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려에 대한 바른 자세_마태복음 6:25-34

25.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목숨을 위하여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몸을 위하여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 목숨이 음식보다 중하지 아니하며 몸이 의복보다 중하지 아니하냐

26.공중의 새를 보라 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창고에 모아들이지도 아니하되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기르시나니 너희는 이것들보다 귀하지 아니하냐

27.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라도 더할 수 있겠느냐

28.또 너희가 어찌 의복을 위하여 염려하느냐 들의 백합화가 어떻게 자라는가 생각하여 보라 수고도 아니하고 길쌈도 아니하느니라

29.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솔로몬의 모든 영광으로도 입은 것이 이 꽃 하나만 같지 못하였느니라

30.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져지는 들풀도 하나님이 이렇게 입히시거든 하물며 너희일까보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31.그러므로 염려하여 이르기를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하지 말라

32.이는 다 이방인들이 구하는 것이라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이 모든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줄을 아시느니라

33.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34.그러므로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내일 일은 내일이 염려할 것이요 한 날의 괴로움은 그 날로 족하니라

사람이 무엇에 관해 염려하느냐는 그 사람이 무엇에 가치를 두고 사느냐와 깊은 연관이 있습니다. 즉 무엇을 사랑하고 신앙하는가를 보여 줍니다. 염려에 대한 예수님의 교훈을 통해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염려하지 말아야 할 것과 염려해야 할 것을 구별하는 지혜를 얻기를 바랍니다.

1. 불신앙에 기초한 염려를 버리라

예수님은 목숨을 위해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이러한 염려는 누구나 자연스럽게 품기 마련입니다. 사람들은 이런 염려 때문에 재물을 의지하고 이 땅에 더 많은 재물을 쌓아 두려고 노력합니다. 그러나 천지 만물의 주관자가 하나님이심을 믿는 성도에게는 그러한 염려가 합당치 않습니다. 성도가 그러한 염려에 사로잡혀 있다면 하나님의 살아 계심과 하나님이 아버지 되심을 믿지 않는다는 증거입니다. 예수님은 공중의 새와 들의 백합화를 예로 드시면서 하나님이 그것들을 먹이고 입히심을 상기시켜 주십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이 당신의 자녀는 당연히 먹이고 입히시지 않겠냐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자녀 된 자는 먹을 것과 입을 것으로 염려하지 않는 것이 마땅합니다. 성도가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과 동일한 것을 염려한다면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지 않는다는 증거입니다. 예수님은 사람이 염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단언하십니다. 그런데 우리는 세상의 염려에 사로잡혀 불안할 때가 자주 있습니다. 이는 사탄이 시험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가시떨기에 떨어진 씨를 가리켜 “이생의 염려와 재물과 향락에 기운이 막혀 온전히 결실하지 못하는 자”(눅 8:14)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세상의 염려에 매이면 말씀에 순종하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하나님 앞에 열매 맺는 삶을 위해 세상의 염려를 물리쳐야 합니다. 염려와 근심이 밀려올 때 예수님의 말씀을 되새기며 믿음으로 승리해야 합니다.

2. 하나님의 뜻을 위해 염려하라

사람이 어떤 문제로 염려한다는 것은 그 문제에 집착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재물이 있는 곳에 그 마음이 있다는 예수님의 말씀처럼 어떤 문제에 대해 염려한다는 것은 그만큼 가치를 인정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이는 기도와 밀접한 연관을 갖습니다. 사람은 자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위해 기도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성도가 기도해야 할 것은 세상 것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십니다. 이는 성도가 마음을 쏟아야 할 대상이 세상의 재물이 아니라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은 구원에 이르게 하는 회개를 이루고, 세상의 근심은 사망을 이루는 것이라고 말합니다(고후 7:10). 하나님을 믿지 않는 자들이 우상 앞에 구하는 것과 똑같은 것을 하나님께 구하는 기복신앙이 교회를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은혜로 새 생명을 얻은 자로서 하나님의 기쁨과 영광을 위해 구해야 합니다. 그러나 기복신앙은 자신의 필요와 욕망을 위해 기도합니다.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더하시리라”는 예수님의 말씀은 삶의 우선순위를 바로 세우면 우리의 필요를 하나님이 채워 주시리라는 약속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어떻게 하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는가를 생각하고 그 일을 이루기 위해 힘써야 합니다. 하나님은 그러한 자의 필요를 채워 주시고 풍성한 은혜를 내리십니다.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염려하는 자에게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입을까의 문제는 전혀 염려거리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한 문제는 하나님이 책임져 주실 것을 믿기 때문입니다. 성도는 불신앙의 염려를 버리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염려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이스라엘에서 자란 악_사사기 20:1-16

1 이에 모든 이스라엘 자손이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와 길르앗 땅에서 나와서 그 회중이 일제히 미스바에서 여호와 앞에 모였으니 2 온 백성의 어른 곧 이스라엘 모든 지파의 어른들은 하나님 백성의 총회에 섰고 칼을 빼는 보병은 사십만 명이었으며 3 이스라엘 자손이 미스바에 올라간 것을 베냐민 자손이 들었더라 이스라엘 자손이 이르되 이 악한 일이 어떻게 일어났

전례를 찾을 수 없는 타락의 참상_사사기 19:16-30

16.저녁 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 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7.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8.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최악의 타락으로 들어가는 여정_사사기 19:1-15

1.이스라엘에 왕이 없을 그 때에 에브라임 산지 구석에 거류하는 어떤 레위 사람이 유다 베들레헴에서 첩을 맞이하였더니 2.그 첩이 행음하고 남편을 떠나 유다 베들레헴 그의 아버지의 집에 돌아가서 거기서 넉 달 동안을 지내매 3.그의 남편이 그 여자에게 다정하게 말하고 그를 데려오고자 하여 하인 한 사람과 나귀 두 마리를 데리고 그에게로 가매 여자가 그를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