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자녀의 삶이란_야고보서 1:12-27

12 시험을 참는 자는 복이 있나니 이는 시련을 견디어 낸 자가 주께서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약속하신 생명의 면류관을 얻을 것이기 때문이라

13 사람이 시험을 받을 때에 내가 하나님께 시험을 받는다 하지 말지니 하나님은 악에게 시험을 받지도 아니하시고 친히 아무도 시험하지 아니하시느니라

14 오직 각 사람이 시험을 받는 것은 자기 욕심에 끌려 미혹됨이니

15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느니라

16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속지 말라

17 온갖 좋은 은사와 온전한 선물이 다 위로부터 빛들의 아버지께로부터 내려오나니 그는 변함도 없으시고 회전하는 그림자도 없으시니라

18 그가 그 피조물 중에 우리로 한 첫 열매가 되게 하시려고 자기의 뜻을 따라 진리의 말씀으로 우리를 낳으셨느니라

19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너희가 알지니 사람마다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는 더디 하며 성내기도 더디 하라

20 사람이 성내는 것이 하나님의 의를 이루지 못함이라

21 그러므로 모든 더러운 것과 넘치는 악을 내버리고 너희 영혼을 능히 구원할 바 마음에 심어진 말씀을 온유함으로 받으라

22 너희는 말씀을 행하는 자가 되고 듣기만 하여 자신을 속이는 자가 되지 말라

23 누구든지 말씀을 듣고 행하지 아니하면 그는 거울로 자기의 생긴 얼굴을 보는 사람과 같아서

24 제 자신을 보고 가서 그 모습이 어떠했는지를 곧 잊어버리거니와

25 자유롭게 하는 온전한 율법을 들여다보고 있는 자는 듣고 잊어버리는 자가 아니요 실천하는 자니 이 사람은 그 행하는 일에 복을 받으리라

26 누구든지 스스로 경건하다 생각하며 자기 혀를 재갈 물리지 아니하고 자기 마음을 속이면 이 사람의 경건은 헛것이라

27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정결하고 더러움이 없는 경건은 곧 고아와 과부를 그 환난중에 돌보고 또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아니하는 그것이니라

그리스도인으로서 세상을 살아가는 것이 녹록지 않습니다. 견뎌야 할 시험이 있고, 이겨내야 할 유혹이 있기 때문입니다. 유혹에 힘겨울 때 성도가 붙잡아야 할 것은 하나님의 선하신 성품입니다. 사랑하는 자녀를 향해 온갖 좋은 선물을 풍성히 주시는 하나님을 기억하면 성도는 신실한 자녀의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신실한 자녀는 듣고 행하며, 하나님 앞에서 경건을 지킵니다.

시험을 견뎌 내는 사람은 복이 있습니다. 시험을 견뎌 내는 것이 자신의 믿음이 참됨을 증명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12절). 주님은 시험을 견뎌 낸 자에게 생명의 면류관을 주실 것입니다. 시험의 때에 성도의 시선은 장차 받게 될 영광의 면류관에 가 있어야 합니다. 과정은 지나가는 것이고 결과는 영원히 누리는 것입니다. 영원한 것을 바라보고 일시적인 것을 견디는 것이 지혜입니다.

시험에는 두 종류가 있습니다. 하나님이 성도를 연단 하시기 위해 허락하시는 ‘믿음의 시련’과 마귀가 성도를 넘어뜨리기 위해 시험하는 ‘유혹’이 그것입니다. 마귀가 주는 시험은 우리 내면의 욕심을 자극합니다. 욕심이 잉태하면 죄를 낳고, 죄가 자라나 사망을 낳습니다(15절). 사망에 이르게 하는 욕심의 근본 원인은 인간 자신입니다. 유혹에 넘어졌다면 회개하는 것이 회복의 열쇠입니다.

하나님은 유혹하는 시험을 주시는 분이 아니라 온갖 좋은 선물을 주시는 분입니다(17절). 야고보는 하나님의 변치 않으시는 성품을 강조합니다. 하나님은 시간에 따라 변하는 그림자 같은 분이 아니십니다. 성도는 하나님께 나아가 좋은 선물을 구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그분에게 사랑받는 자녀이기 때문입니다.

야고보는 자녀의 합당한 모습으로 말하는 것과 성내는 것을 더디 하라고 교훈합니다. 성내는 것은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이 아니기 때문입니다(20절). 하나님의 자녀는 이전의 악한 습관을 버리고, 자신을 구원하는 말씀을 삶의 기준으로 삼는 사림입니다. 신앙생활은 버리는 것과 새롭게 받아들이는 것의 조화입니다.

신실한 자녀는 깨닫는 것에 머물지 않습니다. 실천하는 데까지 나아갑니다. 듣기만 하고 행하지 않는 것은 자신을 속이는 것입니다. 야고보는 듣고 행하는 것을 ‘자유롭게 하는 온전한 율법’이라고 설명합니다(25절). 여기서 율법은 사람을 자유롭게 하는 진리, 즉 복음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말씀으로 세워진 사람은 이웃을 사랑하고 진정한 자유를 누리는 사람입니다.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것이 자유가 아니라 하나님의 뜻대로 살 수 있는 것이 자유입니다.

듣고 행하는 믿음은 진정한 경건을 만들어 줍니다. 진정한 경건은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을 돌아보고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입니다(27절). 경건의 중심은 하나님의 평가입니다. 사람에게 보이기 위한 경건은 헛된 것입니다. 보는 사람이 없다면 흐지부지되기 때문입니다. 진짜 경건은 하나님 앞에서 자신을 지키는 것입니다.

하나님 자녀로서 그리스도인의 삶은 시험을 견디고, 유혹을 이기는 삶입니다. 하나님을 아버지로 모시고 살기에 선물을 늘 기대하는 삶입니다. 또한 능동적으로 듣고 행함으로 일상에서 진정한 경건을 이루는 삶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라는 신분의 가장 큰 특권은 달라진 삶입니다. 달라진 삶으로 자녀의 특권을 누리십시오. 세상 모든 사람이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임을 알게 될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