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 그리고 새로운 시작_출애굽기 40:17-33

17.둘째 해 첫째 달 곧 그 달 초하루에 성막을 세우니라

18.모세가 성막을 세우되 그 받침들을 놓고 그 널판들을 세우고 그 띠를 띠우고 그 기둥들을 세우고

19.또 성막 위에 막을 펴고 그 위에 덮개를 덮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0.그는 또 증거판을 궤 속에 넣고 채를 궤에 꿰고 속죄소를 궤 위에 두고

21.또 그 궤를 성막에 들여놓고 가리개 휘장을 늘어뜨려 그 증거궤를 가리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2.그는 또 회막 안 곧 성막 북쪽으로 휘장 밖에 상을 놓고

23.또 여호와 앞 그 상 위에 떡을 진설하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4.그는 또 회막 안 곧 성막 남쪽에 등잔대를 놓아 상과 마주하게 하고

25.또 여호와 앞에 등잔대에 불을 켜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6.그가 또 금 향단을 회막 안 휘장 앞에 두고

27.그 위에 향기로운 향을 사르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8.그는 또 성막 문에 휘장을 달고

29.또 회막의 성막 문 앞에 번제단을 두고 번제와 소제를 그 위에 드리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30.그는 또 물두멍을 회막과 제단 사이에 두고 거기 씻을 물을 담으니라

31.모세와 아론과 그 아들들이 거기서 수족을 씻되

32.그들이 회막에 들어갈 때와 제단에 가까이 갈 때에 씻었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33.그는 또 성막과 제단 주위 뜰에 포장을 치고 뜰 문에 휘장을 다니라 모세가 이같이 역사를 마치니


성막이 다 세워졌습니다. 성막이 세워진 목적은 제작에 있지 않았습니다. 그다음에 일어날 역사를 위한 것입니다. 새로운 시작입니다. 완성되고 새롭게 시작되는 역사 속에서 우리의 현재 모습을 함께 고민해 보고자 합니다.


출애굽 이듬해에 성막이 세워졌습니다(17절). 모세는 하나님의 명령을 온전히 따라 성막을 세우고 그 안에 기구들을 비치하는 등 모든 명령을 수행했습니다. 이처럼 우리가 하나님의 명령대로 세운 것에 하나님이 임재하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대로 행할 때, 하나님은 우리와 함께하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생각지도 못했던 권능과 영광으로 우리의 시간과 공간을 풍성하게 채우십니다.


받침 위에 널판과 기둥을 세웁니다. 그 위에 덮개를 덮어 성막의 틀을 완성합니다(18-19절). 이 과정은 이스라엘이 이동할 때마다 계속 반복되었습니다. 솔로몬의 성전이 봉헌되는 순간까지 바뀌지 않고 시행되었습니다. 만약 이스라엘이 상황과 필요에 의해 어떤 순서를 생략하거나 약식으로 진행했다면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요? 아마도 하나님이 임재하지 않으셨을 것입니다. 하나님의 명령대로 세워지지 않은 곳은 결코 성막이 될 수 없습니다.


성막의 궤에 증거판을 담고 채를 꿰어 놓습니다. 이 궤 위에는 속죄소를 올려놓습니다(20-21절). 증거판은 하나님 백성이 따라야 할 지침을 하나님이 친히 기록해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의 임재를 상징하는 속죄소가 그 위에 덮임으로써, 우리의 모든 삶이 하나님의 주관하에 있음이 상징적으로 드러납니다. 하나님 뜻대로 행한다고 해서 그것을 자신의 공로로 여겨서는 안 됩니다. 순종하게 하시는 것도 하나님의 은혜요 역사입니다.


진설병을 진설하고 등잔대를 제 위치에 놓아 불을 켭니다. 금 향단도 제자리에 놓고 향을 사릅니다. 휘장을 달고 번제단을 설치해 번제와 소제를 드립니다(23-29절). 하나님이 정하신 대로 모든 일이 진행되었습니다. 형식주의에 빠져서는 안 되지만, 형식을 무시해서도 안 됩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만드신 형식을 따르며 그 안에 담긴 하나님의 뜻을 이해하고 분별해야 합니다.


모세와 아론 그리고 아론의 아들들이 수족을 씻고 회막에 들어가 제단에 나아갑니다(30-32절). 성막을 세우고 모든 기구를 정렬하며 제사를 드린 이유는 단 하나입니다.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였습니다. 여전히 신앙 공동체가 가장 중요시해야 하는 목적이 이것입니다. ‘하나님과의 만남” 하나님을 만나지 못하면 이 모든 것이 무의미합니다.


휘장을 다는 것으로 역사가 완성됩니다(33절). 이것은 성막제작 역사(work)의 마침입니다. 이제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어 이스라엘의 역사(history)로 남을 것입니다. 우리 삶에도 하나님이 역사(work)하십니다. 그것은 그 자체로 끝나지 않고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낼 것입니다. 아름담고 견고한 신앙의 역사(history)를 써 나가시기를 기원합니다. 멈추거나 정체되지 말고, 하나님의 말씀과 성령의 능력에 의지하여 하루하루 십자가로 나아가십시오.


신앙에 마침표는 없습니다. 마지막 날에 주님 앞에 서는 순간까지 그 여정은 수많은 역사의 반복입니다. 그러므로 성도가 어느 지점에서 멈추고 만족한다면, 그것은 하나님의 역사가 아닌 자신의 자서전으로끝나고 말 것입니다. 우리가 어떤 특별한 일을 이뤘다면, 거기서 멈추지 말고 하나님이 보여 주시는 또다른 일로 달려가십시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2 악인이 의인 치기를 꾀하고 그를 향하여 그의 이를 가는도다 13 그러나 주께서 그를 비웃으시리니 그의 날이 다가옴을 보심이로다 14 악인이 칼을 빼고 활을 당겨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엎드러뜨리며 행위가 정직한 자를 죽이고자 하나 15 그들의 칼은 오히려 그들의 양심을 찌르고 그들의 활은 부러지리로다 16 의인의 적은 소유가 악인의 풍부함보다 낫도다 1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