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후의 등장_욥기 32:1-10

1 욥이 자신을 의인으로 여기므로 그 세 사람이 말을 그치니

2 람 종족 부스 사람 바라겔의 아들 엘리후가 화를 내니 그가 욥에게 화를 냄은 욥이 하나님보다 자기가 의롭다 함이요

3 또 세 친구에게 화를 냄은 그들이 능히 대답하지 못하면서도 욥을 정죄함이라

4 엘리후는 그들의 나이가 자기보다 여러 해 위이므로 욥에게 말하기를 참고 있다가

5 세 사람의 입에 대답이 없음을 보고 화를 내니라

6 부스 사람 바라겔의 아들 엘리후가 대답하여 이르되 나는 연소하고 당신들은 연로하므로 뒷전에서 나의 의견을 감히 내놓지 못하였노라

7 내가 말하기를 나이가 많은 자가 말할 것이요 연륜이 많은 자가 지혜를 가르칠 것이라 하였노라

8 그러나 사람의 속에는 영이 있고 전능자의 숨결이 사람에게 깨달음을 주시나니

9 어른이라고 지혜롭거나 노인이라고 정의를 깨닫는 것이 아니니라

10 그러므로 내가 말하노니 내 말을 들으라 나도 내 의견을 말하리라

욥과 친구들의 대화가 중단되자, 엘리후라는 인물이 등장합니다. 그는 욥의 친구로 소개된 적도 없습니다. 이제까지 어떤 흔적도 없었는데, 갑자기 등장한 것입니다. 엘리후는 마치 중재자처럼 등장해 욥과 친구들의 대화를 정리하려고 시도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엘리후가 화를 냄(1~5절)

욥은 세 친구 앞에서 자신의 의로움을 주장했습니다. 친구들은 지금까지 욥을 정죄했지만 그가 인정할 만한 어떤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기에 더 이상 욥을 정죄할 수 없었습니다. 결국 욥과 세 친구의 대화는 끝이 납니다. 그러자 엘리후라는 인물이 등장합니다. 그가 욥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성경에 명시되지 않았습니다. 분명한 것은 그가 지금까지 욥과 친구들의 대화를 듣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줄곧 대화 내용을 듣고 있었던 그는 욥은 물론이고 친구들을 향해서도 잘못을 지적하며 화를 냈습니다. 그는 욥에게 자신의 의로움을 내세우면서 하나님보다 자신이 더 의롭다고 주장한 잘못을 저질렀다고 지적합니다. 물론 욥은 한 번도 자기가 하나님보다 의롭다고 한 적이 없습니다. 엘리후는 욥의 친구들에게는 욥의 죄에 대해 어떤 답변도 하지 못하면서 욥을 정죄하기만 한 잘못을 지적합니다. 그는 욥과 친구들보다 어려서 이제까지 그들의 대화에 끼어들지 않았는데, 그들의 대화가 어떤 결론도 내리지 못한 채 끝나 버리자 그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단호하게 말한 것입니다. 사람들은 각자 자신만의 의로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분명히 하나지만 그것을 받아들이고 적용하는 사람들은 저마다 자신의 의로움을 만들어 냅니다. 그리고 각자의 의로움에 의지해 다른 사람에게 화를 내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기도 합니다. 그래서 엘리후는 욥에게도, 세 친구에게도 화를 내고 있습니다. 자신이 그들보다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후에 엘리후의 생각을 들어볼 수 있겠지만, 그가 이렇게 화를 낼 만큼 그의 생각이 옳을지는 의문입니다.

전능자가 깨달음을 주심(6~10절)

엘리후는 자신이 욥과 친구들보다 나이가 적어 지금까지 침묵하고 있었다고 말합니다. 이는 나이가 많고 연륜이 많은 자가 지혜로울 것이라는 일반적인 생각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욥과 친구들의 대화를 지켜본 엘리후는 지혜가 세월을 통해 얻어진다기보다는 하나님이 사람의 속에 있는 영을 일깨우심으로 얻어진다고 말합니다. 나이가 많다고 지혜가 많은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자신이 비록 나이는 적지만 그는 하나님이 자신에게 주신 지혜를 가지고 의견을 말하겠다고 선포합니다. 엘리후는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욥과 친구들이 자기보다 지혜롭지 못하다고 결론을 내린 것입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하나님으로부터 얻은 깨달음을 말하겠다고 나섭니다.

지혜가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진다는 것은 옳은 말입니다. 그런데 그가 말한 지혜가 무엇인지 잘 분별해야 합니다. 성경이 말하는 지혜는 구원을 얻는 지혜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며 살아가게 하는 지혜를 말합니다. 그러한 관점에서 이 지혜는 나이나 경험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성경은 이 지혜의 근본이 하나님이심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이 지혜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얻을 수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만이 참된 지혜이십니다. “오직 부르심을 받은 자들에게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능력이요 하나님의 지혜니라”(고전 1:24). 사도 바울의 고백처럼 예수님이 하나님의 지혜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을 믿지 않는 자는 절대로 지혜를 얻을 수 없습니다. 구원에 이르게 하는 참된 지혜는 예수그리스도 안에 있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