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심할 수 없는 부활_요한복음 20:11-23

11 마리아는 무덤 밖에 서서 울고 있더니 울면서 구부려 무덤 안을 들여다보니

12 흰 옷 입은 두 천사가 예수의 시체 뉘었던 곳에 하나는 머리 편에, 하나는 발 편에 앉았더라

13 천사들이 이르되 여자여 어찌하여 우느냐 이르되 사람들이 내 주님을 옮겨다가 어디 두었는지 내가 알지 못함이니이다

14 이 말을 하고 뒤로 돌이켜 예수께서 서 계신 것을 보았으나 예수이신 줄은 알지 못하더라

15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자여 어찌하여 울며 누구를 찾느냐 하시니 마리아는 그가 동산지기인 줄 알고 이르되 주여 당신이 옮겼거든 어디 두었는지 내게 이르소서 그리하면 내가 가져가리이다

16 예수께서 마리아야 하시거늘 마리아가 돌이켜 히브리 말로 랍오니 하니 (이는 선생님이라는 말이라)

17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를 붙들지 말라 내가 아직 아버지께로 올라가지 아니하였노라 너는 내 형제들에게 가서 이르되 내가 내 아버지 곧 너희 아버지, 내 하나님 곧 너희 하나님께로 올라간다 하라 하시니

18 막달라 마리아가 가서 제자들에게 내가 주를 보았다 하고 또 주께서 자기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르니라

19 이 날 곧 안식 후 첫날 저녁 때에 제자들이 유대인들을 두려워하여 모인 곳의 문들을 닫았더니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20 이 말씀을 하시고 손과 옆구리를 보이시니 제자들이 주를 보고 기뻐하더라

21 예수께서 또 이르시되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보내노라

22 이 말씀을 하시고 그들을 향하사 숨을 내쉬며 이르시되 성령을 받으라

23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사하면 사하여질 것이요 누구의 죄든지 그대로 두면 그대로 있으리라 하시니라

사람들은 상식과 과학을 들먹이며 예수님의 부활을 인정하지 않으려 합니다. 하지만 부활하신 예수님을 목격한 사람은 한두 명이 아닙니다. 요한복음은 예수님의 부활이 의심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강조하면서 ‘증언’ 또는 ‘증거’를 상징하는 숫자인 ‘2’를 반복하고 있습니다(참조, 신 17:6).

두 제자, 두 증인, 두 천사(11〜13절)

오늘 본문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예수님의 시체가 사라졌다는 소식을 들은 베드로와 요한이 빈 무덤을 목격했습니다. 또 막달라 마리아가 몸을 구부려 무덤을 들여다보기 전에 요한이 무덤을 들여다보았습니다(요 20:2〜5). 즉 무덤을 들여다본 사람은 요한과 막달라 마리아 두 사람입니다(11절). 게다가 막달라 마리아는 흰옷을 입은 두 천사가 예수님의 시신이 뉘었던 곳에 앉아 있는 모습도 보았습니다(12절). 이처럼 요한은 ‘2’를 반복하면서 부활의 증인은 얼마든지 있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막달라 마리아는 처음에 예수님의 부활을 깨닫지 못하고 ‘사람들이 주님을 옮겼다’라고 생각했습니다(13절). 이는 예수님을 따르던 제자와 여인들도 예수님이 다시 살아나셨다고 생각하지 못했음을 보여 줍니다. 이는 이후에 막달라 마리아가 부활하신 예수님을 목격한 것이 결코 거짓일 수 없음을 알려줍니다.

직접 만나 대화하신 예수님(14〜18절)

증언의 상징수인 ‘2’는 계속 반복됩니다. 막달라 마리아는 예수님이 동산지기인 줄로 착각한 상태에서 한 번, 예수님이심을 깨달은 상태에서 또 한 번 예수님을 만납니다(14, 16절). 또한 “어찌하여 우느냐?”라는 질문을 천사들에게 들은 후(13절) 예수님께 두 번째로 들었습니다(15절). 사실 예수님의 부활을 부인하는 자들이 주로 하는 말이 바로 “사람들이 예수님의 시신을 다른 곳으로 옮겼다”는 주장인데, 우리는 막달라 마리아도 바로 그런 생각을 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2, 13, 15절). 하지만 막달라 마리아의 이런 생각은 눈앞에 다정한 모습으로 나타나셔서 눈물을 씻어 주시고 직접 말씀해 주신 예수님에 의해 완전히 부정됩니다(16, 18절). 부활하신 예수님은 제자들을 ‘내 형제들’이라 부르시며 이제, 아버지 하나님이 제자들의 아버지가 되셨다고 선언하셨습니다(17절). 이처럼 예수님의 부활과 하나님이 우리의 아버지라는 사실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진리입니다.

부활의 증인들(19~23절)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나타나셔서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라는 말씀을 두 번 하셨습니다(19, 21절). 첫째 평강의 선포는 부활이 분명한 사실임을 드러내면서 제자들에게 기쁨을 주시기 위해(20절), 둘째 평강의 선포는 제자들에게 성령의 은사를 주셔서 그들이 부활의 증인이 되는 사명을 주시기 위해 행해졌습니다(21〜22절). 부활의 증인들인 제자들에게는 죄를 사하거나 그대로 둘 권세가 주어졌는데(23절) 이는 제자들이 죄인들을 구원하거나 그러지 않을 권세를 가졌다는 뜻입니다. 부활의 소식은 예수님의 제자들인 우리에게 맡겨졌습니다. 우리가 최선을 다해 복음을 전하면 복음이 세상 사람들의 죄를 사할 것이고, 만약 그러지 않으면 사람들이 죽음으로 휩쓸려갈 것입니다.

이처럼 예수님의 부활은 너무나 많은 증인이 있는 확실한 사건입니다. 이제 부활의 증인인 우리는 세상을 구원하는 자로서의 사명을 부여받았습니다. 혹시 우리는 이 부활의 복음을 안다고 하면서도 세상의 슬픔이나 두려움에 붙잡혀 사명을 감당하지 못하는 상태에 있지는 않은지 돌아봅시다. 이 부활의 아침, 이 놀라운 특권을 가진 자답게 힘차게 일어나 주님을 높이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