남자를 데려다가 그 포피를 베었으니

24 아브라함이 그의 포피를 벤 때는 구십구 세였고

25 그의 아들 이스마엘이 그의 포피를 벤 때는 십삼 세였더라

26 그 날에 아브라함과 그 아들 이스마엘이 할례를 받았고

27 그 집의 모든 남자 곧 집에서 태어난 자와 돈으로 이방 사람에게서 사온 자가 다 그와 함께 할례를 받았더라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언약이 자신을 통해서만 이뤄지면 된다는 오해를 오랫동안 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말씀하신 바가 자신의 씨를 통해 성취되면 상관없다고 생각했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반드시 그의 아내 사라를 통해 약속의 아들을 얻게 될 것이라고 선언하심으로써 아브라함이 품었던 오해에 종지부를 찍으십니다.

하나님은 ‘사래’의 이름을 ‘사라’로 바꿔 주시고, 사라가 낳을 아들을 통해서 당신의 언약을 세우실 것이라고 분명하게 선언하십니다(15〜16절). 이로써 하나님은 사라가 아브라함과 더불어 열방의 조상으로서 만인의 존경과 사랑을 한 몸에 받게 하겠다고 약속하신 것입니다. 이처럼 하나님께 택함 받은 자는 실로 존귀한 자가 됩니다. 우리도 죄인이었지만 하나님의 주권적인 선택으로 존귀한 자가 되었습니다(고전 1:26〜27). 사라에 대한 하나님의 말씀을 아브라함은 가능성 없는 일로 여기고 마음속으로 헛웃음을 짓고 말았습니다(17절). 전능하신 하나님보다 90세의 늙은 아내의 상태를 먼저 생각한 것입니다. 이러한 아브라함의 태도는 하나님의 약속을 여전히 신뢰하지 못하는 태도였고, 열방의 아버지가 될 자에게 합당하지 않은 태도였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전능하신 분이기에 당신의 계획을 능히 이루심으로, 아브라함의 불신의 웃음을 감격의 웃음으로 바꾸십니다.

하나님의 약속보다는 현실적인 가능성만을 생각하고 있는 아브라함의 생각을 하나님은 단호하게 바로 잡으십니다. 사라가 아들을 낳을 것이라고 분명하게 선포하시며, 웃음이라는 뜻의 ‘이삭’이라는 이름까지 정해 주십니다(19절). 이처럼 하나님은 아브라함이 믿을 때까지 계속 말씀해 주십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당신의 약속을 믿지 못하고, 온전하게 살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우리를 버리지 않으십니다. 오히려 그 과정을 통해 우리의 믿음을 자라게 하셔서 결국에는 가히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기쁨으로 하나님을 찬미하게 하시는 자비로운 분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마엘에게도 복을 주시며 그를 크게 번성하게 하겠다고 약속하십니다(20절). 비록 이스마엘은 하나님의 약속을 받을 자손이 아니지만, 하나님은 그에게도 복을 주셔서 열두 두령을 약속하십니다. 곧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와 마찬가지로 이스마엘의 후손도 열두 종족이 되게 하겠다고 약속하십니다. 비록 이스마엘의 출생이 아브라함과 사라가 하나님을 신뢰하지 못한 결과였지만 그에게도 긍휼과 자비를 베푸십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이 ‘말씀하신 대로’ 그의 집에 속한 모든 남자에게 할례를 시행하게 합니다(23〜27절). 아브라함은 이제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그 어떤 회의나 의심을 품지 않고, 또한 인간의 지혜로 가감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뢰하는 믿음으로 하나님이 명령하신 대로 철저하게 순종한 것입니다. 이와 같아 우리도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서는 그것이 비록 인간의 이성과 판단으로는 불합리하고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할지라도 절대적이고 온전하게 순종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처음부터 신실하게 응답하지 못해도 인내하시며 마침내 우리를 믿음의 사람으로 다듬어 가십니다. 그러니 지금 우리의 부족함과 연약함에 위축되지 말고, 전능하신 능력으로 계획하신 일을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을 신뢰하며, 감사와 믿음으로 순종하시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