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이 가르쳐 주시는 기도_누가복음 11:1-13

1 예수께서 한 곳에서 기도하시고 마치시매 제자 중 하나가 여짜오되 주여 요한이 자기 제자들에게 기도를 가르친 것과 같이 우리에게도 가르쳐 주옵소서

2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기도할 때에 이렇게 하라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나라가 임하시오며

3 우리에게 날마다 일용할 양식을 주시옵고

4 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모든 사람을 용서하오니 우리 죄도 사하여 주시옵고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옵소서 하라

5 또 이르시되 너희 중에 누가 벗이 있는데 밤중에 그에게 가서 말하기를 벗이여 떡 세 덩이를 내게 꾸어 달라

6 내 벗이 여행중에 내게 왔으나 내가 먹일 것이 없노라 하면

7 그가 안에서 대답하여 이르되 나를 괴롭게 하지 말라 문이 이미 닫혔고 아이들이 나와 함께 침실에 누웠으니 일어나 네게 줄 수가 없노라 하겠느냐

8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비록 벗 됨으로 인하여서는 일어나서 주지 아니할지라도 그 간청함을 인하여 일어나 그 요구대로 주리라

9 내가 또 너희에게 이르노니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러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러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10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

11 너희 중에 아버지 된 자로서 누가 아들이 생선을 달라 하는데 생선 대신에 뱀을 주며

12 알을 달라 하는데 전갈을 주겠느냐

13 너희가 악할지라도 좋은 것을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성령을 주시지 않겠느냐 하시니라

예루살렘을 향해 가시는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기도를 가르쳐 주십니다. 십자가의 길은 기도 없이 갈 수 없기 때문입니다. 내 힘으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은 십자가의 길을 걸으시면서 늘 기도하는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예수님의 기도문(1~4절)

예수님은 사역을 감당하시면서도 늘 기도하셨습니다. 그 모습을 봐왔던 제자들 중 하나가 예수님께 세례 요한이 제자들에게 기도를 가르쳤듯이 자신들에게도 기도를 가르쳐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예수님의 복음이 유대인들의 신앙과도 달랐고, 세례 요한의 가르침과도 달랐기에 새로운 기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자 예수님이 기도를 가르쳐 주셨습니다. 먼저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라는 신앙의 고백이 나옵니다. 이어서 네 개의 청원이 나옵니다. “나라가 임하시오며”, “날마다 일용할 양식을 주시옵고”, “우리 죄도 사하여 주시옵고”,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읍소서”라는 청원입니다.

이 기도가 놀라운 것은 제자들도 하나님을 아버지로 여기고 아버지께 기도드리는 형식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이 제자들도 하나님의 아들임을 알려 주신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나라와 우리의 모든 간구를 아들의 자격으로 하나님께 기도할 수 있는 것입니다.

간절한 기도(5~8절)

예수님은 이어서 어떠한 마음과 자세로 기도해야 할지를, 일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특정 상황을 예로 들어 가르쳐 주십니다. 한밤중에 여행하다 찾아온 친구를 위해 떡 세 덩이를 꾸어 달라는 사람은 그 간청함 때문에 그 요구가 응답받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 비유를 통해 예수님이 가르쳐 주신 기도의 자세는 하나님이 응답해 주실 것을 믿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간절히 아뢴다면 하나님은 반드시 응답해 주실 것입니다. 예수님은 밤중에도 기도하셨습니다. 또 틈나는 대로 기도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기도하셨고, 당신께서 감당해야 할 사역을 위해 기도하셨습니다. 또한 제자들을 위해서도 기도하셨습니다. 기도에 대해 예수님은 확신을 가지고 계셨습니다. 단순한 열심이 아니라 확신으로 기도하셨습니다. 이 믿음이 우리의 태도가 되어야 합니다.

성령을 주실 것(9〜13절)

기도하는 이들은 하나님이 응답해 주실 것을 믿으며 기도해야 합니다. 이것이 기도하는 사람의 가장 중요한 태도입니다. 이러한 태도에 대해 예수님은 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십니다. 구하고, 찾고, 두드리라는 반복적인 표현을 통해 포기하지 말고 기도할 것과 이렇게 기도하는 이가 받을 것이요, 찾아낼 것이요, 열릴 것이라는 확신을 제자들에게 주십니다. 그리고 이 같은 응답의 결정적 이유에 대해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는 분이 우리의 아버지시기 때문이라고 말씀해주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응답이 바로 성령님이심을 밝히십니다.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우리에게 성령님을 주시기까지 우리의 기도에 응답해 주실 것입니다.

예수님의 길을 따라가는 제자들은 아버지 하나님께 기도함으로 아버지의 도우심을 받아 살아가게 됩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는 특권을 가진 자는 주저하지 않고 아버지께 기도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기도는 반드시 응답됩니다. 뿐만 아니라 하나님은 우리에게 성령님을 보내 주십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 기도하는 성도는 십자가의 길을 능히 걸어갈 수 있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