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을 인정하는 은혜_창세기 38:24-30

24 석 달쯤 후에 어떤 사람이 유다에게 일러 말하되 네 며느리 다말이 행음하였고 그 행음함으로 말미암아 임신하였느니라 유다가 이르되 그를 끌어내어 불사르라

25 여인이 끌려나갈 때에 사람을 보내어 시아버지에게 이르되 이 물건 임자로 말미암아 임신하였나이다 청하건대 보소서 이 도장과 그 끈과 지팡이가 누구의 것이니이까 한지라

26 유다가 그것들을 알아보고 이르되 그는 나보다 옳도다 내가 그를 내 아들 셀라에게 주지 아니하였음이로다 하고 다시는 그를 가까이 하지 아니하였더라

27 해산할 때에 보니 쌍태라

28 해산할 때에 손이 나오는지라 산파가 이르되 이는 먼저 나온 자라 하고 홍색 실을 가져다가 그 손에 매었더니

29 그 손을 도로 들이며 그의 아우가 나오는지라 산파가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터뜨리고 나오느냐 하였으므로 그 이름을 베레스라 불렀고

30 그의 형 곧 손에 홍색 실 있는 자가 뒤에 나오니 그의 이름을 세라라 불렀더라

나이가 들수록 더 어려워지는 것 가운데 하나가 ‘자기 잘못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문제가 생기면 그것이 자신에게서 비롯된 것임을 알기가 어렵고, 그것을 알더라도 자신의 잘못이라고 인정하는 것은 더욱 어렵습니다. 본문에서 유다는 비로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합니다. 그의 과거 행동들과 성품을 고려할 때 놀라운 변화이며 하나님의 은혜라는 것을 본문의 사건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유다와 다말이 관계를 맺고 석 달쯤 시간이 홀렸을 때 다말이 임신했다는 소식이 유다에게 들려옵니다(24절). 아마도 석 달 동안 다말은 임신 여부를 마음 졸이며 기다렸을 것입니다. 하지만 유다는 그동안 그 일을 기억에서 지워 버리고 자신의 잘못을 여전히 깨닫지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자신의 허물과 죄를 깨닫는 것에서부터 은혜는 시작됩니다. 죄를 깨달아야만 회개할 수 있고 죄 용서의 은혜를 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앞에서 잘못을 알게 되는 것은 회개로 나아가게 하는 은혜입니다.

유다는 다말이 행음했다고 확신하고 끌어내어 불태워 죽이라고 명령합니다(24절). 유다의 이러한 선고는 당시의 족장 시대에 가장이 내릴 수 있는 정당한 처분이었습니다. 하지만 유다는 하나님의 언약을 계승한 자손임에도 창녀와 관계를 맺는 일을 서슴지 않았습니다. 더욱이 그는 가장의 권위와 신분의 상징인 도장과 끈과 지팡이를 창녀에게 넘겨주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뻔뻔하게 다말의 죄만 묻고 있는 것입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으로서 불의를 보고 묵인해서는 결코 안 되지만 자신의 잘못에 대해 특히 더 엄격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교만이라는 죄에 빠지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덕을 끼칠 수 있습니다.

다말은 처형당하기 위해 끌려 나가는 상황에서 모든 사실을 밝힙니다. 이 물건들(도장과 끈과 지팡이)의 주인이 자신을 임신시켰다고 고발합니다. 유다는 그것이 자신의 것임을 확인하고 다말이 자신보다 옳다고 인정합니다(25〜26절). 유다는 확실한 증거가 앞에 있었기에 어쩔 수 없이 잘못을 시인한 것이 아닙니다. 유다 스스로 그 모든 원인이 다말에게 아들 셀라를 주지 않은 자신에게 있다고 밝히고 있기 때문입니다. 진정한 회개는 자신의 잘못을 정확히 깨닫고 고백하고 삶을 돌이키는 것입니다. 죄를 짓지 않는 것이 최선의 모습이지만 회개의 기회가 왔을 때 죄를 시인하고 회개하는 것은 구원받은 자의 의무요 특권입니다. 유다는 다말을 임신하게 한 것이 자신임을 알고 다시는 다말을 가까이하지 않습니다(26절). 이는 단순히 다말과 다시는 관계를 맺지 않겠다는 소극적인 의미를 넘어, 정욕에 자신을 더 이상 내맡기지 아니하고 하나님 백성으로서 합당한 삶을 살겠다는 의지의 고백인 것입니다. 우리는 정욕을 위하여 부름 받지 않고 성결함을 위해 부름 받았습니다. 하나님의 거룩하심과 같이 우리도 거룩한 백성이 되어야 합니다.

다말이 낳은 쌍둥이를 통해 유다의 기업이 이어졌습니다. 더 나아가 두 아이 중 베레스를 통해 하나님이 약속하신 메시아의 계보가 이어집니다(27〜29절). 이삭부터 야곱과 그의 아들들 그리고 유다까지 속고 속이는 가정사가 이어지지만 하나님은 그 안에서 당신의 뜻을 이루어 가십니다. 이처럼 인간이 신실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신실하신 분이기 때문에 반드시 약속을 이루십니다. 우리의 죄를 깨닫고 회개하게 하는 은혜로 말미암아 거룩하신 하나님을 닮아가는 복된 성도가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