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 싸움에서 승리하는 원리_출애굽기 17:8-16

8.그 때에 아말렉이 와서 이스라엘과 르비딤에서 싸우니라

9.모세가 여호수아에게 이르되 우리를 위하여 사람들을 택하여 나가서 아말렉과 싸우라 내일 내가 하나님의 지팡이를 손에 잡고 산 꼭대기에 서리라

10.여호수아가 모세의 말대로 행하여 아말렉과 싸우고 모세와 아론과 훌은 산 꼭대기에 올라가서

11.모세가 손을 들면 이스라엘이 이기고 손을 내리면 아말렉이 이기더니

12.모세의 팔이 피곤하매 그들이 돌을 가져다가 모세의 아래에 놓아 그가 그 위에 앉게 하고 아론과 훌이 한 사람은 이쪽에서, 한 사람은 저쪽에서 모세의 손을 붙들어 올렸더니 그 손이 해가 지도록 내려오지 아니한지라

13.여호수아가 칼날로 아말렉과 그 백성을 쳐서 무찌르니라

14.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이것을 책에 기록하여 기념하게 하고 여호수아의 귀에 외워 들리라 내가 아말렉을 없이하여 천하에서 기억도 못 하게 하리라

15.모세가 제단을 쌓고 그 이름을 여호와 닛시라 하고

16.이르되 여호와께서 맹세하시기를 여호와가 아말렉과 더불어 대대로 싸우리라 하셨다 하였더라

국가 간 전쟁의 승패는 거의 경제력이 좌우합니다. 첨단의 무기들을 보유하고 사용하기 위해서는 천문학적 재정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성도의 영적 싸움에서 승리하는 원리는 전혀 다릅니다. 영적 싸움에서 승리하는 비결을 배워 반드시 승리를 거두는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1. 여호와 닛시

아말렉은 출애굽한 이스라엘을 광야에서 대적하여 싸운 첫 번째 이방 민족입니다. 이 싸움은 이스라엘의 첫 번째 이방 민족과 치른 전쟁이라는 면에서 상징성을 갖습니다. 모세는 여호수아에게 사람들을 택해 아말렉과 싸울 것을 지시하고, 자신은 여호와의 지팡이를 손에 잡고 산꼭대기에서 그 전투를 지켜봅니다. 모세의 손이 올라가면 이스라엘이 이기고, 손이 내려오면 아말렉이 이깁니다. 여호와의 지팡이는 하나님이 모세를 애굽의 바로에게 보내실 때, 모세가 던지면 뱀이 되고 집으면 지팡이가 되는 표적으로 사용된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전쟁은 군사의 수가 많거나 무기의 성능이 좋아야 승리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아말렉과의 전투에서 지팡이를 통해 보이신 승리의 공식은 특별합니다. 하나님의 기적의 역사로 이스라엘이 승리했습니다. 모세가 팔이 아파 계속 들고 있지 못하자 아론과 훌이 모세의 양팔을 붙들어 올립니다. 이스라엘이 아말렉을 완전히 이길 때까지 모세의 손은 내려오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역사는 그 전쟁이 사람이 치른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대신해 싸워 승리하셨음을 보여 줍니다. 모세는 승리 후에 제단을 쌓고 그 제단을‘여호와는 나의 깃발’이라는 뜻의 ‘여호와 닛시’라고 이름합니다. 성도가 영적 싸움에서 승리하는 유일한 조건은 하나님이 함께해 주시는 것입니다(대상 29:11). 그러므로 성도는 오직 하나님을 믿고 의지해야 영적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습니다.

2. 그리스도, 우리의 승리

구약 역사에서 이스라엘이 전쟁에서 승리한 방식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에게 그대로 적용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의 죽음에서 부활하심으로 이룬 승리가 곧 성도의 승리가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믿어 그리스도와 연합한 성도에게는, 그리스도의 죽음이 곧 죄인 된 옛사람의 죽음이고, 그리스도의 부활 승리가 곧 영생을 얻는 승리입니다. 세상의 많은 종교는 사람이 자신의 구원을 위해 스스로 많은 것을 행하고 희생해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그러나 복음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이라는 유일한 조건을 제시합니다. 그러므로 모세가 여호와의 지팡이를 손에 들고 양팔을 올림으로 승리한 것과 같이, 성도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영원한 승리를 보장받습니다. 그런데 분명한 것은 모세가 지팡이를 들고 있을 때 여호수아와 이스라엘 백성은 목숨을 걸고 대적과 최선을 다해 싸웠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그냥 구경만 하지 않았습니다. 마찬가지로 성도는 그리스도 안에서 승리를 확신하며 죄의 세력과 치열하게 싸워야 합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승리는 거저 주어지지 않습니다. 그것은 믿음으로 생명을 다하기까지 싸우는 자들이 받는 은혜입니다. 사도 바울은 성도가 피 흘리기까지 치열하게 영적 전투를 수행해야 한다고 가르칩니다(히 12:4).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승리가 되기 위해 십자가를 지셨듯이 성도는 하나님 나라와 영광을 위해 생명을 다해 죄의 세력과 싸워 승리의 은혜를 누려야 합니다.

죄 아래 태어난 사람은 그 누구도 스스로 사망 권세를 가진 사탄의 세력을 이길 수 없습니다.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로 우리를 대신해 승리를 쟁취하셨습니다. 성도는 믿음으로 그리스도의 승리 안에 거하며 하나님 나라의 완성을 위해 남은 싸움을 싸워 이겨야 합니다.

5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