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미천함을 보소서_욥기 14:1-12

1 여인에게서 태어난 사람은 생애가 짧고 걱정이 가득하며

2 그는 꽃과 같이 자라나서 시들며 그림자 같이 지나가며 머물지 아니하거늘

3 이와 같은 자를 주께서 눈여겨 보시나이까 나를 주 앞으로 이끌어서 재판하시나이까

4 누가 깨끗한 것을 더러운 것 가운데에서 낼 수 있으리이까 하나도 없나이다

5 그의 날을 정하셨고 그의 달 수도 주께 있으므로 그의 규례를 정하여 넘어가지 못하게 하셨사온즉

6 그에게서 눈을 돌이켜 그가 품꾼 같이 그의 날을 마칠 때까지 그를 홀로 있게 하옵소서

7 나무는 희망이 있나니 찍힐지라도 다시 움이 나서 연한 가지가 끊이지 아니하며

8 그 뿌리가 땅에서 늙고 줄기가 흙에서 죽을지라도

9 물 기운에 움이 돋고 가지가 뻗어서 새로 심은 것과 같거니와

10 장정이라도 죽으면 소멸되나니 인생이 숨을 거두면 그가 어디 있느냐

11 물이 바다에서 줄어들고 강물이 잦아서 마름 같이

12 사람이 누우면 다시 일어나지 못하고 하늘이 없어지기까지 눈을 뜨지 못하며 잠을 깨지 못하느니라

욥의 항변이 이어집니다(13:20-14:22). 오늘 본문에서 욥은 인생이라는 것이 얼마나 헛되고 연약한가를 토로하면서 이렇게 헛된 인생을 살아가는 연약한 인간에게 삼한 재앙을 내리시는 것이 옳으냐고 항변하고 있습니다.

덧없는 인생(1-3절)

욥은 인생이 얼마나 덧없는가를 말하며 이렇게 짧고 덧없는 인생을 사는 인간에게 왜 억울한 일을 많이 경험하게 하시느냐고 항변합니다. 인간은 그 짧은 생애도 즐거워하지 못하고 걱정이 가득한 채로 살아간다는 것입니다(1절). 욥은 덧없는 인생을 비유할 때 가장 많이 쓰이는 꽃과 그림자를 언급하면서 이런 인간에게 왜 굳이 주목하셔서 무슨 잘못이 있나 없나 살피시고 옳고 그름을 따지시냐고 항변합니다(2-3절). 욥의 항변은 단순히 심한 재앙을 당한 사람만의 것이 아니라 어쩌면 모든 사람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탄식일 수 있습니다. 인생은 기쁨만 누리기에도 너무 짧은데 걱정과 고통의 시간이 기쁨과 행복의 순간보다 더 길게 느껴집니다. 사실 인생의 짧음을 인식하는 것이야말로 지혜의 시작이라 할 수 있는데, 욥은 고통 가운데에서 이를 더욱 깊이 느끼고 있습니다.

완전할 수 없는 인생(4-6절)

욥은 인생이 짧을 뿐 아니라 완전할 수도 없다고 말합니다. 원래 인간은 더러운 세상 가운데에서 태어났기에 아무리 정결하게 살려 해도 오염을 완전히 피할 수는 없습니다(4절). 그런데 하나님이 잠깐의 휴식도 용납하지 않고 품꾼을 감시하는 고용인과 같다고 항변합니다(6절). 욥은 하나님이 인생의 길이도 정하셨고, 규례도 정하셔서 어떤 행위는 용납되지만 어디부터는 안 된다는 식의 행동 법칙도 정해 두지 않으셨느냐고 말합니다(5절). 즉 고용주(하나님)가 품꾼(인간)에게 일할 기한도 정해주고, 일을 어떻게 해야 할지도 정해 주었으니 품꾼이 일하는 게 완벽하게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품꾼이 고용주의 눈치를 보지 않고 알아서 일할 수 있도록 용납해 줄 수 있지 않느냐는 말입니다. 사실 우리도 말씀이 요구하는 기준이 너무 높다는 느낌을 받곤 하는데, 욥이 바로 이에 대해 불평하며 항변한 것입니다.

나무, 호수, 강보다 못한 인생(7-12절)

욥은 인생의 덧없음을 이제 나무와 호수, 강과 비교해 말합니다. 나무는 재생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가지가 끊어지더라도 새 가지가 나고, 줄기가 시들거나 잘려도 다음 해 봄에 다시 새 순이 돋아나 줄기로 자랍니다(7-9절). 그러나 사람은 한 번 죽으면 그것으로 끝이니(10절) 나무보다 못하다는 것입니다. 또 욥은 호수와 강의 물이 마르는 것을 사람의 죽음에 비유합니다(11-12a절). 당시에는 피가 곧 생명이라고 여겼기 때문에 피가 마르는 것은 죽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호수나 강은 시간이 지나면 다시 물이 채워지고 흐르지만 사람은 한 번 생명을 잃으면 다시 얻을 수 없으니 호수나 강보다 훨씬 못한 존재입니다(12b절). 하나님은 사람을 가장 영광스러운 존재로 지으셨다지만, 정작 나무보다 못하고, 호수나 강보다 못한 것이 인생이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과연 인간의 영광이란 무엇인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실제 인생은 이처럼 허망합니다.

역사에는 수많은 왕과 영웅과 위인들이 등장했지만, 모두 덧없는 인생을 살다가 사라졌습니다. 욥의 부르짖음은 인생의 헛됨을 기억하게 하고, 이 짧은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를 생각하게 합니다. 영원하지 않은 것에 우선순위를 두는 것이야말로 이 짧은 인생을 망치는 지름길입니다. 하나님만이 인생을 영원히 가치 있게 만들어 주십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죄로 징계당할 때 진실하게 기도하십시오_시편 38:1-22 1 여호와여 주의 노하심으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고 주의 분노하심으로 나를 징계하지 마소서 2 주의 화살이 나를 찌르고 주의 손이 나를 심히 누르시나이다 3 주의 진노로 말미암아 내 살에 성한 곳이 없사오며 나의 죄로 말미암아 내 뼈에 평안함이 없나이다 4 내 죄악이 내 머리에 넘쳐서 무거운 짐 같으

27 악에서 떠나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영원히 살리니 28 여호와께서 정의를 사랑하시고 그의 성도를 버리지 아니하심이로다 그들은 영원히 보호를 받으나 악인의 자손은 끊어지리로다 29 의인이 땅을 차지함이여 거기서 영원히 살리로다 30 의인의 입은 지혜로우며 그의 혀는 정의를 말하며 31 그의 마음에는 하나님의 법이 있으니 그의 걸음은 실족함이 없으리로다 3

12 악인이 의인 치기를 꾀하고 그를 향하여 그의 이를 가는도다 13 그러나 주께서 그를 비웃으시리니 그의 날이 다가옴을 보심이로다 14 악인이 칼을 빼고 활을 당겨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엎드러뜨리며 행위가 정직한 자를 죽이고자 하나 15 그들의 칼은 오히려 그들의 양심을 찌르고 그들의 활은 부러지리로다 16 의인의 적은 소유가 악인의 풍부함보다 낫도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