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은 성전입니다_고린도전서 6:12-20

12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다 유익한 것이 아니요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내가 무엇에든지 얽매이지 아니하리라

13 음식은 배를 위하여 있고 배는 음식을 위하여 있으나 하나님은 이것 저것을 다 폐하시리라 몸은 음란을 위하여 있지 않고 오직 주를 위하여 있으며 주는 몸을 위하여 계시느니라

14 하나님이 주를 다시 살리셨고 또한 그의 권능으로 우리를 다시 살리시리라

15 너희 몸이 그리스도의 지체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내가 그리스도의 지체를 가지고 창녀의 지체를 만들겠느냐 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

16 창녀와 합하는 자는 그와 한 몸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일렀으되 둘이 한 육체가 된다 하셨나니

17 주와 합하는 자는 한 영이니라

18 음행을 피하라 사람이 범하는 죄마다 몸 밖에 있거니와 음행하는 자는 자기 몸에 죄를 범하느니라

19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20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항구도시입니다. 따라서 많은 상인이 몰려들었고, 유흥업소들이 성행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고린도는 쾌락과 음행으로 유명한 도시가 되었습니다. 고린도 성도들도 그러한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바울 사도는 음행이라는 죄에 대해 강력하게 경고하고 있습니다.

자유로운 영혼으로 살아간다고?(12절)

음행은 부부 관계 외에 모든 성적인 범죄를 가리킵니다. 성경은 모든 음행이 심각한 죄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결혼하지 않은 남녀의 성관계에 대해서는 그저 사랑의 행위로 인정합니다. 결코 잘못된 행동으로 보지 않습니다. 심지어는 기혼자가 배우자 외에 다른 사람과 맺는 성관계도 개인의 선택으로 여기기도 합니다. 교인들조차 ‘우리는 율법에 매이지 않는 자유자다’라는 생각에 분별력을 잃어버릴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자유는 참된 자유가 아니라 방종(放縱)입니다(12절). 대부분 자유를 말할 때 자기 입장에서만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의 입장을 고려해야 진정한 자유를 누리게 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갈등과 다툼의 소지만 커집니다. 그리스도인이라면 하나님의 뜻을 최우선으로 판단해야 합니다. 자기 입장만 생각하고 다른 사람의 입장이나 하나님의 뜻을 무시할 때 그것은 자유가 아니라 지극히 유해한 방종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지체(13~18절》

하나님은 우리를 만드실 때 하나님께 찬송과 영광을 돌리는 존재로 만드셨습니다. 그런데 인간은 타락함으로 하나님과 관계없이 자기 뜻대로 살아가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구원하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자로 회복시켜 주셨습니다(14절). 그래서 우리는 그리스도의 지체가 되었습니다(15절). 하나님이 우리를 구원하셔서 그리스도의 지체가 되게 하셨기에 우리를 통해 영광 받기를 원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쾌락과 자기만족이 아니라 주님의 영광을 위해 우리 몸을 드려야 합니다(13절). 몸의 결합은 하나 됨을 의미합니다.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과 성적인 관계를 맺으면 그 사람과 한 몸이 되는 것입니다(16절). 우리는 그리스도와 합하여 그리스도의 지체가 된 자들입니다(17절). 따라서 음행은 그리스도의 지체를 욕되게 하는 행위입니다. 음행은 그리스도의 지체가 된 자기 몸을 창녀처럼 만드는 죄악입니다(15, 18절).

성령의 전(19~20절)

바울은 구원받은 성도의 몸이 성령의 전이라는 사실을 명시합니다(19절). 성령께서 우리 안에 거하심으로 우리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는 존재로 회복된 것입니다(20절). 이러한 정체성을 분명히 인식한다면 우리 몸으로 음행을 행할 수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심으로 우리 죄악에 대한 모든 대가를 치르시고 우리를 구원하셨습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귀한 피 값으로 사신 바 된 존재입니다. 더 이상 죄의 종이 아니라 하나님의 자녀이며 그리스도의 지체입니다. 우리가 구원받은 순간 성령께서 우리 안에 들어와 거하십니다. 이제 우리는 성령과 하나 되어 살아가는 성령의 전입니다(19절). 그러므로 우리는 죄악과 더불어 살 수 없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몸에 속한 지체이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도록 회복된 자들입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풍성한 자유를 누리지만, 죄악에 대해서는 죽은 자들이 되었기에 죄악은 더 이상 우리가 누릴 자유의 영역에 속하지 않습니다. 이제 죄악에서 벗어나 우리의 몸으로 주님께 영광을 돌리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