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은 누구신가?_마태복음 8:23-34

23.배에 오르시매 제자들이 따랐더니

24.바다에 큰 놀이 일어나 배가 물결에 덮이게 되었으되 예수께서는 주무시는지라

25.그 제자들이 나아와 깨우며 이르되 주여 구원하소서 우리가 죽겠나이다

26.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무서워하느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하시고 곧 일어나사 바람과 바다를 꾸짖으시니 아주 잔잔하게 되거늘

27.그 사람들이 놀랍게 여겨 이르되 이이가 어떠한 사람이기에 바람과 바다도 순종하는가 하더라

28.또 예수께서 건너편 가다라 지방에 가시매 귀신 들린 자 둘이 무덤 사이에서 나와 예수를 만나니 그들은 몹시 사나워 아무도 그 길로 지나갈 수 없을 지경이더라

29.이에 그들이 소리 질러 이르되 하나님의 아들이여 우리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때가 이르기 전에 우리를 괴롭게 하려고 여기 오셨나이까 하더니

30.마침 멀리서 많은 돼지 떼가 먹고 있는지라

31.귀신들이 예수께 간구하여 이르되 만일 우리를 쫓아 내시려면 돼지 떼에 들여 보내 주소서 하니

32.그들에게 가라 하시니 귀신들이 나와서 돼지에게로 들어가는지라 온 떼가 비탈로 내리달아 바다에 들어가서 물에서 몰사하거늘

33.치던 자들이 달아나 시내에 들어가 이 모든 일과 귀신 들린 자의 일을 고하니

34.온 시내가 예수를 만나려고 나가서 보고 그 지방에서 떠나시기를 간구하더라

마태복음은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일할 수 있는 자들은 무리가 아니라 제자라는 사실을 명백히 합니다. 이제 예수님과 제자들은 무리를 떠났습니다. 이제 제자들은 예수님이 어떤 분인지 배우기 시작합니다.

1. 이이가 누구신가?

예수님을 따라 같은 배를 탄다는 것은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는 일임과 동시에,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주님은 주무시는 것만 같은 상황에 빠짐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죽겠나이다”라는 제자들의 외침은 그만큼 절박하고 매우 현실적입니다. 우리는 주님을 따르기 위해 이토록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데, 주님은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주무시는 것만 같습니다. 그러나 제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깨어나신 예수님의 말씀은 아주 간단명료합니다. 제자들이 무서워하는 이유는 믿음이 작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그러고는 곧 일어나셔서 바람과 파도를 꾸짖으셨습니다. 그

러자 바다가 아주 잔잔해졌습니다. 제자들에게는 너무나도 큰 문제였는데, 예수님께는 아무것도 아닌 작은 일이었습니다. 이에 제자들은 놀라워하며 “이이가 누구신가?”라는 질문을 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어찌하여 두려워하느냐?”라고 책망하셨지만, 제자들은 풍랑 앞에서 두려워하고, 예수님의 권능 앞에서는 놀라는 역설적인 모습을 보여 줍니다. 우리는 여기서 우리의 현실을 발견합니다. 비록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르겠다며 주님과 같은 배를 탔지만, 우리에게는 어쩔 수 없는 현실적 두려움이 따라옵니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이 주님께는 그저 한마디로 꾸짖으시면 해결될 작은 문제이며, 믿음을 가지고 바라보면 사실상 큰 위협이 되지 않는 것들일 뿐입니다. 우리는 주님이 우리와 같은 배를 타고 계시기에 결코 위험하지 않다는 사실을 확신해야 합니다.

2.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과 제자들이 건너간 가다라 지방은 귀신, 즉 세상의 영이 다스리는 지역으로서 하나님이 다스리시는 천국과 대조를 이룹니다. 특히 돼지를 치고 있었다는 것 자체가 이 지역이 부정한 지역이었음을 보여 주는 장치입니다. 귀신들은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알고 있었습니다. 귀신들은 결국 몰살당하여 쫓겨나지만, 사람들은 이를 보고도 주님을 오히려 배척합니다. 이는 귀신들은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알았으나, 제자들과 가다라 사람들은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을 영접할 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았음을 보여 줍니다. 지금도 사람들은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시며 세상을 구원하실 분이라는 사실을 제대로 깨닫지 못해 예수님을 배척합니다. 하지만 사탄은 이미 그 통치권을 잃고 내쫓겼으며, 지금은 온 세상을 예수님이 정복하며 다스리고 계십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온전히 믿음으로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의 통치를 세상 가운데 선포해 나가야 합니다.

세상의 파고를 헤쳐나가야 할 때에는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시라는 사실이 내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잊어버리곤 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조금만 정신을 차리고 믿음의 눈을 들면 온 땅의 악한 세력들을 물리치고 세상을 다스리시는 주님의 권능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이스라엘에서 자란 악_사사기 20:1-16

1 이에 모든 이스라엘 자손이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와 길르앗 땅에서 나와서 그 회중이 일제히 미스바에서 여호와 앞에 모였으니 2 온 백성의 어른 곧 이스라엘 모든 지파의 어른들은 하나님 백성의 총회에 섰고 칼을 빼는 보병은 사십만 명이었으며 3 이스라엘 자손이 미스바에 올라간 것을 베냐민 자손이 들었더라 이스라엘 자손이 이르되 이 악한 일이 어떻게 일어났

전례를 찾을 수 없는 타락의 참상_사사기 19:16-30

16.저녁 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 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7.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8.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최악의 타락으로 들어가는 여정_사사기 19:1-15

1.이스라엘에 왕이 없을 그 때에 에브라임 산지 구석에 거류하는 어떤 레위 사람이 유다 베들레헴에서 첩을 맞이하였더니 2.그 첩이 행음하고 남편을 떠나 유다 베들레헴 그의 아버지의 집에 돌아가서 거기서 넉 달 동안을 지내매 3.그의 남편이 그 여자에게 다정하게 말하고 그를 데려오고자 하여 하인 한 사람과 나귀 두 마리를 데리고 그에게로 가매 여자가 그를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