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인생의 항해에 풍랑이 닥칠 때_시편 34:1-10

1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2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3 나와 함께 여호와를 광대하시다 하며 함께 그의 이름을 높이세

4 내가 여호와께 간구하매 내게 응답하시고 내 모든 두려움에서 나를 건지셨도다

5 그들이 주를 앙망하고 광채를 내었으니 그들의 얼굴은 부끄럽지 아니하리로다

6 이 곤고한 자가 부르짖으매 여호와께서 들으시고 그의 모든 환난에서 구원하셨도다

7 여호와의 천사가 주를 경외하는 자를 둘러 진 치고 그들을 건지시는도다

8 너희는 여호와의 선하심을 맛보아 알지어다 그에게 피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9 너희 성도들아 여호와를 경외하라 그를 경외하는 자에게는 부족함이 없도다

10 젊은 사자는 궁핍하여 주릴지라도 여호와를 찾는 자는 모든 좋은 것에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인생을 흔히 항해에 비유하곤 합니다. 누구나 잔잔히 바다를 순항하기 원하지만, 풍랑을 만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다윗에게도 어려움이 많이 있었습니다. “다윗이 아비멜렉 앞에서 미친 체하다가 쫓겨나서 지은 시”라는 표제에서 그가 얼마나 힘든 인생의 풍랑을 겪었는지를 알게 됩니다. 인생에 풍랑이 찾아왔을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시인은 여호와를 항상 높여 송축하고 입술로 주를 찬양하리라고 고백합니다. 찬양은 하나님이 어떤 분이며 어떤 일을 행하셨는지를 자랑하는 것입니다(1〜2절). 여기서 우리는 ‘항상’이라는 단어에 주목해야 합니다. 다윗은 고난 가운데서도 변함없이 하나님을 찬양하겠다고 고백한 것입니다. 찬양의 이유가 우리 삶의 환경에 있지 않고 오직 하나님께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항상 변함없으신 하나님께 항상 찬양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시인은 사람들을 초청하며 하나님의 광대하심을 높여 찬양하자고 권면합니다(3절). 이는 자신이 경험한 다양한 은혜를 공동체와 공유하면서 개인의 경험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공동체의 경험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요청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했을 때 믿음의 지체들과 나누어야 합니다. 내가 받은 은혜를 간증하는 것도 하나님의 이름을 높이며 찬양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시인은 하나님을 신뢰하고 간구했을 때 하나님이 응답하시고 모든 두려움에서 건지셨음을 고백합니다(4절). 두려움은 하나님께 온전히 맡기지 않았을 때 생겨납니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을 우리의 생사화복(生死禍福)을 주관하시는 분으로 온전히 신뢰하고 그분께 모든 것을 맡겨드릴 수 있다면 우리 안에 두려움은 자리하지 못할 것입니다.

시인은 하나님의 선하심을 “맛보아 알라”고 제안하며, 하나님을 의지하고 그분께 피하는 자는 복되다고 선포합니다(8절). 곧 머리로 알고 동의하는 정도가 아니라, 하나님을 직접 경험하라는 당부입니다. 음식의 진정한 가치가 ‘맛'에 있듯이 하나님의 선하심은 반드시 삶에서 실제로 체험해야 알 수 있습니다. 나의 일상에 주님이 계신지 살펴보십시오. 주님께 삶의 주도권을 온전히 내어드리십시오.

시인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성도들은 부족함이 없는 평안과 만족을 누릴 것이라고 교훈합니다(9절).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은 삶의 모든 영역에서 하나님의 절대주권을 인정하고, 하나님을 전적으로 믿고 의지하며 순종하는 삶의 자세를 말합니다. 이렇게 우리가 하나님을 경외하며 오롯이 순종한다면 하나님의 채우심과 평안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시인은 자신의 능력을 신뢰하고 스스로 먹이를 찾고자 하는 젊은 사자는 궁핍하여 굶주릴지라도 하나님을 의지하는 자는 모든 좋은 것에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고 노래합니다(10절). 그러니 우리는 나의 능력을 의지해 만족한 삶을 살겠다는 어리석은 생각을 버려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나를 만족하게 하신다는 사실을 알고 겸손히 하나님만 의지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풍랑을 피할 수 없습니다. 풍랑 앞에서 타인이나 하나님을 향한 원망과 불평은 어떤 유익도 주지 못하고 도리어 우리 영혼을 병들게 합니다. 하지만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을 믿고 바라보고 순종한다면, 우리는 고난을 통해 하나님을 더 깊이 경험했다는 아름다운 간증을 남기게 될 것입니다. 위대한 신앙은 고난을 통해 주어진다는 분명한 진리를 발견하게 됩니다.

3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