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 자들에 대한 경계_마태복음 16:1-12

1.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이 와서 예수를 시험하여 하늘로부터 오는 표적 보이기를 청하니

2.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저녁에 하늘이 붉으면 날이 좋겠다 하고

3.아침에 하늘이 붉고 흐리면 오늘은 날이 궂겠다 하나니 너희가 날씨는 분별할 줄 알면서 시대의 표적은 분별할 수 없느냐

4.악하고 음란한 세대가 표적을 구하나 요나의 표적 밖에는 보여 줄 표적이 없느니라 하시고 그들을 떠나 가시니라

5.제자들이 건너편으로 갈새 떡 가져가기를 잊었더니

6.예수께서 이르시되 삼가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하라 하시니

7.제자들이 서로 논의하여 이르되 우리가 떡을 가져오지 아니하였도다 하거늘

8.예수께서 아시고 이르시되 믿음이 작은 자들아 어찌 떡이 없으므로 서로 논의하느냐

9.너희가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떡 다섯 개로 오천 명을 먹이고 주운 것이 몇 바구니며

10.떡 일곱 개로 사천 명을 먹이고 주운 것이 몇 광주리였는지를 기억하지 못하느냐

11.어찌 내 말한 것이 떡에 관함이 아닌 줄을 깨닫지 못하느냐 오직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하라 하시니

12.그제서야 제자들이 떡의 누룩이 아니요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교훈을 삼가라고 말씀하신 줄을 깨달으니라

예수님께 “뱀들아, 독사의 새끼들아”(23:33)라는 독설을 들었던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겉으로는 하나님을 섬기는 사역자들이었지만 실상은 적그리스도였습니다. 지금도 이렇게 외식하는 자들이 교회를 힘들게 합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외식하는 자들의 실체를 알고 경계하여야 합니다.

1. 그리스도를 대적하는 자들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은 자신들과 다른 예수님을 선지자로 인정하기 싫었습니다. 그들은 전통 교육과정을 거쳐 사람들에게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목수의 아들로 살다가 갑자기 등장해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며 많은 기적을 일으켰습니다.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따르고 그분의 말씀에 귀 기울이자 그들은 자존심이 상하고 시기심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기회만 되면 사람들 앞에서 예수님을 시험해 걸려 넘어지게 만들려고 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께 하늘로부터 오는 표적을 보이라고 도전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들이 하늘을 보고 날씨는 예상하면서 시대의 표적은 분별하지 못한다고 책망하시며 요나의 표적밖에 보여 줄 것이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요나의 표적은 요나가 물고기 뱃속에서 사흘 동안 있다가 밖으로 나온 것처럼 예수님이 무덤에서 사홀 동안 계시다가 부활하실 것을 가리킵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셨을 때 유대교 지도자들은 부활 사실을 인지했으면서도 제자들이 예수님의 시신을 훔쳐 가서 부활했다고 거짓말한다는 거짓 소문을 퍼뜨렸습니다(28:11-15). 예수님이 아무리 많은 표적을 보여 주셔도 영적으로 무지한 자들은 깨달을 수 없습니다. 그들에게 영적 지혜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영적 지혜는 하나님을 믿는 자에게 주시는 선물입니다. 악하고 음란한 자들은 결코 영적 지혜를 소유할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은 가장 확실한 표적인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믿을 수 없었습니다. 성도는 성령의 지혜로 충만해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온전한 신앙의 길을 걸어가야 합니다.

2. 이단, 적그리스도의 무리

바리새인과 사두개인 들은 자신들이 하나님의 뜻을 가장 잘 아는, 정통 신앙의 소유자들이라고 자부했지만 예수님은 그들이 악하고 음란하고 영적 지혜가 없는 무지한 자,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하는 자들이라고 평가하십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그들의 누룩을 주의하라고 경고하십니다. 제자들은 그 말씀의 뜻을 깨닫지 못해 떡이 없다고 걱정했지만 예수님의 책망을 듣고 난 후에 바리새인과 사두개인 들의 교훈을 주의하라는 말씀임을 이해합니다. 바리새인과 사두개인 들은 영적으로 무지하고 교만해 멸망의 길로 치닫는 자들이었습니다. 그러한 자들이 지도자로서 백성에게 교훈을 가르치는 것은 맹인이 맹인을 인도해 멸망의 길로 끌고 가는 것과 같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왜곡하고 자신의 뜻에 맞게 편집해 거짓 복음 전하는 거짓 교사들은 자신들뿐 아니라 많은 사람의 영혼을 멸망의 길로 인도한다는 점에서 바리새인과 사두개인 들과 같습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예수님의 교훈을 받아 영적으로 무지한 악하고 음란한 자들의 교훈을 경계하고 가까이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깨달은 진리의 말씀을 많은 사람에게 전함으로 많은 영혼을 하나님 나라로 인도하는 사명을 충실히 감당해야 합니다.

천사를 가장한 사탄의 역사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고후 11:14). 성도와 교회는 이러한 적그리스도들의 정체를 바로 인식하고 진리의 말씀으로 그들의 도전에 맞서야 합니다. 진리의 말씀과 성령의 능력으로 무장해 마귀의 간계를 파하고 승리하는 교회와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2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3 새 노래 곧 우리 하나님께 올릴 찬송을 내 입에 두셨으니 많은 사람이 보고 두려워하여 여호와를 의지하리로다 4 여호와를 의지하고 교만한 자와 거짓에 치우치는 자를 돌아보지

1 내가 말하기를 나의 행위를 조심하여 내 혀로 범죄하지 아니하리니 악인이 내 앞에 있을 때에 내가 내 입에 재갈을 먹이리라 하였도다 2 내가 잠잠하여 선한 말도 하지 아니하니 나의 근심이 더 심하도다 3 내 마음이 내 속에서 뜨거워서 작은 소리로 읊조릴 때에 불이 붙으니 나의 혀로 말하기를 4 여호와여 나의 종말과 연한이 언제까지인지 알게 하사 내가 나의

죄로 징계당할 때 진실하게 기도하십시오_시편 38:1-22 1 여호와여 주의 노하심으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고 주의 분노하심으로 나를 징계하지 마소서 2 주의 화살이 나를 찌르고 주의 손이 나를 심히 누르시나이다 3 주의 진노로 말미암아 내 살에 성한 곳이 없사오며 나의 죄로 말미암아 내 뼈에 평안함이 없나이다 4 내 죄악이 내 머리에 넘쳐서 무거운 짐 같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