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께서 일어나십니다_시편 17:1-15

1.여호와여 의의 호소를 들으소서 나의 울부짖음에 주의하소서 거짓 되지 아니한 입술에서 나오는 나의 기도에 귀를 기울이소서

2.주께서 나를 판단하시며 주의 눈으로 공평함을 살피소서

3.주께서 내 마음을 시험하시고 밤에 내게 오시어서 나를 감찰하셨으나 흠을 찾지 못하셨사오니 내가 결심하고 입으로 범죄하지 아니하리이다

4.사람의 행사로 논하면 나는 주의 입술의 말씀을 따라 스스로 삼가서 포악한 자의 길을 가지 아니하였사오며

5.나의 걸음이 주의 길을 굳게 지키고 실족하지 아니하였나이다

6.하나님이여 내게 응답하시겠으므로 내가 불렀사오니 내게 귀를 기울여 내 말을 들으소서

7.주께 피하는 자들을 그 일어나 치는 자들에게서 오른손으로 구원하시는 주여 주의 기이한 사랑을 나타내소서

8.나를 눈동자 같이 지키시고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감추사

9.내 앞에서 나를 압제하는 악인들과 나의 목숨을 노리는 원수들에게서 벗어나게 하소서

10.그들의 마음은 기름에 잠겼으며 그들의 입은 교만하게 말하나이다

11.이제 우리가 걸어가는 것을 그들이 에워싸서 노려보고 땅에 넘어뜨리려 하나이다

12.그는 그 움킨 것을 찢으려 하는 사자 같으며 은밀한 곳에 엎드린 젊은 사자 같으니이다

13.여호와여 일어나 그를 대항하여 넘어뜨리시고 주의 칼로 악인에게서 나의 영혼을 구원하소서

14.여호와여 이 세상에 살아 있는 동안 그들의 분깃을 받은 사람들에게서 주의 손으로 나를 구하소서 그들은 주의 재물로 배를 채우고 자녀로 만족하고 그들의 남은 산업을 그들의 어린 아이들에게 물려 주는 자니이다

15.나는 의로운 중에 주의 얼굴을 뵈오리니 깰 때에 주의 형상으로 만족하리이다

하나님은 우리를 보고 계십니다. 우리의 약함과 아픔을 속속들이 아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간구할 때, 우리를 위해 일어나십니다. 그러나 하나님께 간구할 때 분명하게 필요한 것이 있습니다. ‘의로움’입니다. 우리가 의롭게 행하지 않은 채 하나님께 도와달라고 간구한다면 하나님이 기쁘게 응답하실 리가 없습니다.

다윗이 다시금 하나님 앞에 섭니다. 그리고 울부짖으며 호소합니다. 자신의 호소에 “주의해 달라”고 청합니다(1절). 그가 하나님께 이렇게 호소할 수 있었던 이유는 의로운 삶에 있었습니다. 그는 감히 하나님께 자신을 판단해 달라고 요청할 정도였습니다(2절). 의인의 간구에 힘이 있고, 하나님이 의인의 기도에 응답하시는 이유는 단순합니다. 하나님이 온전히 의로우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의인의 간구는 하나님이 세상 가운데 간섭하시는 이유와 통로가 됩니다.

의인은 하나님의 길을 굳건히 걸어가고 있는 사람입니다(5절). 하나님의 길에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 길을 가려는 사람은 많지만, 그 길을 묵묵히 걸어가는 사람은 극히 적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능력을 보고, 말씀이 좋아서, 호기심 때문에 수많은 사람이 그 앞에 서지만, 정작 그 길을 조금 걷다가 대부분 포기합니다. 너무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는‘성령’을 약속하셨습니다. 그 약속대로 지금 성령님이 우리 안에 계셔서 우리가 그 길을 갈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십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으로 보호하시고, 원수들에게서 벗어나게 하십니다(7-9절). 그런데 하나님의 그 사랑은 기이하게 여겨집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습니다. 은혜로 표현되는 사랑은 너무 놀라워서 이상하다고 표현할 수밖에 없습니다. 상식적으로 우리는 세상에서 미움과 박해를 받고 진즉에 죽은 자처럼 엎드려 있어야 하지만 실제로는 승리와 평안을 누리며 살아갑니다. 하나님의 기이한 사랑이 우리를 죽은 자가 아닌 세상을 이긴 자로 변화시킵니다.

원수들은 탐욕스럽고 악의에 가득 찬 마음으로 우리를 노립니다. 기회만 주어지면 어떻게든 우리를 으스러뜨리려 합니다(9-12절). 사냥감을 노리는 맹수 같습니다. 우리보다 압도적으로 강하고,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폭력적입니다. 하지만 그들이 뛰어나오기 전에 먼저 여호와께서 일어나십니다. 그들은 무엇 하나 하지도 못한 채 넘어지고, 자신의 칼로 망하게 됩니다. 우리를 지키시는 여호와를 뛰어넘어 우리에게로 넘어올 맹수는 없습니다.

시인은 마지막으로 원수들에 대해 명확히 정의 내리면서 하나님을 의뢰하는 자들과 그들을 대적하는 자들의 끝을 알려 주고 있습니다(14-15절). 세상 사람들의 소망은 그들의 호흡이 붙어 있는 순간까지입니다. 그들의 분깃과 소유와 소망은 육신의 것입니다. 그렇기에 호흡이 끝나는 순간 모든 것은 사라지고, 두려운 대가가 그들을 기다립니다. 반대로 하나님의 사람들은 육신이 아닌 하나님께 소망을 둡니다. 그렇기에 자신의 모습이 매일 새롭게 되어 하나님을 닮아가는 것에 만족합니다.

하나님은 당신 앞에서 의롭게 살아가려는 성도의 간구에 일어나십니다. 그리고 놀라운 사랑으로 우리를 환난에서 벗어나게 하십니다. 물론 우리 앞에 있는 악인들은 맹수처럼 강하고 폭력적이지만,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우리를 위해 일어나신 여호와 하나님은 전능자이십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