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은 자들_마태복음 27:11-26

11.예수께서 총독 앞에 섰으매 총독이 물어 이르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네 말이 옳도다 하시고

12.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고발을 당하되 아무 대답도 아니하시는지라

13.이에 빌라도가 이르되 그들이 너를 쳐서 얼마나 많은 것으로 증언하는지 듣지 못하느냐 하되

14.한 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총독이 크게 놀라워하더라

15.명절이 되면 총독이 무리의 청원대로 죄수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16.그 때에 바라바라 하는 유명한 죄수가 있는데

17.그들이 모였을 때에 빌라도가 물어 이르되 너희는 내가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바라바냐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냐 하니

18.이는 그가 그들의 시기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앎이더라

19.총독이 재판석에 앉았을 때에 그의 아내가 사람을 보내어 이르되 저 옳은 사람에게 아무 상관도 하지 마옵소서 오늘 꿈에 내가 그 사람으로 인하여 애를 많이 태웠나이다 하더라

20.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무리를 권하여 바라바를 달라 하게 하고 예수를 죽이자 하게 하였더니

21.총독이 대답하여 이르되 둘 중의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이르되 바라바로소이다

22.빌라도가 이르되 그러면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를 내가 어떻게 하랴 그들이 다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

23.빌라도가 이르되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그들이 더욱 소리 질러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 하는지라

24.빌라도가 아무 성과도 없이 도리어 민란이 나려는 것을 보고 물을 가져다가 무리 앞에서 손을 씻으며 이르되 이 사람의 피에 대하여 나는 무죄하니 너희가 당하라

25.백성이 다 대답하여 이르되 그 피를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돌릴지어다 하거늘

26.이에 바라바는 그들에게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완전한 하나님의 아들을 극악한 죄수로 몰아 십자가에 못 박은 사건은 인류의 죄성을 단적으로 보여 줍니다. 죄 없는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은 악행은 타락한 인간의 이기적인 본성의 결과입니다. 예수님을 죽게 한 우리 안의 죄성을 인식하고 항상 겸손하게 회개하는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1. 무책임한 본디오 빌라도

사도신경을 외울 때마다 본디오 빌라도라는 이름이 나옵니다. 역사적으로 예수님을 십자가형에 처한 법적인 책임은 재판관인 본디오 빌라도에게 있기 때문입니다. 그는 예수님께 사형에 해당하는 죄가 없음을 분명히 알고 있었습니다. 유대인들이 예수님을 시기해 잡아들였음을 알았습니다. 그렇지만 그에게는 예수님을 풀어 줌으로 자신에게 닥칠 수 있는 불이익을 감당할 정의감이 없었습니다. 빌라도는 나름대로 노력은 했습니다. 명절 때 죄수 한 명을 풀어 주는 관습에 따라 예수님과 바라바 중 누구를 풀어 주기를 바라는지 유대인들에게 물었습니다. 예수님을 풀어 달라고 할 것이라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바라바를 풀어 달라고 요구합니다. 빌라도는 손을 씻으면서 무죄한 핏값에 대해 자신에게는 책임이 없음을 주장하며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도록 내어줍니다. 그는 예수님의 무죄함을 알면서도 비겁하게 예수님을 내어주었습니다. 정의를 이루기 위해서는 용기와 희생이 필요합니다. 빌라도에게는 그러한 용기가 없었습니다. 성도는 때로는 희생을 감수해서라도 하나님의 공의를 선택하고 그 길로 당당히 나아가야 합니다.

2. 사탄의 도구인 유대 종교 지도자들

바리새인과 서기관과 제사장 등으로 이루어진 유대 지도자들은 예수님을 처음부터 죽이기로 작정합니다. 자신들을 비판하는 예수님이 기적을 행하며 하나님 나라 복음을 선포해 많은 사람의 존경과 지지를 받는 것에 위협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체포와 거짓 증인을 세우는 일, 군중을 선동해 십자가형을 끌어내는 일을 주도합니다. 빌라도가 예수님을 풀어 주려고 할 때는 빌라도를 협박하기까지 했습니다. 결국 그들의 의도대로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리십니다. 그들은 예수님이 부활하셨을 때에도 거짓 소문을 퍼뜨렸습니다. 그들은 가장 거룩한 척하면서 사탄의 앞잡이 노릇을 합니다. 그들이 이처럼 악행을 저지른 이유는 하나님의 뜻보다 자신들의 욕망 때문입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말씀 앞에 자신의 욕망을 꺾고 하나님의 뜻을 구해야 합니다.

3. 기복신앙을 좇던 유대 군중

유대 군중은 한때 예수님을 따르던 자들입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이적에 칭송과 지지를 보냈던 자들입니다. 그러나 그분이 연약한 모습으로 잡혀서 재판을 받게 되자 유대 종교 지도자들의 선동에 넘어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외칩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욕망을 채우기 위해 예수님을 따라다녔으나 예수님이 자신들의 욕망을 채워 주지 못할 것처럼 보이자 대적이 되었습니다(요 6:26). 오늘날에도 기복적인 신앙을 가진 사람들은 예수님을 자신의 욕망을 채워 주는 도구로 여깁니다. 그러나 진정한 신앙인은 자신을 주님의 뜻을 이루는 도구로 드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살아갑니다. 성도는 어리석은 군중이 아니라 주님을 위해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라가는 제자가 되어야 합니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은 자들의 죄는 인간의 보편적인 죄업 본성입니다. 따라서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은 사람은 바로 우리 자신입니다. 이제는 십자가 앞에 더 가까이 나아가 주님을 위해 살기로 결단하고 순종하는 성도들이 되십시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교회가 택해야 할 올바른 길_디모데전서 2:1-15

1 그러므로 내가 첫째로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 2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하라 이는 우리가 모든 경건과 단정함으로 고요하고 평안한 생활을 하려 함이라 3 이것이 우리 구주 하나님 앞에 선하고 받으실 만한 것이니 4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며 진리를 아는 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5

사역자의 자격_디모데전서 1:12-20

12 나를 능하게 하신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께 내가 감사함은 나를 충성되이 여겨 내게 직분을 맡기심이니 13 내가 전에는 비방자요 박해자요 폭행자였으나 도리어 긍휼을 입은 것은 내가 믿지 아니할 때에 알지 못하고 행하였음이라 14 우리 주의 은혜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믿음과 사랑과 함께 넘치도록 풍성하였도다 15 미쁘다 모든 사람이 받을 만한 이 말

참아들에게 보내는 편지_디모데전서 1:1-11

1 우리 구주 하나님과 우리의 소망이신 그리스도 예수의 명령을 따라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 된 바울은 2 믿음 안에서 참 아들 된 디모데에게 편지하노니 하나님 아버지와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께로부터 은혜와 긍휼과 평강이 네게 있을지어다 3 내가 마게도냐로 갈 때에 너를 권하여 에베소에 머물라 한 것은 어떤 사람들을 명하여 다른 교훈을 가르치지 말며 4 신화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