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의 가족_마태복음 12:38-50

38.그 때에 서기관과 바리새인 중 몇 사람이 말하되 선생님이여 우리에게 표적 보여주시기를 원하나이다

39.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악하고 음란한 세대가 표적을 구하나 선지자 요나의 표적 밖에는 보일 표적이 없느니라

40.요나가 밤낮 사흘 동안 큰 물고기 뱃속에 있었던 것 같이 인자도 밤낮 사흘 동안 땅 속에 있으리라

41.심판 때에 니느웨 사람들이 일어나 이 세대 사람을 정죄하리니 이는 그들이 요나의 전도를 듣고 회개하였음이거니와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으며

42.심판 때에 남방 여왕이 일어나 이 세대 사람을 정죄하리니 이는 그가 솔로몬의 지혜로운 말을 들으려고 땅 끝에서 왔음이거니와 솔로몬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느니라

43.더러운 귀신이 사람에게서 나갔을 때에 물 없는 곳으로 다니며 쉬기를 구하되 쉴 곳을 얻지 못하고

44.이에 이르되 내가 나온 내 집으로 돌아가리라 하고 와 보니 그 집이 비고 청소되고 수리되었거늘

45.이에 가서 저보다 더 악한 귀신 일곱을 데리고 들어가서 거하니 그 사람의 나중 형편이 전보다 더욱 심하게 되느니라 이 악한 세대가 또한 이렇게 되리라

46.예수께서 무리에게 말씀하실 때에 그의 어머니와 동생들이 예수께 말하려고 밖에 섰더니

47.한 사람이 예수께 여짜오되 보소서 당신의 어머니와 동생들이 당신께 말하려고 밖에 서 있나이다 하니

48.말하던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시되 누가 내 어머니이며 내 동생들이냐 하시고

49.손을 내밀어 제자들을 가리켜 이르시되 나의 어머니와 나의 동생들을 보라

50.누구든지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하는 자가 내 형제요 자매요 어머니이니라 하시더라

세상에서 가장 친밀하고 깊은사랑을 기대할 수 있는 대상은 가족일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육신의 가족에게서도 오해와 반대를 경험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당신의 진정한 가족은 따로 있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렇다면 누가 예수님의 진정한 가족일까요?

1. 주께 가까이 나아오는 자입니다.

예수님이 무리에게 말씀을 가르치실 때 어머니와 동생들이 찾아왔습니다. 그들이 온 것은 예수님의 사역을 응원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그들은 예수님의 공생애 기간 내내 예수님이 미쳤다고 의심하거나 사람들의 인기를 얻으려고 무모한 짓을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찾아왔지만 그를 둘러싼 무리 때문에 밖에 서 있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듣기 위해 무리 가운데 들어간 것이 아니라 예수님이 나오시기를 기다린 것입니다. 만약 그들이 예수님이 전하시는 말씀과 사역을 제대로 보기 위해 예수님 가까이 갔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요? 아마도 예수님이 하나님이 보내신 메시야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밖에 서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이 당신의 진정한 가족이 아니라고 선언하십니다. 예수님의 진정한 가족이 되는데 육신의 혈통은 전혀 중요하지 않습니다. 대대로 예수님을 믿어 왔다는 것도 전혀 중요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예수님과 개인적인 만남을 통해 예수님을 구주와 주인으로 믿는 것이 필요할 뿐입니다. 예수님의 어머니와 동생 야고보는 예수님의 부활 사건 이후에 완전히 변화되어 진정한 예수님의 가족이 되었고, 영적 가족공동체 안에서 중요한 역할을 감당하기도 합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진정으로 만난 결과로 믿음에 이른 것입니다. 예수님은 지금도 당신의 영적 가족들을 찾고 계십니다. 이 초청에 응답해 예수님께 더 가까이 나아가기를 바랍니다.

2. 주의 말씀에 순종하는 자입니다.

예수님은 당신의 말씀을 듣는 무리를 향해 이렇게 질문하셨습니다. “과연 누가 나의 가족이 될 수 있겠느냐?” 그러고는 단호하고 분명하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자만이 내 가족이 될 수 있다.” 이러한 예수님의 언행을 어머니와 동생들을 사랑하지 않는 무정한 태도로 오해하지 마십시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돌아가시는 순간에도 제자 요한에게 어머니를 모실 것을 부탁하신 분입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이 하신 말씀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예수님의 진정한 가족은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신 예수님을 닮은 사람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의 영적 가족이라고 자칭하면서도 삶에 예수님을 닮은 흔적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진정한 의미에서 예수님의 가족이 아닙니다. 우리는 주일에 교회에 와서 잠깐동안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 가정에서나 직장에서 지속적으로 하나님의 말씀대로 순종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우리 가까이 있는 사람들이 우리를 어떤 그리스도인으로 평가하는지 들어보아야 합니다. 사람들은 이웃을 자신의 몸과 같이 사랑하는 진정한 그리스도인들을 보고 싶어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의 사랑을 말로만 전하지 말고 행동으로 보여야 합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가족으로 삼으시기 위해 치르신 희생을 기억하십시오. 그리고 그 사랑에 힘입어 이웃을 사랑하는 복된 자리에 머무시길 축복합니다.

예수님과 영적으로 맺어진 가족은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들입니다. 교회에 다니면서도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하고 말씀과 상관없이 살아간다면 예수님의 참된 가족이 될 수 없습니다. 형식적인 그리스도인으로 살지 않기를 결단하고 실행해야 합니다. 믿음의 실천과 삶의 증거들을 통해 진실로 주님의 가족으로 인정받고 하늘의 기쁨을 누리게 되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이스라엘에서 자란 악_사사기 20:1-16

1 이에 모든 이스라엘 자손이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와 길르앗 땅에서 나와서 그 회중이 일제히 미스바에서 여호와 앞에 모였으니 2 온 백성의 어른 곧 이스라엘 모든 지파의 어른들은 하나님 백성의 총회에 섰고 칼을 빼는 보병은 사십만 명이었으며 3 이스라엘 자손이 미스바에 올라간 것을 베냐민 자손이 들었더라 이스라엘 자손이 이르되 이 악한 일이 어떻게 일어났

전례를 찾을 수 없는 타락의 참상_사사기 19:16-30

16.저녁 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 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7.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8.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최악의 타락으로 들어가는 여정_사사기 19:1-15

1.이스라엘에 왕이 없을 그 때에 에브라임 산지 구석에 거류하는 어떤 레위 사람이 유다 베들레헴에서 첩을 맞이하였더니 2.그 첩이 행음하고 남편을 떠나 유다 베들레헴 그의 아버지의 집에 돌아가서 거기서 넉 달 동안을 지내매 3.그의 남편이 그 여자에게 다정하게 말하고 그를 데려오고자 하여 하인 한 사람과 나귀 두 마리를 데리고 그에게로 가매 여자가 그를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