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이 이루신 역사_마태복음 27:45-56

45.제육시로부터 온 땅에 어둠이 임하여 제구시까지 계속되더니

46.제구시쯤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질러 이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는 곧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47.거기 섰던 자 중 어떤 이들이 듣고 이르되 이 사람이 엘리야를 부른다 하고

48.그 중의 한 사람이 곧 달려가서 해면을 가져다가 신 포도주에 적시어 갈대에 꿰어 마시게 하거늘

49.그 남은 사람들이 이르되 가만 두라 엘리야가 와서 그를 구원하나 보자 하더라

50.예수께서 다시 크게 소리 지르시고 영혼이 떠나시니라

51.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고 땅이 진동하며 바위가 터지고

52.무덤들이 열리며 자던 성도의 몸이 많이 일어나되

53.예수의 부활 후에 그들이 무덤에서 나와서 거룩한 성에 들어가 많은 사람에게 보이니라

54.백부장과 및 함께 예수를 지키던 자들이 지진과 그 일어난 일들을 보고 심히 두려워하여 이르되 이는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 하더라

55.예수를 섬기며 갈릴리에서부터 따라온 많은 여자가 거기 있어 멀리서 바라보고 있으니

56.그 중에는 막달라 마리아와 또 야고보와 요셉의 어머니 마리아와 또 세베대의 아들들의 어머니도 있더라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통 속에서 죽음을 맞이하셨습니다. 극심한 고통 속에서도 예수님은 메시야의 사명을 잊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은 겉으로는 인생의 실패자로 보일지 몰라도, 실은 죄인을 위한 놀라운 승리를 얻으셨습니다. 예수님이 성취하신 승리는 어떤 모습으로 드러났을까요?

1. 성전의 휘장이 찢어짐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음을 맞이하실 때, 성전의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둘로 찢어졌습니다. 성전에 쳐진 휘장은 성소와 지성소 사이를 구분하는 막이었습니다. 거룩하신 하나님의 임재가 머무는 지성소는 아무나, 아무 때나 들어갈 수 없었기에 반드시 휘장으로 막아놓아야 했습니다. 율법에 따르면 거룩한 지성소에는 1년에 단 한 차례 대속죄일에 대제사장만이 들어가도록 허락되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죽으심으로 지성소를 막고 있었던 휘장이 찢어진 것입니다. 그것도 위에서부터 아래로 찢어져 이 휘장을 거두신 분이 바로 하나님이심을 보여 주었습니다. 이로써 대제사장이 아닌 우리 같은 죄인들도 하나님의 보좌 앞으로 담대히 나갈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이제는 누구든지 예수님이 흘리신 보혈을 의지하여 아무 때나 하나님과 교제를 누릴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 율법 의식을 거치거나 특별한 장소를 찾아갈 필요가 없습니다. 하나님은 언제 어디서나 우리의 기도를 듣고 응답해 주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보좌 앞으로 날마다 나아가야 합니다. 그곳에서 하나님과 친밀하게 교제하며 영적 충만함과 능력을 덧입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영혼의 목마름으로 방황하는 사람들에게 예수님의 공로와 그로 인해 주어진 하나님의 은혜의 샘물을 알려 주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교제의 축복으로 나오길 원하십니다.

2. 백부장과 군인들의 고백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숨을 거두실 때,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옆에서 초자연적 사건들을 접한 로마의 백부장과 병사들은 놀라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고백합니다. 예수님은 사역 기간 내내 수많은 표적을 통해 당신이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밝히 보여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표적을 본 자들이 당신을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하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런데 바로 전까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고 유대인의 왕이라고 조롱하던 백부장과 로마 병사들의 입에서 이 고백이 나왔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죽으심을 보고 나서 영적 깨달음을 얻은 것입니다.

이방인들에게 일어난 이러한 변화는 유대의 지도자들과 무리의 반응과 극명한 대조를 이룹니다. 유대의 지도자들과 무리는 예수님에게 사형 선고를 내렸고,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을 조롱하고 모욕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예수님의 죽음을 보고 변화된 백부장 일행과 달리 끝까지 적개심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대조된 모습을 보이는 두 그룹은 앞으로 복음이 이방인들에게 전파될 것이라는 사실을 잘 보여 주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백부장과 로마 병사들에게 일어난 이러한 깨달음과 변화가 계속해서 모든 민족에게 일어나길 기대하십니다. 이 기대에 부응하여 우리는 우리의 가족들로 시작해 열방에 흩어진 영혼들에게 예수님의 복음을 전해야 합니다.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님은 우리와 하나님 사이에 가로놓였던 휘장을 제거하셨습니다. 이제 예수님을 구원자로 믿는 사람들은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는 특권과 함께 언제든지 하나님과 교제하는 자리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이와같이 우리 죄가 사함 받아 하나님 자녀가 되었다는 복된 소식을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 전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