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하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13:11-22

11.여호와께서 너와 네 조상에게 맹세하신 대로 너를 가나안 사람의 땅에 인도하시고 그 땅을 네게 주시거든

12.너는 태에서 처음 난 모든 것과 네게 있는 가축의 태에서 처음 난 것을 다 구별하여 여호와께 돌리라 수컷은 여호와의 것이니라

13.나귀의 첫 새끼는 다 어린 양으로 대속할 것이요 그렇게 하지 아니하려면 그 목을 꺾을 것이며 네 아들 중 처음 난 모든 자는 대속할지니라

14.후일에 네 아들이 네게 묻기를 이것이 어찌 됨이냐 하거든 너는 그에게 이르기를 여호와께서 그 손의 권능으로 우리를 애굽에서 곧 종이 되었던 집에서 인도하여 내실새

15.그 때에 바로가 완악하여 우리를 보내지 아니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나라 가운데 처음 난 모든 것은 사람의 장자로부터 가축의 처음 난 것까지 다 죽이셨으므로 태에서 처음 난 모든 수컷들은 내가 여호와께 제사를 드려서 내 아들 중에 모든 처음 난 자를 다 대속하리니

16.이것이 네 손의 기호와 네 미간의 표가 되리라 이는 여호와께서 그 손의 권능으로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셨음이니라 할지니라

17.바로가 백성을 보낸 후에 블레셋 사람의 땅의 길은 가까울지라도 하나님이 그들을 그 길로 인도하지 아니하셨으니 이는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 이 백성이 전쟁을 하게 되면 마음을 돌이켜 애굽으로 돌아갈까 하셨음이라

18.그러므로 하나님이 홍해의 광야 길로 돌려 백성을 인도하시매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땅에서 대열을 지어 나올 때에

19.모세가 요셉의 유골을 가졌으니 이는 요셉이 이스라엘 자손으로 단단히 맹세하게 하여 이르기를 하나님이 반드시 너희를 찾아오시리니 너희는 내 유골을 여기서 가지고 나가라 하였음이더라

20.그들이 숙곳을 떠나서 광야 끝 에담에 장막을 치니

21.여호와께서 그들 앞에서 가시며 낮에는 구름 기둥으로 그들의 길을 인도하시고 밤에는 불 기둥을 그들에게 비추사 낮이나 밤이나 진행하게 하시니

22.낮에는 구름 기둥, 밤에는 불 기둥이 백성 앞에서 떠나지 아니하니라

애굽을 나온 이스라엘 백성은 집결지인 숙곳에 모여 함께 에담까지 진행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을 향해 나선 이 길에서 그들은 먹을 것이나 잠잘 곳을 예측하기 어려운 두려운 상황을 경험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들과 함께하셔서 그들을 인도해 주십니다. 두려움을 극복하게 하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에는 어떤 특징이 있을까요?

1. 피할 길을 주십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 땅에 도착하기 위해서는 블레셋 사람들의 거주지를 거쳐 가는 경로가 가장 짧았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홍해를 지나 광야길로 그들을 돌아가게 하십니다. 더 먼 길을 선택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의 연약함을 잘 알고 계셨습니다. 그들이 애굽을 출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블레셋 군인들과 전쟁을 치른다면 두려움으로 인해 다시 애굽으로 돌아갈 것을 하나님은 아셨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감당할 수 없는 것들을 허락하지 않으시고 그들에게 피할 길을 주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430년이라는 오랜 세월을 애굽에서 생활했습니다. 그들에게 애굽은 가장 익숙한 땅이었습니다. 만약 그들이 두려움에 쫓겨 애굽으로 돌아간다면 더욱 비참한 노예 생활에 처할 뿐 아니라 다시는 자유를 꿈꿀 수 없는 상태에 빠질 것입니다. 아미도 이스라엘 백성은 가까운 블레셋 길을 놔두고 광야로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명령을 이해할 수 없었을지 모릅니다. 우리도 종종 이러한 상황에 맞닥뜨립니다. 하나님의 명령이 이해되지 않을 때에도 그것을 명령하신 하나님을 믿고 나아가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느낄 불안과 두려움을 헤아리시고 감당하지 못할 것들을 피하게 해주시기 때문입니다. 두려움을 하나님 앞에 내려놓고 그분의 인도하심을 구하십시오. 그러면 하나님은 가장 합당하고 옮은 길로 우리를 인도해 주실 것입니다.

2. 항상 동행해주십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오랫동안 살았던 삶의 터전을 떠나 새로운 출발을 했습니다. 그들의 마음에는 노예에서 해방된 기쁨과 함께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자리 잡고 있었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들이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눈에 보이는 구름 기둥과 불 기둥으로 인도해 주셨습니다. 광야는 낮의 더위와 밤의 추위가 사람의 생명을 위협하는 곳이었습니다. 하나님은 낮에는 구름으로 더위를 막으시고, 밤에는 불로 추위를 막아주시면서 그들과 함께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두려움이 생길 때마다 눈을 들어 구름 기둥과 불 기둥을 바라보며 새로운 용기를 얻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들을 돌보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의 임재로 인해 안정감을 느꼈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처럼 당신의 백성이 보고 느낄 수 있도록 함께해 주시는 분입니다. 우리는 이스라엘 백성처럼 광야 같은 인생을 걸어가고 있습니다. 우리도 날마다 우리를 두렵게 하는 상황들을 만납니다. 그러한 상황들 속에서 기억해야 하는 것은 하나님이 우리의 보호자가 되시며 언제나 우리와 함께 계신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기억하고 어떤 상황 속에서도 낙심하지 말아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을 가까이하여 도우심을 기대하며 우리를 인도하시는 손길을 믿고 순종함으로 끝까지 믿음의 길에서 하나님을 따라야 합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인생의 한복판에는 우리를 두렵게 하는 다양한 문제가 있습니다. 질병이나 재정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방황하는 자녀들을 보면서 두려움과 낙심에 빠지기도 합니다. 그럴 때일수록 우리는 우리의 눈을 들어 우리와 동행하시며 우리를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와 함께하시며 우리를 최선의 길로 인도해 주실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