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유함으로 얻은 온전한 쉼_창세기 26:23-35

23 이삭이 거기서부터 브엘세바로 올라갔더니

24 그 밤에 여호와께서 그에게 나타나 이르시되 나는 네 아버지 아브라함의 하나님이니 두려워하지 말라 내 종 아브라함을 위하여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네게 복을 주어 네 자손이 번성하게 하리라 하신지라

25 이삭이 그 곳에 제단을 쌓고,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며 거기 장막을 쳤더니 이삭의 종들이 거기서도 우물을 팠더라

26 아비멜렉이 그 친구 아훗삿과 군대 장관 비골과 더불어 그랄에서부터 이삭에게로 온지라

27 이삭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를 미워하여 나에게 너희를 떠나게 하였거늘 어찌하여 내게 왔느냐

28 그들이 이르되 여호와께서 너와 함께 계심을 우리가 분명히 보았으므로 우리의 사이 곧 우리와 너 사이에 맹세하여 너와 계약을 맺으리라 말하였노라

29 너는 우리를 해하지 말라 이는 우리가 너를 범하지 아니하고 선한 일만 네게 행하여 네가 평안히 가게 하였음이니라 이제 너는 여호와께 복을 받은 자니라

30 이삭이 그들을 위하여 잔치를 베풀매 그들이 먹고 마시고

31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서로 맹세한 후에 이삭이 그들을 보내매 그들이 평안히 갔더라

32 그 날에 이삭의 종들이 자기들이 판 우물에 대하여 이삭에게 와서 알리어 이르되 우리가 물을 얻었나이다 하매

33 그가 그 이름을 세바라 한지라 그러므로 그 성읍 이름이 오늘까지 브엘세바더라

34 에서가 사십 세에 헷 족속 브에리의 딸 유딧과 헷 족속 엘론의 딸 바스맛을 아내로 맞이하였더니

35 그들이 이삭과 리브가의 마음에 근심이 되었더라

기근으로 인해 그랄 땅에 내려갔던 이삭은 블레셋 사람들의 시기와 견제로 결국 그 땅에서 쫓겨 나왔습니다. 이삭은 지치고 피곤해진 몸을 이끌고 브엘세바로 올라갑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마침내 쉼을 얻습니다. 본문은 이삭이 경험한 온전한 쉼의 자리로 우리를 초대합니다.

이삭은 그랄 골짜기를 떠나 브엘세바로 거처를 옮겼습니다(23절). 브엘세바는 아버지 아브라함이 아비멜렉과 언약을 맺고 죽을 때까지 머물던 곳이었습니다. 또한 이삭이 하나님과 친밀히 교제하며 큰 은혜를 체험했던 곳입니다. 이삭은 그랄 땅에서 시련도 겪고 심각한 위협도 느끼며 살다가 이제 하나님과 교제하며 평안을 누리던 브엘세바로 돌아와 하나님과의 관계를 새롭게 정립하고자 한 것입니다. 영적 회복과 쉼은 오직 하나님 안에서만 누릴 수 있습니다. 진정한 쉼을 누릴 때 우리에게 참 만족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브엘세바로 돌아온 이삭에게 나타나셔서 두려워하지 말라고 격려하시고, 아브라함에게 주셨던 언약을 확증해 주셨습니다(24절). ‘그 밤에’라는 단어는 이삭이 브엘세바에 도착한 그 날에 하나님이 만나 주셨음을 알려 줍니다. 하나님은 이삭을 기억하시고 그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리고 계셨던 것입니다. 이렇듯 하나님은 당신께 돌이키는 자들을 즉각 만나 주시며 위로와 복을 주시는 분입니다.

이삭은 브엘세바에 자신을 만나주신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며 단을 쌓았고, 그 후에 자신을 위한 장막을 쳤습니다(25절). 자신의 거처를 마련하는 것보다 하나님께 예배하는 장소를 마련하는 것이 그에게 더 중요했던 것입니다. 이제 그의 삶의 중심은 하나님이며, 그의 우선순위는 하나님께 예배하는 삶이 되었습니다.

어느 날 아비멜렉이 이삭을 찾아와 화친을 제안했습니다. 아무리 잃고 빼앗겨도 다시 채워지는 이삭의 삶에서 복을 주시는 하나님의 존재와 능력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26〜29절).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삭을 쫓아냈던 아비멜렉이 이제 이삭에게 굴복한 셈입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반전의 역사를 이루시는 분입니다. 오늘 우리가 겪는 시련과 어려움이 하나님을 위한 것이라면, 언젠가 하나님이 반드시 승리하게 하실 것임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이삭은 아비멜렉을 영접하고 풍성한 잔치를 베풀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요청을 받아들여 화친조약을 체결합니다(30〜31절). 어제의 원수였던 아비멜렉을 용서하고 대접하는 이삭의 모습을 통해 더욱 온유해진 그의 성품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로써 이삭은 두려움의 대상이 사라졌고 진정한 쉼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이삭과 아비멜렉이 화친조약을 맺은 ‘그날에’ 종들이 우물에서 물을 얻었다는 기쁜 소식을 전했습니다(32절). 고대 팔레스타인에서 물의 근원을 찾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이삭은 이전에 여러 차례 우물을 파서 물을 얻었음에도 여전히 걱정이 되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화친조약을 맺은 그 날 물을 얻었다는 소식을 들은 것입니다. 이는 시련과 박해에도 끝까지 견디며 온유함을 잃지 않았던 이삭을 향한 하나님의 선물이었습니다.

이삭은 온유함으로 마침내 진정한 쉼을 얻었습니다. 이삭의 이러한 삶의 모습은 예수님의 팔복 말씀 가운데 온유한 자의 모습이고(마 5:5), 십자가 희생의 모습입니다. 우리 또한 그 어떤 시련과 두려움 속에서도 온유함을 잃지 않고 승리함으로 참된 평안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0 야곱이 브엘세바에서 떠나 하란으로 향하여 가더니 11 한 곳에 이르러는 해가 진지라 거기서 유숙하려고 그 곳의 한 돌을 가져다가 베개로 삼고 거기 누워 자더니 12 꿈에 본즉 사닥다리가 땅 위에 서 있는데 그 꼭대기가 하늘에 닿았고 또 본즉 하나님의 사자들이 그 위에서 오르락내리락 하고 13 또 본즉 여호와께서 그 위에 서서 이르시되 나는 여호와니 너

1 이삭이 야곱을 불러 그에게 축복하고 또 당부하여 이르되 너는 가나안 사람의 딸들 중에서 아내를 맞이하지 말고 2 일어나 밧단아람으로 가서 네 외조부 브두엘의 집에 이르러 거기서 네 외삼촌 라반의 딸 중에서 아내를 맞이하라 3 전능하신 하나님이 네게 복을 주시어 네가 생육하고 번성하게 하여 네가 여러 족속을 이루게 하시고 4 아브라함에게 허락하신 복을 네

30 이삭이 야곱에게 축복하기를 마치매 야곱이 그의 아버지 이삭 앞에서 나가자 곧 그의 형 에서가 사냥하여 돌아온지라 31 그가 별미를 만들어 아버지에게로 가지고 가서 이르되 아버지여 일어나서 아들이 사냥한 고기를 잡수시고 마음껏 내게 축복하소서 32 그의 아버지 이삭이 그에게 이르되 너는 누구냐 그가 대답하되 나는 아버지의 아들 곧 아버지의 맏아들 에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