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으로 어두워진 영적인 눈_창세기 27:1-14

1 이삭이 나이가 많아 눈이 어두워 잘 보지 못하더니 맏아들 에서를 불러 이르되 내 아들아 하매 그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니

2 이삭이 이르되 내가 이제 늙어 어느 날 죽을는지 알지 못하니

3 그런즉 네 기구 곧 화살통과 활을 가지고 들에 가서 나를 위하여 사냥하여

4 내가 즐기는 별미를 만들어 내게로 가져와서 먹게 하여 내가 죽기 전에 내 마음껏 네게 축복하게 하라

5 이삭이 그의 아들 에서에게 말할 때에 리브가가 들었더니 에서가 사냥하여 오려고 들로 나가매

6 리브가가 그의 아들 야곱에게 말하여 이르되 네 아버지가 네 형 에서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내가 들으니 이르시기를

7 나를 위하여 사냥하여 가져다가 별미를 만들어 내가 먹게 하여 죽기 전에 여호와 앞에서 네게 축복하게 하라 하셨으니

8 그런즉 내 아들아 내 말을 따라 내가 네게 명하는 대로

9 염소 떼에 가서 거기서 좋은 염소 새끼 두 마리를 내게로 가져오면 내가 그것으로 네 아버지를 위하여 그가 즐기시는 별미를 만들리니

10 네가 그것을 네 아버지께 가져다 드려서 그가 죽기 전에 네게 축복하기 위하여 잡수시게 하라

11 야곱이 그 어머니 리브가에게 이르되 내 형 에서는 털이 많은 사람이요 나는 매끈매끈한 사람인즉

12 아버지께서 나를 만지실진대 내가 아버지의 눈에 속이는 자로 보일지라 복은 고사하고 저주를 받을까 하나이다

13 어머니가 그에게 이르되 내 아들아 너의 저주는 내게로 돌리리니 내 말만 따르고 가서 가져오라

14 그가 가서 끌어다가 어머니에게로 가져왔더니 그의 어머니가 그의 아버지가 즐기는 별미를 만들었더라

‘무엇을 바라보며 사는가’는 너무나 중요합니다. 멀리 바라보는 눈, 궁극적인 것을 바라보는 눈, 본질적인 것을 바라보는 영적인 눈을 지녀야 이 세상에서 신앙의 여정을 흔들림 없이 걸어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영적인 눈이 어두워지면 신앙의 여정에서 비틀거리고 넘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삭의 가족이 그러했습니다. 이삭만이 아니라 가족 모두가 제각각 자신의 욕망에 영적인 눈이 멀어 버렸습니다.

이삭이 나이 들어 눈이 어두워지자 죽음이 임박한 줄 알고 에서를 축복하고자 했습니다(1〜4절). 아버지가 임종 직전에 자녀에게 모든 권한을 넘기고 복을 비는 것은 일반적인 관례였습니다. 그런데 이삭은 공개적으로 진행해야 할 이 일을 비밀리에 진행하려 했고, 에서에게만 축복하려고 했습니다. 에서의 행실(26:34〜35)이 어떠했는지는 안중에도 없었고, 무엇보다 “큰 자가 작은 자를 섬기리라”(25:23)는 하나님의 계시도 잊었습니다. 그는 육신의 눈 뿐 아니라 영안도 어두워져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지 못한 것입니다.

이삭의 계획을 리브가가 알아챘습니다. 리브가로서는 몹시 화가 났을 것입니다. 급기야 리브가는 이삭을 속여 야곱이 축복을 받게 하려 합니다(5〜10절). 리브가는 쌍둥이 아들을 임신했을 때 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기억했을 것입니다. 그 말씀대로 야곱을 언약의 상속자로 만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곱이 축복을 받게 하려 한 것입니다. 그 동기가 어떠하든 그 행동은 옳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전능하심을 믿는다면 하나님이 이루실 것을 믿고 우리는 모든 일에 거룩함을 추구해야 합니다.

리브가는 야곱에게 “내 말을 따라 내가 네게 명하는 대로”(8절) “내 말만 따르고 가서 가져오라”고 말합니다. 이 말에는 하나님의 계시를 행하려는 의지가 아니라 자신의 뜻을 이루고자 하는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남편을 설득해 바른 길로 인도하려는 선함도,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신실함도 찾을 수 없고 그저 인간적 술수만이 가득합니다.

리브가의 계획은 철두철미했습니다. 염소 새끼를 두 마리 준비하게 한 것은 야곱을 위장할 가죽을 충분히 얻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야곱이 아버지의 축복을 받기 위해 한 일이라곤 그저 좋은 염소를 고른 것뿐이고, 음식까지 리브가가 모두 만들어 주었습니다. 자녀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맡기신 영혼입니다. 자녀가 선한 길을 걷도록 지혜와 능력을 길러 주기 위해 힘쓰는 것이 하나님이 부모에게 부여하신 사명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야곱은 아버지를 속이려는 계획이 탄로 나 축복은 고사하고 저주를 받게 될까 두려워합니다. 그러자 리브가는 그 저주를 자신이 대신 감당하겠다고 말합니다(11〜13절). 자식을 위해서라면 저주까지 받겠다는 극진한 모성처럼 보이지만 실은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지 않는 불신앙일 뿐입니다. 복과 저주의 대상을 자신이 정할 수 있다고 착각한 것입니다. 리브가는 야곱이 복을 받는 일에 모든 관심을 쏟았지만 정작 복을 주시는 하나님은 보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복 자체가 아니라 복을 주시는 하나님을 사모해야 합니다.

이삭의 가족은 너무나 중요한 순간을 보내고 있으면서도 서로 각기 다른 곳을 바라보았습니다. 서로의 눈을 맞추며 위로해야할 시간에 욕망에 눈이 멀어 버렸습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영적인 눈은 더욱 밝아지고, 서로를 축복하는 가정을 이뤄가는 아름다운 복이 가득한 우리 인생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