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정받는 일꾼_디모데후서 2:14-19

14 너는 그들로 이 일을 기억하게 하여 말다툼을 하지 말라고 하나님 앞에서 엄히 명하라 이는 유익이 하나도 없고 도리어 듣는 자들을 망하게 함이라

15 너는 진리의 말씀을 옳게 분별하며 부끄러울 것이 없는 일꾼으로 인정된 자로 자신을 하나님 앞에 드리기를 힘쓰라

16 망령되고 헛된 말을 버리라 그들은 경건하지 아니함에 점점 나아가나니

17 그들의 말은 악성 종양이 퍼져나감과 같은데 그 중에 후메내오와 빌레도가 있느니라

18 진리에 관하여는 그들이 그릇되었도다 부활이 이미 지나갔다 함으로 어떤 사람들의 믿음을 무너뜨리느니라

19 그러나 하나님의 견고한 터는 섰으니 인침이 있어 일렀으되 주께서 자기 백성을 아신다 하며 또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마다 불의에서 떠날지어다 하였느니라

바울은 앞서 복음 사역자가 지녀야 할 태도에 관해 권면했습니다. 이어서 그는 에베소교회의 현실적 문제들에 디모데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권면하고 있습니다.

진리의 말씀을 옳게 분별하라(14~15절)

바울은 교회 안에서 말다툼을 금합니다. 여기서 말다툼은 헛된 감정적 다툼과 유익하지 않은 소모적 논쟁입니다. 에베소교회 안에서 이단들은 성도들이 말장난 같은 논쟁을 하도록 자극했습니다. 말다툼은 유익이 없고, 듣는 자들을 망하게 만드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복음 안에서 하나님을 바르게 믿는 자들은 선한 일에 힘쓰며, 그 결과 다른 이들에게 유익을 끼칩니다(딛 3:8). 그러나 말다툼은 정반대의 결과를 낳습니다. 디모데는 말다툼이 아예 일어나지 않도록 말씀을 옳게 분별하는 능력을 갖추어야 했습니다. 성도 된 우리가 말씀을 바르게 이해하고 분별해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말씀을 바르게 분별하지 못하면 우리는 논쟁과 다툼에 휘둘리기 쉽습니다. 소모적 말다툼은 교회를 세워나가는 일에 전혀 유익하지 않습니다. 무지함은 사탄의 도구가 됩니다. 말씀을 바르게 분별하면 교회를 망하게 하려는 사탄의 간계를 무너뜨릴 수 있습니다.

망령되고 헛된 말을 버리라(16~18절)

에베소교회 안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듣고 있었던 바울은, 교회를 어지럽히고 잘못된 가르침을 전하는 자들의 모습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바울은 디모데에게 망령되고 헛된 말을 내뱉는 그들로부터 떠나라고 권면합니다. 망령되고 헛된 말로 그들은 점점 더 경건함과는 멀어지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그 말들이 마치 악성 종양과도 같다고 비유하면서, 실례로 후메내오와 빌레도를 언급합니다. 바울이 실명까지 언급하는 이유는 사랑하는 아들 디모데를 지키고자 하는 마음이 매우 간절했기 때문입니다. 특별히 이들은 부활에 대한 잘못된 논쟁을 일으키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더 이상 몸이 부활하는 일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몸의 부활을 부인하는 것은 곧 예수님의 부활을 부인하는 것으로, 복음을 훼손하는 거짓 주장이었습니다. 성도는 믿음을 무너뜨리는 헛된 논쟁을 피해야 합니다. 논리 다툼이 결코 우리의 믿음을 굳게 세워 주지 못합니다. 우리는 지식을 자랑하기 위한 논쟁과 변론을 피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을 나누는 생명력 있는 대화를 나누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견고한 터(19절)

믿음을 무너뜨리는 논쟁을 일삼는 이들이 아무리 요란을 피운다고 할지라도 하나님이 세우신 교회는 든든히 서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이 누구인지 분명히 아시고(민 16:5), 주님을 부르는 자는 불의에서 떠나기에(사 26:13), 하나님이 확실히 교회를 보증하시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사랑하는 아들 디모데가 에베소교회를 지키기 위해 어려운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을 알았기에, 하나님이 교회를 확실히 지켜 주신다는 확신을 그와 나누었습니다. 아무리 불경건한 이들이 교회를 흔들지라도 하나님의 교회는 흔들림 없이 세워져 나갑니다. 이 확신 안에서 바울은 담대함으로 자신의 사역을 감당할 수 있었습니다. 디모데 역시 이 확신을 마음에 품어야 그를 대적하고 교회를 어지럽히는 많은 사람 앞에서 담대히 사역을 감당할 수 있었습니다.

성도는 이미 승리한 싸움을 싸우는 사람들입니다. 하나님의 교회는 흔들림 없이 세워졌고, 장차 임할 영광도 이미 약속되어 있습니다. 이 사실을 기억하면서 복음에 대한 바른 지식을 가지고 믿음의 길을 끝까지 고수하시기 바랍니다. 그 길이 험해도 주님이 이미 승리하셨다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

1 형제들아 나는 너희가 알지 못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우리 조상들이 다 구름 아래에 있고 바다 가운데로 지나며 2 모세에게 속하여 다 구름과 바다에서 세례를 받고 3 다 같은 신령한 음식을 먹으며 4 다 같은 신령한 음료를 마셨으니 이는 그들을 따르는 신령한 반석으로부터 마셨으매 그 반석은 곧 그리스도시라 5 그러나 그들의 다수를 하나님이 기뻐하지 아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서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20 유대인들에게 내가 유대인과 같이 된 것은 유대인들을 얻고자 함이요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에게는 내가 율법 아래에 있지 아니하나 율법 아래에 있는 자 같이 된 것은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을 얻고자 함이요 21 율법 없는 자에게는 내가 하나님께는 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