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루살렘을 향해_누가복음 9:51-62

51 예수께서 승천하실 기약이 차가매 예루살렘을 향하여 올라가기로 굳게 결심하시고

52 사자들을 앞서 보내시매 그들이 가서 예수를 위하여 준비하려고 사마리아인의 한 마을에 들어갔더니

53 예수께서 예루살렘을 향하여 가시기 때문에 그들이 받아들이지 아니 하는지라

54 제자 야고보와 요한이 이를 보고 이르되 주여 우리가 불을 명하여 하늘로부터 내려 저들을 멸하라 하기를 원하시나이까

55 예수께서 돌아보시며 꾸짖으시고

56 함께 다른 마을로 가시니라

57 길 가실 때에 어떤 사람이 여짜오되 어디로 가시든지 나는 따르리이다

58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우도 굴이 있고 공중의 새도 집이 있으되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도다 하시고

59 또 다른 사람에게 나를 따르라 하시니 그가 이르되 나로 먼저 가서 내 아버지를 장사하게 허락하옵소서

60 이르시되 죽은 자들로 자기의 죽은 자들을 장사하게 하고 너는 가서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라 하시고

61 또 다른 사람이 이르되 주여 내가 주를 따르겠나이다마는 나로 먼저 내 가족을 작별하게 허락하소서

62 예수께서 이르시되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합당하지 아니하니라 하시니라

예루살렘을 향해 가시는 예수님의 여정이 본문부터 19장까지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여정에서 예수님은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계속 전하십니다. 그러나 여전히 제자들은 깨닫지 못하고, 많은 사람이 복음과 예수님을 대적합니다.

예수님을 배척하는 사람들(51~56절)

예수님은 갈릴리 사역을 마감하시고 예루살렘을 향해 가십니다. 십자가 사역을 이루시기 위해서였습니다. 예수님은 갈릴리 지역에서 예루살렘을 향해 가는 길 가운데 사마리아 지역을 지나가기를 원하십니다. 당시 유대인들은 사마리아를 부정한 땅으로 여겨 그 길을 이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기꺼이 이용하려 하셨습니다(요 4:1〜16). 그래서 이 길을 가시기 전에 제자들을 앞서 보내십니다. 제자들을 미리 보내신 것은 아마도 여행 중에 묵을 숙소가 필요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지만 사마리아 사람들은 예수님의 일행이 예루살렘을 향해 간다는 것을 알고서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사마리아인들의 태도에 야고보와 요한은 매우 분노하며 그들을 저주하고자 했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그런 제자들을 꾸짖고 다른 마을로 옮겨 가셨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를 지기 위해 예루살렘을 향해 가시던 중이었습니다. 하지만 제자들은 아직도 예수님이 세상의 영광을 얻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가는 줄로 생각한 듯합니다. 그래서 그들은 기고만장했던 것입니다. 사마리아 사람들이 감히 자신들을 알아보지 못한다며 분노했습니다. 반면 예수님은 자신을 배척하고 반대하는 많은 사람을 용서하시고, 그들의 죄를 안고서 묵묵히 십자가의 길을 가셨습니다. 제자들이 십자가의 길을 전혀 이해하지 못해도, 성령 강림 후에 사마리아까지 복음이 전해지길 기대하며 사마리아 사람과 제자들을 용납하셨습니다.

제자로 부름 받은 우리는 세상을 저주하는 자들이 아닙니다. 세상을 위해 기도하고, 그들을 위해 복을 비는 것이 예수님을 따라가는 우리의 마땅한 신앙 자세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려는 사람들(57~62절)

십자가를 지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가시는 예수님께, 한 사람이 예수님을 따르겠다고 나섰습니다. 이 말을 한 사람에 관해 마태는 ‘어떤 서기관'이라고 밝힙니다(마 8:19). 그에게 예수님은 당신이 가시는 길에 대해 정확히 말씀해 주셨습니다. 머리 둘 곳도 없는 나그네와 같은 길이라는 것입니다. 이는 세속적 성공과 평안과는 거리가 먼 길입니다. 예수님은 또 다른 사람에게는 자신을 따르라고 명령하셨습니다. 그러자 그는 아버지를 장사하는 것이 먼저라고 말합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자신을 따르는 일이 먼저라고 분명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이는 아버지의 장례를 치르지 말라는 의미가 아니라, 자신을 따르는 일을 미루지 말라는 뜻이었습니다. 또 어떤 이는 가족과 이별하고 오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람에게도 예수님은 같은 말씀을 하십니다. 제자의 길을 따를 때 세상의 일로 지체하는 것이 합당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따라 십자가의 길을 가는 삶이 어떠한지 오늘 본문은 잘 말해 주고 있습니다. 십자가의 길, 제자의 길은 세상의 영광을 얻는 길이 아닙니다. 고난의 길입니다. 그러나 분명히 이 길은 생명의 길입니다. 이 길을 걷는 이는 세상의 일 때문에 망설이거나 지체하는 태도를 버려야 합니다.

십자가의 길을 따라가는 제자의 삶은 세상을 향해 큰소리치는 삶이 아닙니다. 가장 겸손한 모습으로 세상을 섬기는 삶입니다. 이 삶은 결코 세상이 주는 평안함을 쫓아가는 길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놀라운 기쁨이 넘치는 이유는 그 길이 생명의 길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의 근심과 염려로 이 길을 저 버리는 어리석은 자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2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3 새 노래 곧 우리 하나님께 올릴 찬송을 내 입에 두셨으니 많은 사람이 보고 두려워하여 여호와를 의지하리로다 4 여호와를 의지하고 교만한 자와 거짓에 치우치는 자를 돌아보지

1 내가 말하기를 나의 행위를 조심하여 내 혀로 범죄하지 아니하리니 악인이 내 앞에 있을 때에 내가 내 입에 재갈을 먹이리라 하였도다 2 내가 잠잠하여 선한 말도 하지 아니하니 나의 근심이 더 심하도다 3 내 마음이 내 속에서 뜨거워서 작은 소리로 읊조릴 때에 불이 붙으니 나의 혀로 말하기를 4 여호와여 나의 종말과 연한이 언제까지인지 알게 하사 내가 나의

죄로 징계당할 때 진실하게 기도하십시오_시편 38:1-22 1 여호와여 주의 노하심으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고 주의 분노하심으로 나를 징계하지 마소서 2 주의 화살이 나를 찌르고 주의 손이 나를 심히 누르시나이다 3 주의 진노로 말미암아 내 살에 성한 곳이 없사오며 나의 죄로 말미암아 내 뼈에 평안함이 없나이다 4 내 죄악이 내 머리에 넘쳐서 무거운 짐 같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