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순간에도 약속 안에 머물라_창세기 26:1-11

1 아브라함 때에 첫 흉년이 들었더니 그 땅에 또 흉년이 들매 이삭이 그랄로 가서 블레셋 왕 아비멜렉에게 이르렀더니

2 여호와께서 이삭에게 나타나 이르시되 애굽으로 내려가지 말고 내가 네게 지시하는 땅에 거주하라

3 이 땅에 거류하면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네게 복을 주고 내가 이 모든 땅을 너와 네 자손에게 주리라 내가 네 아버지 아브라함에게 맹세한 것을 이루어

4 네 자손을 하늘의 별과 같이 번성하게 하며 이 모든 땅을 네 자손에게 주리니 네 자손으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받으리라

5 이는 아브라함이 내 말을 순종하고 내 명령과 내 계명과 내 율례와 내 법도를 지켰음이라 하시니라

6 이삭이 그랄에 거주하였더니

7 그 곳 사람들이 그의 아내에 대하여 물으매 그가 말하기를 그는 내 누이라 하였으니 리브가는 보기에 아리따우므로 그 곳 백성이 리브가로 말미암아 자기를 죽일까 하여 그는 내 아내라 하기를 두려워함이었더라

8 이삭이 거기 오래 거주하였더니 이삭이 그 아내 리브가를 껴안은 것을 블레셋 왕 아비멜렉이 창으로 내다본지라

9 이에 아비멜렉이 이삭을 불러 이르되 그가 분명히 네 아내거늘 어찌 네 누이라 하였느냐 이삭이 그에게 대답하되 내 생각에 그로 말미암아 내가 죽게 될까 두려워하였음이로라

10 아비멜렉이 이르되 네가 어찌 우리에게 이렇게 행하였느냐 백성 중 하나가 네 아내와 동침할 뻔하였도다 네가 죄를 우리에게 입혔으리라

11 아비멜렉이 이에 모든 백성에게 명하여 이르되 이 사람이나 그의 아내를 범하는 자는 죽이리라 하였더라

신앙의 여정에서 겪는 대부분의 실수는 ‘이 정도는 괜찮겠지’하는 짐작에서부터 비롯됩니다. 하나님의 뜻에 대한 확신보다 나의 생각으로 주어진 상황을 판단할 때 넘어지는 것입니다. 이삭은 하나님의 복의 약속을 받았지만 위기가 찾아왔을 때 하나님 뜻보다 자신의 안위에 마음을 빼앗겨 실수를 했습니다. 하나님의 복을 소유한 자로서 우리가 추구해야 할 최선의 삶은 어떤 모습일까요?

이삭은 흉년이 들어 거주지를 옮기려 했습니다. 이전에 아브라함이 겪었던 흉년과 비견되는 극심한 흉년이었습니다. 이에 하나님은 이삭에게 나타나 그랄 땅을 떠나지 말 것을 명하십니다(1〜2절). 흉년을 피해 안정적인 환경을 찾아가는 것이 지극히 상식적인 선택처럼 보이지만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 복을 받을 조건이라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의 약속을 따른다는 것은 풍요와 안전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기근도 핍박도 찾아옴을 기억해야 합니다. 위기가 찾아오면 나의 안위를 위한 대안을 찾기보다 하나님의 약속을 더욱 신뢰하며 머물러야 합니다.

하나님은 이삭에게 그랄에 머물러 있으면 함께해 주시겠다고 약속하시며, 아브라함에게 주셨던 땅과 자손에 대한 약속을 동일하게 주십니다(2〜5절). 함께해 주시겠다는 약속은 아브라함조차 직접적으로 듣지 못한 약속이었습니다. 이는 처음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더욱 분명하게 성취되고 있음을 보여 주시는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는 하나님이 영원히 함께하시겠다는 보증으로 성령을 허락하셨습니다. 날마다 성령 안에 머무는 삶으로 하나님의 복을 풍성히 누리시기를 바랍니다.

이삭의 순종 뒤에 불순종의 모습이 나타납니다. 하나님의 약속을 받고도 아내 리브가를 누이라고 속입니다(7~8절). 아버지 아브라함과 같은 장소, 같은 상황에서 같은 선택을 합니다. 이삭은 분명 아버지의 실수 이야기를 전해 들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모든 것을 잊고 오직 자신의 안위를 지키려는 생각에 빠져 있었습니다. 우리도 종종 알면서도 같은 실수를 저지를 때가 있습니다. 과거의 실수가 오늘의 나를 바로잡을 반면교사가 되기를 바랍니다.

어느 날 블레셋 왕 아비멜렉이 이삭이 리브가를 껴안는 모습을 목격하여 부부관계가 드러나게 됩니다(7절). 이 일은 이삭에게 우연이 아닌 하나님의 필연이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에게 우연이란 없습니다. 하나님은 섭리 안에서 우리 믿는 자를 반드시 선한 길로 인도하십니다.

아비멜렉은 자신의 백성 중 하나가 리브가와 동침함으로 죄를 지을 뻔했다며 이삭을 책망합니다(10절). 하나님은 이방인 아비멜렉의 입을 통해 이삭을 책망하셨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우리가 죄를 깨닫도록 믿지 않는 자들의 입술까지도 사용하십니다. 믿는 자로서 세상 사람들에게 본이 되어 책망받지 않는 것이 가장 마땅한 자세지만, 혹 우리의 실수가 그들을 통해 드러났을 때 엄중한 하나님의 음성으로 받아들여 죄에서 돌이켜야 합니다.

이삭은 아버지 아브라함과 75년의 시간을 함께 살았습니다. 더욱이 모리아 사건의 당사자로서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직접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간절한 기도의 응답으로 쌍둥이 아들을 얻었습니다. 그럼에도 아버지와 같은 실수를 범했습니다. 어제의 믿음이 오늘의 믿음을 보장하지 않기에 자만하지 말아야 합니다. 위기의 순간에 더욱 하나님의 약속 안에 머물러 승리하는 삶을 사시기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0 야곱이 브엘세바에서 떠나 하란으로 향하여 가더니 11 한 곳에 이르러는 해가 진지라 거기서 유숙하려고 그 곳의 한 돌을 가져다가 베개로 삼고 거기 누워 자더니 12 꿈에 본즉 사닥다리가 땅 위에 서 있는데 그 꼭대기가 하늘에 닿았고 또 본즉 하나님의 사자들이 그 위에서 오르락내리락 하고 13 또 본즉 여호와께서 그 위에 서서 이르시되 나는 여호와니 너

1 이삭이 야곱을 불러 그에게 축복하고 또 당부하여 이르되 너는 가나안 사람의 딸들 중에서 아내를 맞이하지 말고 2 일어나 밧단아람으로 가서 네 외조부 브두엘의 집에 이르러 거기서 네 외삼촌 라반의 딸 중에서 아내를 맞이하라 3 전능하신 하나님이 네게 복을 주시어 네가 생육하고 번성하게 하여 네가 여러 족속을 이루게 하시고 4 아브라함에게 허락하신 복을 네

30 이삭이 야곱에게 축복하기를 마치매 야곱이 그의 아버지 이삭 앞에서 나가자 곧 그의 형 에서가 사냥하여 돌아온지라 31 그가 별미를 만들어 아버지에게로 가지고 가서 이르되 아버지여 일어나서 아들이 사냥한 고기를 잡수시고 마음껏 내게 축복하소서 32 그의 아버지 이삭이 그에게 이르되 너는 누구냐 그가 대답하되 나는 아버지의 아들 곧 아버지의 맏아들 에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