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은혜_에스라 6:13-22

13 다리오 왕의 조서가 내리매 유브라데 강 건너편 총독 닷드내와 스달보스내와 그들의 동관들이 신속히 준행하니라

14 유다 사람의 장로들이 선지자 학개와 잇도의 손자 스가랴의 권면을 따랐으므로 성전 건축하는 일이 형통한지라 이스라엘 하나님의 명령과 바사 왕 고레스와 다리오와 아닥사스다의 조서를 따라 성전을 건축하며 일을 끝내되

15 다리오 왕 제육년 아달월 삼일에 성전 일을 끝내니라

16 이스라엘 자손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기타 사로잡혔던 자의 자손이 즐거이 하나님의 성전 봉헌식을 행하니

17 하나님의 성전 봉헌식을 행할 때에 수소 백 마리와 숫양 이백 마리와 어린 양 사백 마리를 드리고 또 이스라엘 지파의 수를 따라 숫염소 열두 마리로 이스라엘 전체를 위하여 속죄제를 드리고

18 제사장을 그 분반대로, 레위 사람을 그 순차대로 세워 예루살렘에서 하나님을 섬기게 하되 모세의 책에 기록된 대로 하게 하니라

19 사로잡혔던 자의 자손이 첫째 달 십사일에 유월절을 지키되

20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일제히 몸을 정결하게 하여 다 정결하매 사로잡혔던 자들의 모든 자손과 자기 형제 제사장들과 자기를 위하여 유월절 양을 잡으니

21 사로잡혔다가 돌아온 이스라엘 자손과 자기 땅에 사는 이방 사람의 더러운 것으로부터 스스로를 구별한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속하여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찾는 자들이 다 먹고

22 즐거움으로 이레 동안 무교절을 지켰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그들을 즐겁게 하시고 또 앗수르 왕의 마음을 그들에게로 돌려 이스라엘의 하나님이신 하나님의 성전 건축하는 손을 힘 있게 하도록 하셨음이었더라

예루살렘 성전의 회복은 유다가 멸망하기 전부터 선지자들의 예언을 통해 약속된 것이었습니다. 그 약속이 성취되는 역사에 함께한다는 것만으로도 큰 영광이었습니다. 하나님의 역사에 동참하는 위대한 순간에 이스라엘 백성은 마음을 다해 준비하여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13~15절)

성전 건축에 대한 오해가 풀리자 일은 신속하게 진행되었습니다(13절). 그만큼 다리오 왕의 명령이 엄중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다리오 왕의 전적 지원도 중요했지만, 하나님의 말씀을 귀담아듣고 순종했던 이스라엘 백성의 믿음이 더 중요한 요소였습니다. 성전 건축이 형통하게 된 이유는 장로들이 선지자인 학개와 스가랴의 말을 잘 따랐기 때문입니다(14절).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면 일이 형통합니다. 어렵고 힘든 상황이 전환점을 맞아 형통하게 풀리는 비결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입니다.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와 준비된 자재들, 그리고 돕는 손길이 있어도 하나님의 말씀이 아닌 자신들의 생각과 열심만으로 진행했다면 이스라엘은 주변의 방해를 이겨낼 수 없었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도 말씀에 순종하면 풍성한 결실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말씀대로 예배하다(16〜18절)

16년 동안이나 중단되었던 성전 건축이 재개된 후 약 4년 만에 드디어 성전이 완성되었습니다. 솔로몬 성전이 파괴된 지 70년 만에 다시 성전이 건축된 것입니다. 성전 재건을 완성한 이스라엘 백성은 성전 봉헌식을 거행합니다(16절). 얼마나 감격적이었을까요? 이스라엘은 성전 봉헌식 때 많은 제물로 제사를 드렸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속죄제를 드렸습니다. 성전이 완공되고 지성소가 세워졌기에 그동안 드리지 못했던 속죄제를 드릴 수 있게 된 것입니다(17절). 속죄제를 드림으로 하나님과의 온전한 회복이 표면적으로 드러났습니다. 성전이 완성되자 모든 제사가 모양을 갖추어 제대로 드려지기 시작했고, 제사장과 레위인들도 제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방식대로 예배가 회복되는 일은 곧 예배의 회복, 삶의 회복을 의미합니다.

유월절의 화복(19〜22절)

성전 건축이 완성된(15절) 아달월은 지금의 태양력을 기준으로 삼는다면 2월과 3월입니다. 성전 봉헌식 이후 약 5주 정도 지나면 유월절이었습니다. 유월절은 유대인들에게 가장 큰 절기입니다. 구원받은 하나님의 백성임을 다시 한번 일깨우는 절기이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출애굽 할 때, 애굽의 모든 장자가 죽은 열 번째 재앙이 계기가 되어 이 절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오랫동안 포로 생활을 했던 이스라엘 백성이 예루살렘으로 다시 돌아와 하나님의 성전을 건축하게 된 것도 이스라엘 백성에게는 하나님의 구원하심을 다시 한번 경험하는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그래서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성전을 건축한 후 첫 유월절을 지키는 것은 상당히 의미 있는 사건이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임을 재확인하고 다른 지체들과 하나 된 마음으로 예배할 때 우리의 삶에 진정한 회복이 이루어집니다.

하나님이 주신 힘으로 모든 일이 완성되었습니다(22절). 하나님은 모든 상황을 조성하시고, 방해자들을 해결하시며, 이방의 왕을 도구로 사용하셔서 이스라엘을 전적으로 지원하시고 보호하셨습니다. 따라서 하나님께 제사하고 유월절을 지키는 것은 이 은혜에 대한 신앙고백이기도 했습니다. 삶을 이끄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이 힘을 주셔야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습니다. 오늘도 역사를 주관하시고 일을 성취하시는 하나님을 온전히 의지하시길 축복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

1 형제들아 나는 너희가 알지 못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우리 조상들이 다 구름 아래에 있고 바다 가운데로 지나며 2 모세에게 속하여 다 구름과 바다에서 세례를 받고 3 다 같은 신령한 음식을 먹으며 4 다 같은 신령한 음료를 마셨으니 이는 그들을 따르는 신령한 반석으로부터 마셨으매 그 반석은 곧 그리스도시라 5 그러나 그들의 다수를 하나님이 기뻐하지 아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서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20 유대인들에게 내가 유대인과 같이 된 것은 유대인들을 얻고자 함이요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에게는 내가 율법 아래에 있지 아니하나 율법 아래에 있는 자 같이 된 것은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을 얻고자 함이요 21 율법 없는 자에게는 내가 하나님께는 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