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법이 아닌 그리스도_로마서 7:1-6

1.형제들아 내가 법 아는 자들에게 말하노니 너희는 그 법이 사람이 살 동안만 그를 주관하는 줄 알지 못하느냐

2.남편 있는 여인이 그 남편 생전에는 법으로 그에게 매인 바 되나 만일 그 남편이 죽으면 남편의 법에서 벗어나느니라

3.그러므로 만일 그 남편 생전에 다른 남자에게 가면 음녀라 그러나 만일 남편이 죽으면 그 법에서 자유롭게 되나니 다른 남자에게 갈지라도 음녀가 되지 아니하느니라

4.그러므로 내 형제들아 너희도 그리스도의 몸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임을 당하였으니 이는 다른 이 곧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이에게 가서 우리가 하나님을 위하여 열매를 맺게 하려 함이라

5.우리가 육신에 있을 때에는 율법으로 말미암는 죄의 정욕이 우리 지체 중에 역사하여 우리로 사망을 위하여 열매를 맺게 하였더니

6.이제는 우리가 얽매였던 것에 대하여 죽었으므로 율법에서 벗어났으니 이러므로 우리가 영의 새로운 것으로 섬길 것이요 율법 조문의 묵은 것으로 아니할지니라

사람은 결혼이라는 과정을 통해 커다란 변화를 경험합니다. 결혼은 인생에서 큰 전환점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바울은 우리가 구원받은 사건을 그리스도와 결혼한 사건으로 비유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전에는 율법에 속했으나 이제는 결혼을 통해 그리스도께 속한 자들이 되었습니다. 율법에 속한 자와 그리스도께 속한 자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1. 율법에 속한 자

결혼은 배우자에게 구속력을 행사합니다. 그래서 결혼의 언약을 깨뜨리고 신의를 저버린 배우자에게는 도덕적 책임뿐 아니라 법적 책임까지도 묻습니다. 바울은 우리가 그리스도를 만나기 전에 율법을 배우자 삼아 율법에 매인 존재였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율법의 배우자로 율법 아래에 매여 살다 보니 우리는 오로지 실패와 좌절만을 경험했습니다. 율법의 언약을 지키려고 할수록 도저히 그 말씀대로 살 수 없는 무능하고 무력한 자신의 모습만 발견하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율법은 그 자체로는 선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게는 그것을 온전히 지켜 낼 능력이 전혀 없습니다. 율법이 아니라 우리 자신이 문제인 것입니다. 우리 안에 있는 죄의 강력한 영향력 때문에 우리는 율법의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자신을 보게 되고, 그 모습에 절망할 수밖에 없습니다. 예수님 당시 유대인들 가운데는 경건주의를 표방하는 바리새인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모세의 율법과 유대교의 전통을 철저히 준수했던 경건주의자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들을 ‘독사의 자식들’이라며 책망하셨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은 바리새인들의 위선을 아셨기 때문입니다. 겉으로는 율법을 지키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 그들의 내면에는 온갖 탐욕과 가식이 가득한 것을 예수님은 보고 계셨습니다. 사람이 율법에 매여 있으면 율법을 지키지 못하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될 뿐입니다.

2. 그리스도께 속한 자

그리스도인은 율법의 매임에서 벗어나 그리스도와 새롭게 관계 맺은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와 함께 죽음으로써 율법에서 완전히 벗어났습니다. 그리고 참된 신랑이신 그리스도와 결혼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도덕적으로 바르게 살려고 했던 모든 노력을 멈춰서는 안 됩니다. 오히려 율법 아래에서 죽음을 두려워하며 율법에 복종하려던 잘못된 동기에서 벗어나, 오직 그리스도를 사랑하고 그분을 기쁘시게 하기 위해 더욱 율법의 근본정신을 준수해야 합니다. 이것은 서로 사랑해서 결혼한 부부가 서로를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음으로써 상대방을 기쁘게 섬기는 것과 같습니다. 만약 부부가 서로를 위한 수고를 무거운 짐으로 여기고 서로를 위해 어떤 노력도 하지 않는다면, 그들은 건강한 부부 관계를 유지할 수 없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우리가 그리스도를 사랑한다고 하면서 그분을 섬기는 일을 소홀히 한다면 참된 신자라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의 신랑 되시는 그리스도께서 원하시는 것은 무엇일까요? 우리가 그분을 본받아 사랑과 온유, 인내와 충성과 같은 성령의 열매를 풍성히 맺는 것입니다. 그리고 세상에서 거룩하고 정결한 삶을 통해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제 우리는 율법이 주는 요구를 두려움으로 이루려고 애쓰지 말고, 예수 그리스도의 신부로서 그분을 섬기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순종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은 예수 그리스도의 신부입니다. 아내가 남편을 사랑하고 섬기듯 우리는 그리스도를 향한 사랑으로 그리스도께서 원하시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르쳐 주신 것처럼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자신과 같이 사랑해야 합니다. 새 계명에 기쁨으로 순종하는 성도를 그리스도께서 더욱 사랑하시고 가까이해 주십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자_다니엘 5:24-6:2

24.이러므로 그의 앞에서 이 손가락이 나와서 이 글을 기록하였나이다 25.기록된 글자는 이것이니 곧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이라 26.그 글을 해석하건대 메네는 하나님이 이미 왕의 나라의 시대를 세어서 그것을 끝나게 하셨다 함이요 27.데겔은 왕을 저울에 달아 보니 부족함이 보였다 함이요 28.베레스는 왕의 나라가 나뉘어서 메대와 바사 사람에게 준 바 되

어리석은 자의 우상숭배_다니엘 5:13-23

13.이에 다니엘이 부름을 받아 왕의 앞에 나오매 왕이 다니엘에게 말하되 네가 나의 부왕이 유다에서 사로잡아 온 유다 자손 중의 그 다니엘이냐 14.내가 네게 대하여 들은즉 네 안에는 신들의 영이 있으므로 네가 명철과 총명과 비상한 지혜가 있다 하도다 15.지금 여러 지혜자와 술객을 내 앞에 불러다가 그들에게 이 글을 읽고 그 해석을 내게 알게 하라 하였으

교만한 자의 최후_다니엘 5:1-12

1.벨사살 왕이 그의 귀족 천 명을 위하여 큰 잔치를 베풀고 그 천 명 앞에서 술을 마시니라 2.벨사살이 술을 마실 때에 명하여 그의 부친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 성전에서 탈취하여 온 금, 은 그릇을 가져오라고 명하였으니 이는 왕과 귀족들과 왕후들과 후궁들이 다 그것으로 마시려 함이었더라 3.이에 예루살렘 하나님의 전 성소 중에서 탈취하여 온 금 그릇을 가져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