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루살렘에 오신 예수님_마태복음 21:1-11

1.그들이 예루살렘에 가까이 가서 감람 산 벳바게에 이르렀을 때에 예수께서 두 제자를 보내시며

2.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하면 곧 매인 나귀와 나귀 새끼가 함께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내게로 끌고 오라

3.만일 누가 무슨 말을 하거든 주가 쓰시겠다 하라 그리하면 즉시 보내리라 하시니

4.이는 선지자를 통하여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라 일렀으되

5.시온 딸에게 이르기를 네 왕이 네게 임하나니 그는 겸손하여 나귀, 곧 멍에 메는 짐승의 새끼를 탔도다 하라 하였느니라

6.제자들이 가서 예수께서 명하신 대로 하여

7.나귀와 나귀 새끼를 끌고 와서 자기들의 겉옷을 그 위에 얹으매 예수께서 그 위에 타시니

8.무리의 대다수는 그들의 겉옷을 길에 펴고 다른 이들은 나뭇가지를 베어 길에 펴고

9.앞에서 가고 뒤에서 따르는 무리가 소리 높여 이르되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 하더라

10.예수께서 예루살렘에 들어가시니 온 성이 소동하여 이르되 이는 누구냐 하거늘

11.무리가 이르되 갈릴리 나사렛에서 나온 선지자 예수라 하니라

예수님은 사람들이 다 알아볼 수 있는 모습으로 예루살렘에 입성하셨습니다. 제자들은 예수님이 타실 나귀와 나귀 새끼를 끌고 와서 거기에 겉옷을 깔아드렸습니다. 나귀 새끼를 타신 예수님의 앞뒤로는 주민들이 호산나를 외치며 찬송을 불렀습니다. 이렇게 예수님이 관심과 환호 속에 예루살렘으로 들어가신 것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1. 평화의 왕으로 오심

제자들은 나귀와 새끼 나귀를 끌고 와서 예수님이 타시도록 했습니다. 새끼 나귀와 함께 나귀까지 데리고 온 것으로 보아 아마도 새끼 나귀가 그만큼 어리고 미숙한 상태였으리라 짐작됩니다. 예수님은 이제 예루살렘을 향해 왕의 행진을 하려 하십니다. 그런데 왕의 신분에 걸맞은 화려한 마차나 말을 이용하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예루살렘 주민들의 기대와 달리 나귀 새끼를 타심으로써 초라하게 입성하셨습니다. 이러한 모습은 예수님이 세속적 권력으로 사람들을 억압하는 왕이 아니라 겸손하고 평화로운 왕임을 드러내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당신의 백성을 통치하시되 가장 낮은 자리에서 섬김과 사랑으로 다스리는 왕이십니다. 그래서 그분이 계신 곳에서는 세상에서 경험하지 못한 참된 평화가 나타납니다. 우리가 속한 가정과 직장 그리고 교회 공동체가 예수님의 통치에 온전히 순종하고 있다면 그곳에는 화평이 있습니다. 그러나 공동체가 갈등과 분열로 깨져 있다면, 공동체 구성원들이 과연 예수님의 다스리심에 순종하고 있는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예수님이 예루살렘에 입성하실 때 사람들은 적극적으로 믿음을 표현했습니다. 나귀의 주인은 자신의 나귀를 내놓았고 제자들은 겉옷을 드렸으며 무리는 환호와 찬송으로 예수님의 다스리심을 기뻐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도 당신의 왕권에 합당한 믿음을 표현하기 원하십니다. 당신이 순종해야 할 영역은 무엇입니까?

2. 구원의 왕으로 오심

무리는 예수님을 향해 “호산나”라고 외칩니다. 호산나는 하나님께 복을 구하는 간절한 기도의 표현으로 ‘주여 우리를 구원해 주소서’라는 뜻입니다. 이 같은 외침은 왕이신 예수님이 당신의 백성을 구원할 구원자로 오셨다는 고백입니다. 당시 이스라엘 백성은 구약에 약속된 메시야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정치적 메시야를 기대했습니다. 로마의 통치하에 있는 자신들을 구해 내고 현실의 억압을 해결해 줄 강력한 통치자를 기다린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초라한 새끼 나귀를 타심으로 자신은 사람들이 기대하는 정치적 메시야로 이 땅에 오시지 않았음을 분명히 하셨습니다. 그분은 세상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신 분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모든 문제의 뿌리인 죄 문제를 해결해주기 위해 오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이 우리에게 기대하시는 것은 그분을 하나님이 보내신 구원자로 믿고 인정하는 것입니다. 우리도 예수님 당시의 이스라엘 백성과 같이 당장 해결 받고 싶은 현실적 문제들 속에서 살아갑니다. 정치적 혼란이나 개인적 질병, 때로는 관계의 불화로 예수님께 도움을 구합니다. 그러나 그런 우리의 관심을 뛰어넘어 반드시 예수님을 우리의 구원자로 만나야만 합니다. 예수님이 우리의 삶에 구원자로 임하실 때만 죄의 사슬에 묶인 영혼에 진정한 자유와 평화가 임할 것입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평화를 원합니다. 그러나 세상 무엇으로도 참된 평화를 얻을 수 없습니다. 참된 평화는 인간과 하나님의 관계가 회복되어야만 맛볼 수 있는 복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바로 인간의 근본적 필요를 다 이루어 주실 수 있는 우리의 구원자요 왕이십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을 삶의 주인으로 영접하여 하나님이 약속하신 모든 복을 풍성히 누리시기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고난 속에서 도우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4:24-31

24.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25.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26.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27.여호와께서 아론에게 이르시되 광야에 가서 모세를 맞으

하나님이 주신 것_출애굽기 4:18-23

18.모세가 그의 장인 이드로에게로 돌아가서 그에게 이르되 내가 애굽에 있는 내 형제들에게로 돌아가서 그들이 아직 살아 있는지 알아보려 하오니 나로 가게 하소서 이드로가 모세에게 평안히 가라 하니라 19.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20.모세가 그의 아내와 아들들을 나귀에 태우고 애굽으로 돌

모세의 핑계_출애굽기 4:10-17

10.모세가 여호와께 아뢰되 오 주여 나는 본래 말을 잘 하지 못하는 자니이다 주께서 주의 종에게 명령하신 후에도 역시 그러하니 나는 입이 뻣뻣하고 혀가 둔한 자니이다 11.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누가 사람의 입을 지었느냐 누가 말 못 하는 자나 못 듣는 자나 눈 밝은 자나 맹인이 되게 하였느냐 나 여호와가 아니냐 12.이제 가라 내가 네 입과 함께 있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